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에서 방송됐던 ‘SKY 캐슬에서는 서울대 의대를 입학하기 위한 학부모들의 욕망과 아이들의 고통이 담겨 있었는데요현실에서는 아이들이 더 어릴 때부터 입시전쟁을 경험하고 있습니다바로 유치원이죠. 1초 차이로 입학 여부가 결정된다는 영어 유치원어떤 곳일까요?

영어유치원
입학시험도 있어

강남에 위치한 영어 유치원의 입학 경쟁은 대학교만큼이나 치열합니다한 영어 유치원은 2019년 말 특정 날짜를 지정해 오전 9시에 입학금을 먼저 입금하는 순서로 아이들의 입학을 결정했는데요그 결과 정확히 9시 정각에 학비를 입금한 학부모들만 아이들의 입학이 가능했습니다.


이제는 영어 유치원 입학시험도 등장했습니다강남의 한 어학원은 1차 영재 판결 테스트와 레벨 테스트를 통과한 아이들에게만 입학 자격을 주는데요일부 아이들은 입학시험을 통과하기 위해 개인 과외를 받기도 합니다인터넷에는 영어 유치원 입학시험의 기출문제예상 문제합격 수기 등이 담겨 있는 족보까지 거래되고 있죠.

3세부터
영어유치원 가기도


기존에는 영어 유치원에 입학하는 아이들이 평균 나이가 6-7세 정도였는데요이제는 영어 유치원에 입학하는 아이들의 나이도 점점 어려지고 있습니다최근 학부모들은 5세부터 영어 유치원에 가는 것도 늦었다고 생각하는데요많은 학부모들이 4세부터 영어 유치원에 보내고 있습니다.

심지어 만 3세부터 아이들을 받아주는 영어 유치원도 생겼습니다하지만 그냥 들어갈 수는 없는데요일부 영어 유치원들은 3세 아이들도 입학을 위해 시험을 봐야 합니다입학시험에는 기초 회화알파벳 쓰기 등이 출제되죠앉아 있기에도 어린 나이처럼 느껴지지만 일부 학부모들은 입학 시험 합격을 위해 과외 선생님을 고용하기도 합니다.

영어 유치원
대학교 등록금보다 비싸


영어 유치원의 등록금 가격은 이제 대학 등록금을 넘어섰습니다. 2019년 한 매체에 따르면 어린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영어유치원의 학비는 연평균 1244만원이었는데요. 4년제 대학 등록금보다 2배 이상 비싼 금액입니다.

학원비가 가장 비싼 영어 유치원은 강남구와 서초구에 위치한 곳이었습니다학원비가 월 224 3천 원이었는데요. 1년으로 환산했을 때 2691 6천 원이 나옵니다. 4년제 대학교의 1년 등록금보다 4배 비싼 금액이었죠또한 강남구와 서초구는 영어유치원이 가장 많이 위치한 곳이기도 합니다. 2019년 서울에 생긴 영어 유치원 중 절반 이상이 강남구와 서초구에 문을 열었습니다.

영어 유치원
스트레스는 없을까?

그렇다면 영어 유치원이 정말 아이들에게 큰 도움이 될까요조사에 따르면 서울 영어 유치원의 하루 평균 수업 시간은 4시간 51분이었는데요이는 중학교의 수업 시간과 비슷한 수치입니다게다가 정규 수업 이후 방과 후 특별활동을 진행하는 유치원도 있죠.


학부모들은 아이들이 영어 유치원에서 영어에 흥미를 느끼고 즐겁게 배우기를 원하지만 실제로는 공부에 대한 부담을 느끼는 아이들이 더 많습니다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소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대부분이 조기 영어 교육이 아이들의 정신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전했는데요다른 아이들에 비해 사교육 시간이 많은 남자아이의 경우 공격성이 올라간다는 연구결과도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