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Animal Wise

‘나 홀로 집에’, ‘패트와 매트’, ‘톰과 제리’. 대한민국 국민의 과반수가 시청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과거 유명 TV 프로그램들입니다. 그중 ‘톰과 제리’는 고양이인 ‘톰’과 쥐인 ‘제리’를 주인공으로 한 동물 애니메이션이죠. 현대에 이르러 궁금증 많은 집사들은 ‘톰과 제리’를 반려묘들에게 틀어주기에 이르렀는데요. TV 바로 앞에서 ‘초집중’한 냥이부터 ‘과몰입’한 냥이까지, 다양한 냥이들의 반응을 함께 보시죠.

답답한 ‘톰’ 도와주는 냥이들

Youtube@Animal Wise
Youtube@Animal Wise

지난 3월 동물 유튜브 채널 ‘Animal Wise’는 애니메이션 ‘톰과 제리’를 본 고양이들의 반응을 공개했습니다. 한 고양이는 톰이 병아리 한 마리를 잡아 요리하려던 장면을 보고 있었습니다. 애니메이션 속 톰은 힘들게 병아리를 잡아놓고도 병아리의 청산유수 같은 말에 넘어가고 있었습니다. 그 순간 애니메이션에 ‘과몰입’한 고양이는 병아리의 입에 ‘냥냥 펀치’를 날렸습니다. 냥이를 보고 있던 집사는 ‘우리 냥이가 보기에도 톰의 행동이 너무 바보 같고 답답했나 보다’라고 전했습니다.

Youtube@Animal Wise
Youtube@Animal Wise

또 다른 고양이는 애니메이션 속 톰을 도와주며 이타적인 모습까지 보였습니다. 애니메이션 속 제리는 톰에게 쫓기는 도중 화장실에 들어갔습니다. 제리는 발에 비누 칠을 하며 빠르게 도망갈 준비를 했습니다. 이를 본 냥이는 비누칠 중인 제리를 두 앞발로 ‘꽉’ 잡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애니메이션 속 제리가 아랑곳하지 않고 도망을 가자 냥이는 제리를 계속 눈으로 좇으며 앞발로 잡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를 본 집사는 ‘우리 냥이를 보며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초집중에 감정 이입까지
다양한 냥이들의 반응

Youtube@Animal Wise
Youtube@Animal Wise
Youtube@Animal Wise

한편 한 고양이는 동족인 톰이 아닌 제리에게 감정 이입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애니메이션 속 제리는 톰의 입을 벌리고 무언가 맛없는 것을 새총으로 쏘며 벌을 주던 상황이었습니다. 애니메이션을 보고 있던 냥이는 제리의 새총을 두 앞발로 잡아 톰의 입으로 던지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냥이의 손길이 거세지자 화면이 깨질까 염려한 집사는 냥이를 가로막기에 이르렀습니다.

Youtube@Animal Wise
Youtube@Animal Wise

영상 속 수많은 고양이들은 톰과 제리에 초집중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특히 사람처럼 바닥에 엉덩이를 깔고 앉아 TV 속 톰과 제리를 시청하는 고양이들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웃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누리꾼들은 ‘고양이들 자세 실화냐’, ‘오랜만에 맞은 주말에 쉬는 우리 아빠 모습 같다’, ‘톰한테든 제리한테든 과몰입하는 (고양이들의) 모습이 너무 귀엽다’, ‘영상 기기 화면이 깨질까 봐 걱정하는 집사들 모습에 공감이 가네, 고양이들 행동이 진짜 격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