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여러분은 혹시 ‘샴쌍둥이’를 접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샴쌍둥이는 일란성 쌍둥이의 특이한 형태로 쌍둥이의 몸이 일부 붙어서 태어난 아이들인데요. 어디를 가나 함께 가고 무엇을 보든 함께 보는 이 쌍둥이들은 정말 일심동체 같아 보이죠. 그런데 이런 일이 고양이에게 생긴다면 어떨 것 같으신가요? 미국의 오리건주에서는 한 몸에 얼굴이 두 개인 고양이가 태어나 화제라고 합니다. 함께 볼까요?

두개의 얼굴을 가지고 태어난 버스커스

CNN
CNN

미국 오리건주의 어느 한 가정집에서 어미 고양이가 순산했습니다. 그런데 반려인은 아기 고양이들을 살피러 갔다가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는데요. 그 이유는 어딘가 특별하게 태어난 한 고양이 때문이었죠. 놀랍게도 이 고양이는 두 개의 코와 입, 그리고 네 개의 눈을 한 몸에 가지고 태어났습니다.

BBC
BBC

반려인 가족은 고양이에게 각각 버스킷, 그레이비라는 이름을 붙여주었고 줄여서 ‘버스커스’라고 불렀는데요. 버스커스를 데리고 병원을 찾은 반려인에게 수의사는 이렇게 태어난 고양이의 수명은 매우 짧을 수밖에 없고 수의학적으로 해 줄 수 있는 치료도 거의 전무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반려인은 버스커스를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죠.

CNN
CNN

많은 이들이 형제 고양이를 비롯해 버스커스를 입양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지만, 반려인 가족은 자신들이 버스커스를 키우기로 했는데요. 그 어디에도 가이드라인은 없었지만, 규칙적인 식사와 체온 유지를 위해 2시간씩 알람을 맞춰 밥을 주고 버스커스를 계속 껴안고 있기도 했습니다.

CNN

버스커스는 신기하게도 양쪽 입을 전부 사용해 밥을 먹었는데요. 간혹 한쪽 얼굴로는 ‘야옹’하고 울고 한쪽 입으로는 음식을 먹기도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반려인의 정성스러운 간호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게도 3일 반 만에 사망하고 말았습니다. 몸이 더 자라지 않아 두 개의 얼굴만큼의 머리 무게를 지탱하지 못했던 것이었죠.

야누스 고양이를 아시나요?

BBC

버스커스와 같이 두 개의 얼굴을 지닌 채 태어나는 고양이들을 ‘야누스 고양이’라고 칭하는데요. 이는 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문’의 신 ‘야누스’에서 따온 것입니다. 고대 로마인들은 문에 앞뒤가 없다고 여겨 야누스의 얼굴을 두 개로 그리고 한쪽 얼굴은 과거, 다른 쪽 얼굴은 미래를 향하도록 묘사한 것이었죠.

facebook@bettiebee2faces
facebook@bettiebee2faces

이렇게 야누스와 같은 두 개의 얼굴을 가진 고양이는 하나의 뇌를 공유하고 있는데요. 전문가에 의하면 이렇게 기형적으로 태어난 동물의 경우 건강상의 심각한 문제나 합병증으로 인해 오래 살지 못한다고 합니다. 야누스 고양이의 경우도 거의 하루를 못 넘기고 사망하곤 하죠.

facebook@bettiebee2faces

야누스 고양이가 태어나는 데에는 다양한 원인이 작용한다고 하는데요. 예를들면 동물의 얼굴을 구성하는 단백질이 너무 많이 분비되는 것도 이유가 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태어난 고양이들은 높은 확률로 어미에게 버림받거나 죽임당하고 심지어는 잡아 먹히기도 한다고 합니다.

확률을 깨고 15년을 살았던 야누스 고양이

National Geographic

이렇게 비운을 타고나는 야누스 고양이 중 운명을 거슬러 화제가 된 고양이가 있는데요. 매사추세츠에서 태어난 이 렉돌 고양이는 각각의 얼굴에 Frank, Louie라는 이름을 가진 채 Frankenluie 으로 불렸습니다.

Animal Planet
Animal Planet

지금의 반려인은 오래 살지 못할 것으로 판단돼 안락사의 위기에 처한 Frankenluie을 입양하여 그의 삶의 끝까지 책임졌는데요. Frankenluie은 야누스 고양이의 수명에 대한 확률을 깨부숴 무려 15년을 장수하고 2014년 세상을 떠났습니다.

AP 통신
연합뉴스

Frankenluie의 경우 식도와 같은 다른 장기들은 하나였기 때문에 생존의 확률이 높았는데요. 그럼에도 반려인의 노력이 없었다면 일어날 수 없었던 일이라며 전문가들은 감탄했습니다. Frankenluie은 2006년 가장 오래 산 야누스 고양이 기네스북 타이틀을 얻었고 Animal planet의 표지를 장식하기도 했죠.

facebook@bettiebee2faces
facebook@bettiebee2faces

버스커스와 Frankenluie과 같은 야누스 고양이는 천성적으로 조금 특별하게 태어났지만 다른 고양이들과 다름없이 반려인에게 소중한 존재였습니다. 그들의 노력이 없었다면 두 고양이는 행복이 무엇인지도 모른 채 한순간을 살고 생을 마감할 수밖에 없었겠죠.

facebook@bettiebee2faces

이에 네티즌들은 “이 고양이들에게 포옹을 한번 해주고 싶다.”, “반려인들이 이 고양이들을 너무 잘 키워 주셔서 감사하다.”, “비록 야누스 고양이의 수명은 짧지만 그들은 반려인 덕에 환상적인 삶을 살았던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