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가며 동물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은 변화하고 있습니다. 인식과 함께 소외받는 동물들에 대한 관심 또한 늘어나고 있는데요. 지난 21일 방영된 KBS개는 훌륭하다에선 도사견으로 태어나 식용견으로 자란 다루에 대해 다뤘습니다. 고통스러운 삶을 살아왔지만 입양되어 변해가는 다루의 모습을 함께 알아보시죠


투견 중의 투견
도사견



 

edaily

세상엔 사람의 재미를 위해 싸우는 투견, 그 많은 맹견들 중에서도 사납고 무서운 견종인 도사견이 존재합니다. 현재 대다수의 국가에서 투견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예전 싸움을 잘하는 개를 만들기 위해 개량된 견종인 도사견은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YOUTUBE@KBS 한국방송

도사견은 일반 개의 몇 배나 되는 치악력으로 일반 가정에서 기르기 쉽지 않은 견종입니다항상 보호자와 두터운 신뢰관계를 유지하며 엄격한 훈련을 통해서만 도사견의 흉폭함을 잠재울 수 있습니다다루는 이러한 도사견으로 태어났습니다.
   

도사견으로 태어나
식용견으로 길러진 다루





다루의 출생은 도사견이며 식용견으로 길러졌습니다. 태어나자마자 뜬장에서만 살다가 탈출해 구조되어지만 맹견이라는 이유로 입양이 되지 않아 안락사가 결정됐는데, 이를 두고볼 수 없었던 보호자가 다루를 입양하였습니다. 뜬장에서만 살아와 다루의 발가락은 벌어져있고 발도 휘어진 상태였습니다. 그 때문에 제대로 뛸 수 없는 상태였으나 다루의 노력으로 인해 빠르게 회복 중이었습니다.
     



 

newsen

문제는 입질이었습니다입질로 인해 반려인이 다칠 것을 우려한 강형욱은 반려인이 도사견을 입양하기엔 냉철하지 못해 기질이 맞지 않다고 판단했습니다다루가 낑낑대는 건 반려인이 다 받아줬기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수면 중 발작
바뀌는 솔루션





 

YOUTUBE@KBS 한국방송

그러던 중 강형욱은 다루가 수면 중 보이는 발작 증세를 듣게됩니다. 지금까지 자라온 환경에서 생긴 스트레스와 트라우마 때문에 다루는 거품까지 물며 몸을 떨었습니다. 고심하던 강형욱은 기존 솔루션을 철회하고 다루에겐 반려인의 넘치는 애정이 꼭 필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반려인을 격려하고 반려인이 훌륭했으며 자신이 초라해지는 기분이라고 말했습니다.
   







 

YOUTUBE@KBS 한국방송

현재 다루는 상태가 많이 좋아져 반려인의 집에서 삶을 이어가고 있습니다이 같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루야 빨리 회복되어서 행복하게 살아라’, ‘다행이다 다루진짜 좋은 보호자님들과 행복하게 살자’, ‘몹쓸 인간들다루야 힘내렴’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