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캐츠패치36CAT

2019년 유튜브를 뜨겁게 달궜던 존재가 있습니다. 공장에서 구조된 아기 고양이 ‘라봉이’입니다. 당시 라봉이는 사람을 극도로 경계해 구조대의 따뜻한 손길에도 미친 듯이 울어댔죠. 이런 라봉이에게 누리꾼들은 ‘사이렌 고양이’이라는 별칭을 지어주며 앞으로 라봉이가 행복하게 살아가기를 기도했는데요. 약 150만 명 누리꾼들의 심금을 울렸던 라봉이의 최근 근황이 밝혀져 화제입니다. 미친 듯이 울부짖던 라봉이는 과연 어떻게 살고 있을지 함께 알아보시죠.

‘부잣집 도련님’
소리 듣는 라봉이 근황

Youtube@캐츠패치36CAT
Youtube@캐츠패치36CAT
Youtube@캐츠패치36CAT

지난 6월 유기묘 쉼터 유튜브 ‘캐츠패치36CAT’은 화제의 고양이 ‘라봉이’의 입양 2년 후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햇볕이 잘 드는 넓은 집에 입양을 간 라봉이는 2마리의 고양이들과 함께 살고 있었습니다. 라봉이는 특유의 애처로운 눈빛을 그대로 간직한 채 ‘폭풍 성장’한 모습을 뽐냈는데요. 특히 늘씬하게 자란 다리와 상반되는 축 늘어진 뱃살을 선보여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몰라보게 달라진 라봉이에 구조 대원은 반가움을 표현했죠. 하지만 라봉이는 집사 옆에만 찰싹 붙어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Youtube@캐츠패치36CAT
Youtube@캐츠패치36CAT
Youtube@캐츠패치36CAT

구조 대원은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라봉이에게 굴하지 않고 ‘츄르’를 건넸습니다. 금세 라봉이와 친해진 구조 대원은 본격적으로 라봉이의 집을 탐방했습니다. 라봉이의 집사는 고양이 장난감으로 가득 찬 방 하나를 보여주며 반려묘들의 ‘놀이터’로 사용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에 구조 대원은 ‘현재 라봉이는 층간 소음 없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환경에 살고 있다’라며 ‘(라봉이) 진짜 복받았다’라고 감탄을 금치 못했습니다.

‘애처로움’ 가득했다는
라봉이의 과거

Youtube@캐츠패치36CAT
Youtube@캐츠패치36CAT

이처럼 라봉이가 행복한 ‘묘생’을 누릴 수 있는 것은 다름 아닌 유기묘 쉼터 ‘묘정’의 도움이 컸습니다. 2019년 묘정 봉사자들은 ‘공장 철통’에 갇힌 라봉이를 구조했는데요. 당시 라봉이는 어미에게 교육을 잘 받은 덕분에 사람을 극도로 경계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사람의 손길이 닿을 때마다 바닥에 ‘찰싹’ 붙은 채 ‘사이렌’ 하악질을 선보였죠. 쉼터 사람들은 포기하지 않고 ‘칫솔’까지 동원하며 라봉이를 쓰다듬고 달래주었는데요. 이에 라봉이는 ‘무장 해제’된 모습으로 150만 명이 넘는 누리꾼들의 심장을 자극했습니다.

Youtube@캐츠패치36CAT
Youtube@캐츠패치36CAT
Youtube@캐츠패치36CAT

이랬던 라봉이가 입양을 간 후에는 집사만을 졸졸 따르는 ‘순둥냥이’로 변화하게 된 것이죠. 몰라보게 달라진 라봉이의 근황에 누리꾼들은 ‘라봉이 아주 부잣집 도련님이 됐구나’, ‘생사의 위협을 느끼는 와중에도 충격적으로 귀여웠던 라봉이의 모습이 그대로 남아있다’, ‘라봉이가 좋은 집에 가서 잘 살고 있는 것 보니까 보기 좋네요’, ‘칫솔질이 나쁘지 않은지 잠시 울음 멈추던 깜찍한 라봉이 모습 다시 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라봉이의 앞날을 응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