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밥 먹었어?”라는 말은 단순히 밥을 먹었냐는 질문이 아닙니다. 최소한 한국에서만큼은 말이죠. 한국인에게는 ‘안부 인사’로 자주 사용되는 말인데요. 하지만 이를 모르는 외국인이 이 말을 들으면 자신과 식사 약속을 잡는 건 줄로만 알고 기대를 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나중에서야 안부 인사였음을 깨닫고 허무했다는 이야기가 있죠. 이처럼 한국에서 문화 충격을 받은 외국인들이 입을 모아 이야기하는 한국인들이 공통 습관이 있는데요. 과연 우리는 어떤 습관을 지니고 있을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빨리빨리”의 민족

JTBC ‘비정상 회담’

외국인들이 한국에 와서 가장 초기에 배우는 단어 중에는 “빨리빨리”가 꼭 포함된다고 합니다. 굳이 글로 가르쳐주지 않아도 한국인들의 일상생활에서 이 단어를 배우게 된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문화를 신기해했던 외국인이 이제는 자신도 ‘빨리빨리’를 외친다는 일화도 있죠.

프로 농구 외국인 선수 득점 2위에 빛나는 조니 맥도웰은 한국은 너무나도 빠른 나라라며 놀라워했는데요. 한국에서 농구선수 생활을 할 때, 즐겨듣던 시디플레이어가 고장 났는데 이를 들은 한국인 통역가가 단 하루 만에 고쳐 다 줬다며 한국의 빨리빨리 문화에 대해 경이로움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결제 사인을 왜 사장님이?

IBK기업은행

음식점이나 마트 등에서 카드 결제를 하면 사인을 해야 하죠. 그런데 여기서 외국인이 놀란 점은 한국인들의 사인이 모두 같다는 것입니다. 이는 사인하는 것을 귀찮아하고 시간 낭비라고 생각하는 한국인의 특성상 대충 한 줄로 긋거나, 꼬부랑 글씨로 사인을 빨리하기 때문인데요. 이보다 더 충격적인 것은 식당 주인이 대신 사인을 하는 경우라고 합니다.

경향신문 / 유럽에서는 카드 결제를 할 때 개인이 직접 PIN번호를 입력해야만 결제가 가능하다.

우리는 대신 사인해주는 것이 익숙하지만 외국인으로서는 ‘왜?’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외국에서는 본인이 직접, 꼼꼼하게 사인을 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죠. 게다가 서명 대조를 하고 신분증까지 요구한다고 하니 식당 주인이 대신 사인을 해주는 등 대리 서명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일 것 같습니다.

버스 추격전

KBS W ‘시간이 멈추는 그 때’

우리나라는 꼭 바쁜 출퇴근 시간이 아니어도 버스를 놓치지 않기 위해 질주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외국인들은 이것을 보고 ‘버스 추격전’이라는 말을 많이 사용하는데요. ‘몇 분 뒤면 또 올 텐데 왜 뛰지?’라는 생각을 가진 외국인들이 많았습니다. 버스의 실시간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앱을 계속해서 새로 고치는 모습도 한국인의 특성을 잘 보여주는 현상이죠. 참고로 외국에도 이러한 앱은 존재한다고 하네요.

한국인을 괴롭히는 또 다른 방법

닫힘 버튼을 많이 눌러 버튼이 훼손됐다.

엘리베이터를 탄 대부분의 한국인은 닫힘 버튼을 연타합니다. 이 역시도 한국인들의 급한 성격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인데요. 몇 년 전 이화여대에서 개최된 ‘외국인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중국인 쉬안 메이징은 “한국인을 괴롭히는 방법을 아느냐”라며 “엘리베이터에서 닫힘 버튼을 누르지 못하게 하면 된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한국인의 급한 성격이 엘리베이터 안에서도 잘 드러난다는 것이죠.

3분을 못 참는 한국인들

MBC everyone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한국인들에겐 음식을 먹을 때마저도 빨리빨리 문화가 엿보인다고 하는데요. 고기를 구우면서 다 익지도 않았는데 계속 뒤집어 보는 모습 등에서 한국인의 빠른 성격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전자레인지에 음식을 데울 때도 마지막 몇 초가 남으면 기다리지 못하고 문을 열어버리죠. 또, 노래방에서 간주를 기다리지 못하고 ‘간주 점프’를 누르는 모습을 신기해했습니다.

급하게 컵라면을 먹다가 뜨거워서 뱉는 모습 / 영화 <내부자들>

컵라면이 익는데 3분이면 충분하지만, 이 시간을 잘 못 참고 뚜껑을 열어 휘휘 젓는 모습이 눈에 띈다고 하는데요. 외국에서는 음식 주문을 하면 꽤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야 음식이 나오기 때문에 3분을 못 기다리는 한국인들의 모습은 정말 충격적으로 다가갔겠네요.

코리안의 이중성, 코리안 타임

한경닷컴

코리안 타임이란 약속시간에 늦게 도착하는 버릇을 이르는 말입니다. 한국 전쟁 때 주한 미군이 한국인과 약속을 한 뒤 약속 시각에 늦는 한국인을 좋지 않게 생각해서 붙인 말인데요. 한국인들은 모든 일이 느린 것을 싫어하고 ‘빨리빨리’를 추구하는 문화가 있으나 정작 지켜야 할 약속 시각에는 늦는 경우가 많습니다. 정말 빠름을 추구하는 문화라면 약속 시각도 잘 지켜 ‘코리안 타임’이라는 단어는 사용되지 않도록 새로운 문화를 다시 만들어 가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