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해 2020년이 아닌 2021 7 23일에 개막한 도쿄올림픽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과 폭염으로 인해 역대 최악의 올림픽 될 가능성이 큰데요영국의 한 매체는 올림픽 기간 동안 하루 최고 온도가 38도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죠실제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지독한 폭염에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폭염으로
실신하는 선수들


지난 23도쿄의 우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랭킹 라운드 예선 경기 중 러시아의 스베틀라나 곰보에바 선수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자신이 쏜 화살의 총점을 확인하던 중이었는데요다행히 의료진이 빠르게 응급처치를 해 금방 의식을 차릴 수 있었지만 그늘 없이 뜨거운 햇빛 아래에서 경기를 하는 선수들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를 보여주는 장면이었습니다.
이날 양궁장에서 쓰러진 건 선수만이 아니었습니다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 직원도 양궁장에서 근무하다 일사병으로 쓰러졌는데요양궁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햇빛을 피할 공간이 없어 땡볕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었습니다돈을 아끼기 위해 직원들을 위한 그늘막도 설치하지 않은 것입니다.

“극심한 더위로
최악의 환경”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고 있는 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는 남은 테니스 경기를 모두 저녁 시간대로 미루자고 제안했습니다지난 25일 조코비치는 도쿄에 있는 아리아케 테니스 파크에서 테니스 남자 단식 1회전을 치뤘는데요이날 최고온도는 35도였으며습도 역시 80% 이상을 기록했습니다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 2위인 다닐 메드베데프 역시 극심한 더위와 습도로 최악의 환경이라며 선수들 보호를 위해 저녁 시간으로 경기 시간을 미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선수들의 불만이 커지자 국제테니스연맹은 경기 중 선수들의 휴식시간을 60초에서 90초로 늘렸습니다또한 더위 지수가 일정 기준을 초과할 경우 선수들이 샤워나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세트 사이 10분의 휴식시간을 준다는 규정을 추가했죠.

“일본에서
거짓말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문제가 된 것은 트라이애슬론 경기장이었습니다미국의 한 매체는 트라이애슬론 결승전을 본 후 그곳은 마치 전쟁터 같았다라고 말했는데요. “일본 올림픽 조직위가 날씨에 대해 거짓말을 했고 그 선수들이 대가를 치렀다고 지적했습니다일본은 올림픽 개최 당시 날씨에 대해 온화하고 맑은 날이 이어진다라며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는 최상의 기후를 제공하다고 말했었죠.
이날 결승선에 들어온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은 대부분 몸을 제 대로 가누지 못했습니다구토를 하는 선수도 있었는데요특히 트라이애슬론 경기장은 뜨거운 온도 외에도 해변의 수질 문제도 부각됐습니다호주의 한 매체는 트라이애슬론 경기가 펼쳐지는 해변 수질을 똥물이라고 비유하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미국 불룸버그 통신 역시 도쿄 야외수영장에서는 악취가 진동한다고 전했습니다.

도쿄로
태풍 북상 중


도쿄 올림픽은 폭염 외에도 골판지 침대, TV와 냉장고 유상대여 등 여러가지 문제점들을 노출하며 비판을 받고 있는데요한 가지 문제가 더 생겼습니다괌 인근에서 발생한 태풍이 도쿄 쪽으로 북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본 기상청은 대형으로 발달한 8호 태풍 네바탁이 27일 상륙할 예정이라고 전했는데요태풍으로 일부 올림피 경기 일정이 변경됐습니다당초 28일 예정이었던 서핑 결승과 동메달 결정전이 태풍으로 인해 27일로 당겨졌으며 조정 경기 역시 26일에서 24, 25일로 당겨졌습니다코로나19 확산으로 간신히 개최한 이번 올림픽이 날씨관리 소홀 등으로 역대 최악의 올림픽으로 치닫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