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동건은 잘생김의 대명사로 불렸습니다. 한때 정우성과 함께 미남의 극치라는 찬사를 받았었죠. 하지만 90년대에는 상황이 달랐습니다. 한 남자 배우에 미모로 밀렸던 것인데요. 장동건보다 잘생겼다는 소리 들었지만 어느 순간 사라진 이 청춘스타가 최근 근황을 전해 화제입니다. 그는 대체 누구일까요.

웃음 하나로 뜬 청춘스타

배우 김찬우는 1969년 생입니다. 서울 경신고등학교를 졸업했죠. 그는 1989년 MBC 공채 탤런트로 드라마 ‘사랑이 뭐길래’로 이름을 알렸습니다. 김찬우는 이 드라마에서 호탕하게 ‘하하하’ 웃은 것 하나로 화제가 되었는데요. 당시 ‘사랑은 뭐길래’ 평균 시청률이 59%에 달했던 만큼 대번에 청춘스타로 거듭납니다.

다만 본인 스스로는 착하고 순진한 이미지로 굳혀진 게 불만이라고 전했습니다. 본래 꿈이 액션배우였기 때문인데요. 과거 TV 오락 프로그램에 출연해 헬기에서 떨어지는 장면을 직접 소화하기도 했죠. 김찬우는 “언젠가 묘기에 가까운 액션을 보여주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액션신이 많았던 이경규의 영화 ‘복수혈전’에 특별 출연하는가 하면 배우 강문영과 장난치다 강문영의 갈비뼈를 부러트리기도 했습니다.

김찬우는 후에 대형 배우 수십 명을 배출한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 주연을 맡았습니다. 이 드라마에는 신인이었던 장동건도 함께 출연했는데요. 장동건이 미모로 화제가 되고 있었음에도 드라마 초기 반응은 장동건보다 김찬우가 잘생겼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4년간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장동건의 인기가 급상승해 김찬우 원톱 체제에서 김찬우, 장동건 투톱 체제가 되었죠.

결과적으로 외모에서 밀렸지만 김찬우는 당시 인기를 끌던 귀공자풍 남자배우와 차별화된 매력을 선보입니다. 만능 스포츠맨 콘셉트에 코믹까지 가미한 것인데요. 이후 시트콤 ‘순풍 산부인과’에서 ‘의찬이 아빠’ 역을 맡아 전성기를 누리게 됩니다. 미남 배우는 교체 가능하지만 김찬우를 대신할 사람은 없다는 평가가 줄을 이었죠.

공황장애에 무너지다

90년대 김찬우는 각종 드라마와 CF를 섭렵했습니다. 특히 1996년 방영된 SBS 시트콤 ‘LA 아리랑’에는 시즌 3까지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였죠. 그러나 전성기를 달리던 1999년, 돌연 큰 인기를 얻고 있던 ‘순풍산부인과’ 하차를 선언합니다.

당시 김찬우는 다른 작품을 진행하게 되어 순풍산부인과 진행이 어렵게 됐다며 하차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러나 수년이 지난 뒤에야 진짜 이유가 밝혀졌는데요. 바로 공황장애가 왔던 것이죠. 김찬우는 “약을 먹어가며 촬영을 진행했지만 촬영 중 뛰쳐나갈 정도로 상태가 악화되었다”라고 전했습니다. 당시 그는 터널에서 차 세우고 뛰쳐나갈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았죠.

그러나 갑작스러운 하차와 연기 중단은 그의 커리어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었습니다. 게다가 마땅한 소속사 없이 활동했던 탓에 연기할 기회를 번번이 놓치게 됩니다. 결국 2009년에야 농촌 드라마 ‘산 너머 남촌에는 2’에 출연하게 되죠. 그러나 이전과 같은 화제성 없이 연기를 끝맺게 됩니다.

김찬우는 이후에도 공황장애 치료를 약 20년간 진행하게 됩니다. 상태가 좋아지면 연기 활동을 하고 다시 악화되면 휴식기를 가졌던 것인데요. 김찬우는 “왜 생겼는지는 모르지만 유전적인 것도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금은 약 먹고 상태가 좋아져 다시 방송에 출연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죠.

과거 인기가 혼삿길 막아

김찬우와 연관된 검색어에는 늘 ‘이혼’이 따라다닙니다. 그러나 김찬우는 이혼은 물론 결혼조차 한 적 없는 인물입니다. 김찬우 본인도 결혼하고 싶다며 결혼하고자 꾸준히 노력해 왔다고 말했는데요. 결혼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한 드라마 제작 발표회에서 “다 의찬이 아빠(순풍산부인과 김찬우 배역) 때문이다. 내가 이혼남인 줄 안다.”라고 말했습니다. 의찬이 아빠 캐릭터로 큰 인기를 끌었지만 정작 캐릭터가 혼사를 막은 셈이었죠.

한편 그는 최근 예능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습니다. 그는 “나이가 드니까 예전에 비해 일거리도 없고 유일한 낙이 동네 큰 슈퍼들 구경하는 것”이라고 말했죠. 공황장애로 어려웠던 과거 이야기를 꺼낸 뒤에는 “밝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라며 웃음 지어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