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Rescue Animals

많은 사람들이 고양이에 대해 흔히 하는 오해 중 하나가 있습니다. 바로 ‘고양이는 애교가 없다’는 것인데요. 여기 이 고양이는 다릅니다. 길에서 사는 동물들을 꾸준히 구조해온 유튜버 Rescue Animals의 영상에 등장한 고양이인데요. 마치 그를 엄마로 여기는 듯한 사랑스러운 행동이 담겨 화제를 몰고 있습니다. 함께 만나러 가보시죠.

고양이의 애교에 대한 숱한 오해들

흔히들 고양이는 강아지에 비해 애교가 없다고 하죠. 유독 한국에서는 오래전부터 고양이가 은혜를 모르는 동물이자 요물이라는 고양이에 대한 나쁜 편견이 자리 잡고 있었는데요. 무리를 지어 생활하기보다는 독립적이고 자신의 영역이 필요한 고양이의 습성 때문에 생긴 오해인듯합니다.

하지만 고양이들은 각자마다 성격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어느 한 고양이의 성격이 전체를 대표할 수 없답니다. 애교가 많은 고양이의 경우에는 실제로 강아지처럼 주인의 귀가를 반기러 나올 정도라고 합니다.

아이 컨택 하는 무릎 냥이 보신 적 있나요?

Youtube@Rescue Animals
Youtube@Rescue Animals
Youtube@Rescue Animals
Youtube@Rescue Animals

Rescue Animals의 채널에 지난 4월 올라온 한 영상 속 아기 고양이의 이러한 애교 많은 행동이 화제인데요. 아기 고양이는 Rescue Animals의 품에 얌전히 안겨 지속적으로 아이 컨택을 시도하며 고개를 들었고, Rescue Animals는 그런 고양이의 턱을 쓸어주며 훈훈한 장면을 만들어냈습니다.

아기 고양이는 작게 몸부림치기도 하지만 Rescue Animals의 품을 절대 벗어나지 않는데요. Rescue Animals가 손가락을 가져다 대자 장난감처럼 가지고 놀면서도 발톱을 드러내지 않고 깨물지도 않습니다.

사람을 엄마로 생각하는 듯한 고양이의 행동

Youtube@Rescue Animals
Youtube@Rescue Animals
Youtube@Rescue Animals

이 아기 고양이는 Rescue Animals를 엄마로 생각하는 듯한 행동까지 보입니다. Rescue Animals의 품 속을 스스로 계속해서 파고드는가 하면 마치 아기가 엄마 젖을 찾는 듯 Rescue Animals의 옷깃 쪽으로 발을 뻗으며 Rescue Animals의 손길을 찾습니다.

Rescue Animals가 한 손으로 아기 고양이의 두 발을 받쳐주자 ‘꾹꾹이’까지 하는데요. 이는 새끼가 모유를 먹을 때 젖이 잘 돌게 하기 위해 본능적으로 어미의 배를 양손으로 누르던 행동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이 아기 고양이는 정말 Rescue Animals를 자신의 엄마로 생각하는 것 같죠?

Youtube@Rescue Animals
Youtube@Rescue Animals

영상 속 아기 고양이처럼 애교가 많고 사람의 손길을 좋아하는 고양이가 있는가 하면 혼자 있는 것을 편하게 생각하고 사람을 피하는 고양이 또한 있습니다. 이렇게 고양이의 성격은 매우 다양합니다.

네티즌들은 Rescue Animals를 엄마처럼 생각하는 영상 속 아기 고양이의 행동에 “고양이가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 “이런 사랑스러운 고양이를 어디서 데려왔는지 궁금하다”, “나라면 절대 고양이를 품에서 떼어 놓지 못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