www.smartincome.com

자꾸 '이것'이 먹고싶을때 빨리 병원에 가야하는 이유

자꾸만 '이것'이 먹고 싶다면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생소한 병명이지만 해외에서는 이미 심각한 질환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오늘은 '이것'이 무엇인지 그리고 왜 병원을 찾아야 하는지, 그 이유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무더운 여름이면 얼음을 찾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시원한 얼음을 찾는 증상도 심하면 문제가 된다고 합니다. 습관적으로 얼음을 먹는 '얼음중독'이 병이라는 사실을 알고 계셨나요? 


얼음중독은 영양가 없는 것을 한 달 이상 반복 섭취하는 행동인 '이식증'의 한 형태입니다. 자꾸만 얼음이 먹고싶다면 '얼음 중독'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그리고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하는데요.

'빙섭취증', '빙식증', '냉식증'이라고도 불리우는 이 질환은 쉴 새 없이 얼음을 씹어먹으며 얼음을 먹지 않으면 불안 증세까지 보인다고 합니다. 딱딱한 얼음을 계속 씹으면 치아가 상하고 찬 기운에 복통이 올 수 있기에 건강에 해로움은 물론이고 발병하는 원인으로 인해 위험성도 크다고 인식되고 있습니다. 


의학 전문 해외 매체 헬스라인에서 소개될 정도로 해외에서는 심각하게 인식되고 있는 질병입니다. 보통 철분이 부족해서 오는 철결핍증과 동반되는 증상으로 여겨지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얼음중독은 빈혈이나 심각한 병의 징조일 수 있습니다. '이것'이 얼음중독이 의심된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하는 이유입니다. 


지난 2014년 일본의 한 병원이 연구한 자료에 의하면 철분부족 환자 81명을 조사한 결과 16%에 해당하는 13명이 빙식증에 걸려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들에게 철분 보충제를 복용시키자 곧 얼음중독 증상이 멈췄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이것으로 빙섭취증과 철분 부족간의 관계성은 상당한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그밖에도 정신적인 증상으로 인해서 빙섭취증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일종의 강박장애로 발전하거나 정서적으로 불안하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을 경우에도 발병할 수 있습니다. 얼음 없이는 잠시도 견딜 수 없어 직장까지 잃었다는 여성의 사례가 있을 정도로 얼음중독을 일상생활에도 많은 지장을 줄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없이도 클릭가능한 ↓♡공감↓은 센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