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이 해산물을 신선하고 저렴하게 먹기 위해서 수산시장을 찾습니다보편적으로 재래시장은 사장님들이 인정이 많고 가끔은 덤을 주기도 하는 그런 이미지가 떠오르는데요실제로는 그렇지 않습니다수산시장을 찾았다가 눈탱이를 맞았다고 고백한 피해자들이 굉장히 많죠피해자들이 직접 전한 수산시장의 바가지 씌우는 방법무엇일까요?

수산물값이랑 비슷하다는
찜비


과거 수산시장을 찾은 손님들이 가장 많이 당했던 방법은 찜비였습니다. 한 누리꾼은 커뮤니티에 실제 자신이 당했던 눈탱이 경험을 커뮤니티에 올렸는데요글에 따르면 회사 회식을 위해서 국내 한 수산시장을 방문한 글쓴이는 이곳에서 회 5kg, 킹크랩 3kg, 새우 1kg, 가리비 1kg 등을 구입한 후에 수산시장 안에 있는 한 식당에 방문해 구입한 재료들을 조리하고 먹었다고 전했습니다.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해산물을 구입해 만족했다는 글쓴이하지만 식당을 나서며 받은 영수증 액수가 황당했습니다어디서 이렇게 많은 금액이 나왔는지 확인해 본 글쓴이는 그 내역을 보고 더 황당했는데요.

글쓴이가 사 온 재료로 매운탕 2개를 끓여주는 데 4만 원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새우를 1만 5천 원어치를 사 갔는데 찌는 비용으로만 1만 4천 원이 청구됐는데요. 가리비와 킹크랩 역시 찌는 비용으로 각각 1만 6천 원과 2만 원을 받았죠. 놀라운 것은 새우, 가리비, 킹크랩을 모두 큰 통에 한 번에 넣어서 쪘는데 따로 금액을 받았던 것입니다. 글쓴이는 수산시장에서 재료값으로 25만 원을 사용했는데, 식당에서만 23만 원이 나왔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비슷한 경험을 한 누리꾼이 더 있었습니다누리꾼 A 씨는 킹크랩 찜비가 따로 있음을 알고 갔음에도 황당한 경험을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A 씨는 수산시장에 있는 한 식당에서 킹크랩을 구입하고 서비스로 소라와 석화도 함께 받았는데요. A 씨는 식당과 연계되어 있는 한 초장집에 방문해 구입한 재료들을 맛있게 먹었죠.

밥을 다 먹고 영수증을 확인한 씨는 깜짝 놀랐습니다서비스로 받은 소라와 석화도 찜비가 따로 청구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A 씨는 식당과 초장집이 연계되어 있는 곳이기 때문에 당연히 석화와 소라의 찜비 역시 서비스라고 생각했는데요초장집에서는 서비스 관련해서는 별도라고 얘기했다고 합니다. A 씨는 재료를 구입한 사장님이 초장집 사장님과 얘기를 잘해서 다행히 석화와 소라의 찜비는 내지 않았지만 그 과정에 언쟁이 많아 정말 불편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저울치기’
조심하세요


최근에 수산시장에서 많이 벌어지는 바가지 방법은 저울 치기’ 입니다. ‘저울 치기는 손이나 벽돌 등을 이용해서 해산물의 무게를 늘리는 방법인데요한 수산시장 상인은 10KG짜리 민어를 벽돌을 이용해 무게를 16KG로 뻥튀기한 후 판매 가격으로 45 9천원을 제시해 논란이 됐죠.

실제로 저울 치기를 당했던 유튜버 ‘입질의 추억’은 수산시장에서 실제로 사용되는 저울 치기’ 방법을 몇가지 전했는데요첫번째는 저울을 손으로 누르는 방법입니다손님 몰래 저울을 눌러 무게를 늘리는 방법이죠두 번째는 바구니를 이용한 저울 치기입니다일부러 무거운 바구니에 수산물을 담아 무게를 재는 방법인데최대 800g-1kg 이상 차이가 납니다비싼 생선일수록 가격에서 엄청난 차이가 나겠죠.


수산물에 물을 담아 무게를 늘리는 방법도 있습니다수산물을 뜰 때 물을 묻혀서 뜨게 되면 수산물이 물을 먹게 되는데요이럴 때 약 500g까지 무게가 더 나갈 수 있습니다무거운 바구니에 물을 먹은 수산물까지 더하면 금액이 엄청나게 부풀려집니다.

전자저울을 이용해 수산물의 중량을 늘리는 방법도 있습니다케이블 타이를 기둥에 둘러놓는 것인데요그랬을 경우 수산물 바구니를 케이블 타이 밑에 낄 수가 있다고 합니다그렇게 되면 조금이나마 중량이 올라가겠죠.
해당 유튜버는 수산시장에서 수산물을 구입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을 세 가지로 요약했습니다. <전자저울 기둥에 케이블 타이가 있는지 확인하기>, <상인의 손이 저울 쪽에 있는지 확인하기> <바구니의 무게를 확실하게 빼달라고 요청하기>. 이 세 가지만 확실하게 알고 방문한다면 수산시장의 수많은 저울 치기’ 수법을 피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