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Animal Rescue

유기 동물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유기의 형태도 점점 다양해지고 있는데요. 최근 포대자루에 뚫린 작은 구멍으로 머리만 내민 채 탈진한 강아지가 발견되어 시민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죠. 외국에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났는데요. 구조된 아기 고양이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전해졌습니다. 함께 보시죠.

‘쓰레기 매립지’에서
울고 있던 아기 고양이

Youtube@Animal Rescue

지난 4월 동물 구조 유튜브 채널 ‘Animal Rescue’는 쓰레기 매립지에서 동물을 구조한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영상에 따르면 제보자들은 쓰레기 매립지에 쓰레기를 버리러 가던 길이었는데요. 매립지에 도착한 이들은 한 남성이 주위를 살피며 쓰레기 봉지 한 개를 매립지에 투척하는 장면을 목격했죠.

Youtube@Animal Rescue

제보자들은 유유히 현장을 떠난 남성의 뒤로 아기 고양이가 가냘프게 ‘삐약’거리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들은 소리의 근원지를 찾아 매립지를 헤치기 시작했는데요. 이윽고 그들은 검은 비닐봉지 하나를 찾아 입구를 열었습니다. 비닐봉지 안에는 음식물 쓰레기와 종이들이 가득했습니다. 쓰레기 맨 밑에는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깔려 울고 있었죠.

국민적 공분 일으킨
아기 고양이의 사연

Youtube@Animal Rescue

제보자들에 따르면 매립지에는 곧 쓰레기 처리조가 올 예정이었습니다. 하마터면 아기 고양이가 ‘소각’될 뻔한 끔찍한 상황이었던 것이죠. 위험천만한 상황에 아기 고양이를 구조한 제보자들은 고양이를 품에 안고 차량에 탑승했습니다. 그들은 추위와 두려움에 떨고 있는 아기 고양이를 휴지로 감싼 후 천천히 쓰다듬어 달래주었죠. 이후 밝혀진 소식에 따르면 아기 고양이는 제보자들의 도움으로 동물 보호소에 입소할 수 있었는데요. 아기 고양이는 ‘릴리’라는 이름을 선물 받고 새로운 가족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BC

릴리가 구조된 영상은 총 129만 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온라인 커뮤니티 내에서 크게 화제가 되었습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런 작은 동물까지 불태워 죽이고 싶은 것이냐’, ‘매립지에 동물을 유기하다니 정말 잔인한 인간이다’라며 분노했는데요. 캐나다에 거주한다고 밝힌 한 누리꾼은 ‘우리 마을 매립지에도 자꾸 고양이들이 유기된다’라며 ‘고양이가 아닌 쓰레기를 버리자는 경고문까지 붙었다’라는 소식을 전해 누리꾼들을 충격에 빠뜨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