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Christine Bray

만일 우리의 감각 기관을 이루고 있는 오감’ 중 하나의 감각을 잃는다면 여러분은 어떠실 것 같나요오감은 시각청각후각미각촉각의 다섯 가지 감각으로 우리가 세상을 인식하는 데 도움을 주는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그렇기 때문에 이 중 하나라도 잃게 된다면 세상이 두렵게만 느껴질 것 같은데요여기 두 가지의 감각을 잃었지만 누구보다 밝게 세상을 살아가는 강아지가 있다고 합니다함께 보실까요?

보이고 들리지 않는 세상을 살아가는 강아지 힐

facebook@Christine Bray
facebook@Christine Bray

오늘의 주인공은 시각과 청각을 모두 잃었지만 누구보다 힘차게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 강아지 힐입니다힐은 반려인 포레스트 씨그리고 그의 아내와 함께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고 있는데요.

포레스트 씨는 힐은 보거나 듣지는 못하지만 어디서든 저를 느낄 수 있어요라고 말하며 힐과 그의 신뢰 관계가 얼마나 두터운지 보여줍니다그의 말처럼 힐은 잃은 감각에 개의치 않고 다른 감각을 이용하여 멋지게 살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후각 만에 의존해 아빠를 찾는 힐

facebook@Christine Bray

힐의 이러한 씩씩함은 포레스트 씨의 귀가를 반길 때도 드러나는데요포레스트 씨의 차가 들어오는 소리가 저 멀리서 들리자 힐도 포레스트 씨의 존재를 알아챕니다.

facebook@Christine Bray
facebook@Christine Bray
facebook@Christine Bray

곧장 그리운 냄새를 따라 이동하며 포레스트 씨를 찾아다니는 힐인데요그 과정에서 간혹 철조망에 부딪힘에도 불구하고 씩씩하게 수색을 이어갑니다.

facebook@Christine Bray

잠시 후 구석에 멈춰 짖기 시작하는 힐의 앞에는 놀랍게도 포레스트 씨가 서있습니다후각에만 의존하면서도 아빠의 위치를 정확히 찾아내는 힐의 모습은 큰 감동을 줍니다.

가족의 사랑과 보살핌으로 밝게 빛나는 힐의 세상

facebook@Christine Bray
facebook@Christine Bray

포레스트 씨를 찾아낸 힐은 철조망 위로 손을 뻗으며 격하게 그를 반기는데요포레스트 씨가 들어오는 위치를 정확히 알아내고 익숙한 듯 달려가 품에 안깁니다.

facebook@Christine Bray
facebook@Christine Bray
facebook@Christine Bray
facebook@Christine Bray

그런 힐을 쓰다듬어 주며 포레스트 씨는 하루 일과를 다정하게 묻습니다포레스트 씨가 오기 전까지 힐은 공놀이에 빠져 있었는데요그가 오자마자 공에는 관심을 거두고 오로지 포레스트 씨만 바라보네요.

그리고 이러한 둘의 감동적인 재회 장면을 바라보던 포레스트 씨의 아내는 자신은 하루 중 이 순간을 가장 사랑한다고 말합니다이 가족이 얼마나 서로를 아끼는지 느껴지네요.

facebook@Christine Bray
facebook@Christine Bray

비록 힐은 시각과 청각이 없는 어둠 속에서 살고 있지만 가족의 사랑과 보살핌 속에서 그의 세상은 누구보다 반짝 반짝 빛난다고 합니다이 가족의 서로에 대한 단단한 신뢰가 힐의 또 다른 감각 기관이 되어 주는 것 같습니다.

네티즌들은 이에 시각이랑 청각을 다 잃었으면 좌절감이 엄청났을 텐데 저렇게 씩씩한 걸 보니 사랑을 얼마나 받았는지 보인다”, “힐을 보고 용기를 얻어 다른 사람들도 세상을 꿋꿋하게 살았으면 한다”, “강아지가 가족을 얼마나 사랑하는 지 느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