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SNS에서 큰 화제를 몰고 온 사진 한 장이 있습니다. 깎아지른 듯한 경사의 도로 위에서 자동차들이 지나다니는 사진 한 장이 커뮤니티에 공유되며 궁금증이 쏠렸는데요. ‘도대체 왜 이런 다리를 만들었을까’ 싶을 정도로 위험천만한 모습이죠. 조작된 사진이라는 이야기가 돌았으나 실제로 존재하는 곳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더욱 충격을 안겼는데요. 일명 ‘롤러코스터 도로’라 불리는 이 다리의 실제 위치는 어디일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경사

사진 속 다리는 가파른 경사 때문에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도로’라고 불리는 일본 돗토리현의 ‘에시마 대교’입니다. 일본 돗토리현 사카이미나토 시와 시마네현 마쓰에 시를 연결하는 이 다리로 총 길이는 1,700m에 달하죠. 높이가 44m에 달해 세계에서 3번째로 높은 다리로 알려졌습니다.

배들이 다리 밑을 통과할 수 있도록 설계된 덕분에 도로는 아치형으로 볼록하게 솟아오른 모습입니다. 1997년 완공된 이 다리가 유명해진 것은 지난 2015년 한 포토그래퍼가 SNS에 올린 사진 한 장 때문입니다. 바로 에시마 대교의 정면 모습을 멀리에서 찍은 사진인데요.

사진 속 다리는 마치 경사가 45도 이상 가파르게 기울어진 것처럼 보이죠. 해당 사진이 SNS에 퍼지면서 해외 각 매체에서는 독특한 모습의 다리를 앞다퉈 소개하기 시작했습니다. 사진을 본 사람들도 다리의 깎아지른 듯한 경사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롤러코스터냐’ ‘대체 왜 저렇게 만든 건가요?’ ‘미친 경사’ 등 다양한 댓글이 쏟아졌죠.

사실은 착시 현상 때문

하지만 사실 이 다리에는 숨겨진 비밀이 있습니다. 사진이나 영상으로 이 다리를 접한다면 경사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실제로 좌측으로 에시마 대교를 바라보면 매우 완만한 경사를 갖고 있는데요. 이는 일종의 착시 현상으로 인해 빚어진 결과물입니다.

실제로 대교의 양 끝인 돗토리현과 시마네현의 경사도는 각각 3.44도, 2.86도밖에 되지 않는데요. 3도 좌우면 경사도가 가파른 편이 아니지만 유독 아찔하게 보였던 이유는 기하학적 착시 때문입니다. 길이, 면적, 각도, 방향, 만곡 등의 기하학적 관계가 객관적 현실과 다르게 보이는 일종의 착각 때문에 정면에서 보이는 모습이 가파르게 보였던 것이죠.

이외 세계의 위험한 도로

일본의 에시마 대교 외에도 세계에는 위험한 도로로 소문난 곳들이 여럿 있습니다. 노르웨이의 해변에 있는 도로 아틀란테하브스베이엔도 그중 하나입니다. 많은 언론을 통해 알려진 명소이기도 한 이곳은 노르웨이 북서부 64번 도로에 위치해 있는데요. 꽈배기처럼 굽이쳐져 있는 이 도로는 급커브가 심해 교통사고 발생률이 다른 도로에 비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대서양의 거친 바다가 도로를 덮치곤 해 매우 미끄러운 등 위험이 존재하는 곳입니다.

인도의 위험천만한 고갯길

한 발짝만 잘못 디디면 가파른 절벽 아래로 떨어질 것 같은 고갯길도 있습니다. 바로 히말라야산맥의 서쪽, 3,530m의 가파른 산지의 비포장도로인 인도의 조지 고개(Zoji La)인데요. 별다른 추락방지 구조물도 없이 자동차들이 오가는 모습이 충격을 안깁니다. 길이 하도 좁고 아슬아슬하기 때문에 반대편에서 차라도 마주 오면 벼랑 끝 쪽으로 간신히 피해야만 지나갈 수 있는 위험천만한 도로로 악명 높습니다.

실제로 지난 2012는 조지 고개에서 11명의 관광객이 차량 사고로 사망한 사례도 있었는데요. 하도 위험한 도로이다 보니 하루 동안 정해진 시간대에만 오갈 수 있으며 도로 폭이 좁아 평균 시속 10km를 넘는 것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위험한 도로 끝판왕 중국

세계의 위험한 도로 순위에서 빠지지 않는 리스트가 있습니다. 바로 중국 허난성 신샹시 궈량촌의 수직 절벽에 만들어진 궈량 터널입니다. 궈량촌 주민들이 무려 5년이라는 시간을 들여 일일이 수작업으로 절벽을 깎아 완성한 이 터널은 1977년 정식 개통됐습니다. 수작업으로 만들었지만 스케일은 실로 어마어마한데요. 높이 5m, 폭 4m, 총 길이는 무려 1300m에 이릅니다.

당시 위험한 절벽 계단을 통과해야만 마을 밖으로 외출이 가능했던 주민들은 안전한 도로의 건설이 시급했습니다. 당시 이들은 기계의 도움 없이 오직 수작업으로 동굴 도로를 만들어냈는데요. 당시 위험천만한 절벽 계단으로만 다니던 주민들에게 궈량 동굴은 그야말로 가장 안전한 길로 인식되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 해당 도로가 세계인에게 알려지면서 지금은 가장 위험한 10대 도로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곳이 되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