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smartincome.com

비행기에서 유독 커피 맛이 없는 이유(ft. 와인 강추)

장시간 비행시, 시차로 인한 피로감과 이른 비행기 출발, 빠듯한 경유 스케쥴 등의 이유로 피곤함을 느끼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합니다. 이러한 피로함을 푸는데는 커피가 최고인데요. 인류의 가장 친한 친구인 커피는 비행기 여행에서 필수처럼 느껴지지만, 여기에는 한 가지 문제점이 있습니다. 바로 비행기에서 마시는 커피는 맛이 없다는 사실인데요. 비행기에서 유독 커피 맛이 없는 이유와 커피를 대체할 음료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커피를 끓이는 물의 정체

비행기에서 커피를 끓이기 위해 사용되는 물은 화장실에서 손을 씻는데 사용되는 물과 같은 물탱크에서 나온다고 합니다. 이야기만 들어도 물 맛이 떨어지는 것 같은데요. 실제로 미국 유명 항공사의 승무원들이 이같은 사실을 폭로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맛도 맛이지만, 제대로 소독되거나 정기적으로 청소되지 않는 비행기 물탱크에서 나온 물로 커피를 끓인다면 대장균이 옮겨 탈 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데요. 때문에 비행기 승무원들은 비행기 탑승 시 커피나 차를 절대 마시지 않는다고 하죠.



 2.  커피 추출 과정

비행기가 떠 있는 35,000피트(약 10.67km) 상공에서 물을 끓이게 되면 어떠한 현상이 일어날까요? 이 정도 높이라면, 물이 평소보다 훨씬 더 낮은 온도에서 끓게 됩니다. 그리고 결국 커피 콩의 일부만 추출되어 퀄리티가 떨어지게 되는데요. 결국 맛도 함께 떨어질 수 밖에 없다고 하죠. 



 3.  우리 혀의 반응

커피 맛의 문제는 단지 커피와 물의 잘못만은 아닙니다. 혀의 맛을 느끼는 부분 또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비행기 내의 압력, 건조한 공기와 고도의 영향으로 인해 우리의 미각을 약 30% 약화시킨다고 하는데요. 

때문에 기내식과 간식(땅콩, 프레첼 등)을 보면 항상 소금이 많이 들어간 음식들 위주로 나옵니다. 그래서 기내 커피를 마시게 되면, 아무리 설탕을 많이 넣어도 맛 자체를 못 느끼는 경우가 생기기도 하죠.



 4.  커피 대신에 와인 추천

하지만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다음 비행에서는 커피 대신 와인을 마셔보세요. 와인은 하늘 위에서 마실 때 훨씬 더 맛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미국 델타항공의 기내 와인 소믈리에인 안드레아 로빈슨(Andrea Robinson)씨에 따르면 “보통 맛 없는 와인도 높은 고도에서 맛이 그나마 괜찮아진다”고 했습니다. 


이는 커피의 맛을 더 나쁘게 만드는 것과 같은 이유인 건조한 공기와 기내의 압력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라고 하는데요. 비행기의 선실은 정말로 건조합니다. 건조한 환경일수록, 사람들의 코의 환경 또한 건조해집니다. 코가 건조해지면 다양한 향을 맡지 못하는데요. 이러한 이유로 전문가들은 가볍고 향이 강한 와인을 추천한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