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smartincome.com

대부분의 사람들이 무시하는 '암'의 초기증상

의학기술이 나날이 발전해나가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우리에게는 이름만 들어도 무서운 병이 있습니다. 바로 '암'인데요. 암에 걸려 사망하는 사람들이 일년에 약 7만명 이상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무서운 암도 초기에 알고 치료하면 충분히 완치가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이 무시하고 넘어가는 암의 초기증상들이 있다고 합니다. 과연 어떤 증상일까요?

 1. 수면 중에 식은땀이 많이 날 경우

혹시 여러분은 잠을 자면서 식은땀이 났던 경험이 있으신가요? 식은땀 자체는 몸에 나쁜 증상이 아니지만, 땀의 양에 따라서 암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만약 잠을 자고 있을 때 평소보다 많은 식은땀이 흘러내린다면, 이러한 증상은 악성 림프종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꼭 병원을 방문하여 검사를 해봐야합니다.


 2. 림프절이 부어있을 경우

우리 몸에서 림프절이 갑작스럽게 붓게 되는 원인은 대략 2가지가 있습니다. 바로 림프에 악성 세균이 침투했거나, 악성 림프종일 경우인데요. 만약 림프절이 커지고, 만졌을 때 탄력이 없고 딱딱하다면 암을 의심해봐야합니다. 보통 목덜미나 귀 뒤쪽, 겨드랑이에 혹이 나타나니 꼭 확인해보시기바랍니다.


 3. 오랜시간 기침이 멈추지 않는 경우

감기에 걸렸거나 알러지 증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건조한 기침이, 아무리 병원을 가고 약을 먹어도 나아지지 않고 오랜시간 지속되는 분들이 혹시 있으신가요?

이렇게 오랜시간 마른 기침을 하고 이런 건조한 기침으로 인해 가슴 통증과 답답함이 지속된다면 이것은 폐암의 초기증상일 확률이 높기 때문에, 빨리 병원에 가서 감사를 받아야합니다.


 4. 점이나 멍의 크기와 색상이 변하는 경우

주변을 둘러보면 유독 점이 많은 분들이 있는데요. 점은 우리 몸에 전혀 해가되는 것이 아니지만, 피부암의 신호를 보내는 점도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나요?

만약 내 몸에 있는 점이 짧은 시간안에 색상과 모양, 크기가 변한다면, 이것은 피부암의 초기 증상일 수 있다고 하니, 이런 증상이 발견되면 꼭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아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