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연속 한국의 부동산을 가장 많이 구입한 외국인은 중국인들입니다종국인들은 특히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부동산들을 사들이기 시작했는데요. 2017년부터는 그 규모도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얼마 전에는 중국의 한 20대 여성이 성수동의 고가 아파트를 매입해 화제가 되기도 했죠.

성수동 아파트 구입한
20대 여성

지난달 13일에 방송된 MBC 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외국인들의 한국 부동산 투기에 대해 전했습니다.
특히 중국인들의 부동산 쇼핑에 대해 주목했는데요방송에는 성수동의 32억짜리 아파트를 구입한 중국의 20대 여성이 등장했습니다이 여성이 구입한 매물은 연예인재력가들이 산다고 알려진 유명 아파트였습니다


중국에서 커피숍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2020년 해당 아파트를 32억에 구입했는데요그녀는 자신의 SNS에 돈 7억 원을 투자해 4개월 만에 10억 원이 올랐다는 글을 올렸습니다이어 서울 부자들이 사는 곳에 있는 최고급 주택만 사면 꽤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죠.

2013년부터 시작된
부동산 쇼핑

중국인들의 국내 부동산 쇼핑은 2013년부터 시작됐습니다. 2021년 국내 부동산 매수가 가장 많은 외국인은 62.5%의 중국인이었습니다국내에서 집을 사는 외국인 10명 중 6명이 중국인이죠특히 중국인들의 부동산 쇼핑으로 논란이 됐던 제주도는 중국인의 집합건물 매수 비율이 서울보다도 높습니다.

최근에는 경기도 지역의 부동산들을 집중적으로 매입하고 있습니다서울인천 등의 매수 비중이 감소하고 있는 것에 비해 경기도 쪽 매수 비중은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요중국인들 사이에서 한국의 아파트는 투자 상품으로 인기가 많습니다가격이 내릴 위험이 적고거리가 가까워서 관리하기 쉽다는 이유죠.

외국인들은
부동산 규제 없어

중국인들의 한국 부동산 쇼핑이 계속되면서 외국인들의 국내 부동산 거래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현재 국내 부동산 정책은 외국들의 쇼핑에 유리하게 만들어져있는데요외국인들이 자국의 은행에서 돈을 빌려 한국 아파트를 살 경우 어떤 규제도 적용되지 않습니다.

심지어 지난 3월에는 한 중국인이 전체 금액의 80%를 국내은행에서 대출받아 용산구 이태원동의 상가주택을 매입해 논란이 됐습니다또 다른 중국인 역시 서울시의 한 주택을 구입하며 국내은행으로부터 12억 원 이상을 대출받았죠.

호주와 캐나다
모두 피해보는 중

중국인들의 부동산 쇼핑은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이뤄집니다특히 호주는 중국인 부동산 투기 문제로 논란이 많았습니다. 2010년대 초부터 중국인들이 부동산 투기를 시작하며 시드니의 주택 가격이 매년 10% 넘게 상승한 것입니다중국인들의 부동산 투기는 2018년까지 이어졌는데요코로나19 확산과 호주의 법률이 개정되며 중국인들의 투기는 많이 잦아들었죠.

캐나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2000년 이후 꾸준히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던 부동산 가격은 2010년을 맞아 미국의 부동산 가격을 앞지르기 시작했습니다이에 대해 캐나다 현지에서는 중국 부유층의 부동산 투자가 원인이라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2015년에만 중국인이 밴쿠버와 토론토에서 엄청난 부동산을 사들였는데요특히 밴쿠버는 2019년 주택 가격이 2005년과 비교해 3배 이상 상승했습니다.

중국인들의 부동산 쇼핑에 대해 누리꾼들은 외국인 부동산 규제 좀 했으면…” “자국민은 규제하고 외국인들은 부동산 쇼핑하고 이게 말이 되나” “중국인 자기네 나라에서 집 못 사게 하니까 전 세계적으로 막 사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