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4차 유행이 본격화되는 가운데최근에는 최저임금 인상이 결정되면서 자영업자들의 고민이 깊어졌습니다이런 상황 속에서 자영업자들은 어쩔 수 없이 키오스크로 눈을 돌리고 있는데요코로나19 확산과 최저임금 인상 속에서 키오스크 시장은 꾸준히 성장 중입니다키오스크는 앞으로 얼마나 더 성장하게 될까요?

2022년
최저임금 인상


지난 12일 최저임금위원회에서는 2022년도의 최저임금을 9,160원으로 결정했습니다. 9,610원은 올해보다 440원 더 오른 금액인데요이에 대해 자영업자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인데 최저임금까지 오른다면 더 이상 버티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사실 구직자들 역시 최저임금 인상에 찬성하지 않았습니다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구직자 700명 중 63%가 최저임금 인상을 반대했는데요최저임금이 올라가면 일자리가 더 감소하기 때문입니다코로나19로 취업난이 더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최저임금까지 오르면 구직자들이 갈 곳이 더 줄어들겠죠.

성장하는
키오스크 시장


최저임금이 매년 빠르게 인상하면서 자영업자들은 신규 인력 대신 키오스크를 찾고 있습니다실제로 최저임금 인상 소식이 전해지면서 키오스크와 관련된 주식이 상승세를 타기도 했는데요이미 국내 대부분의 패스트푸드점이 키오스크를 사용하고 있죠지금도 키오스크를 이용하는 매장은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주문만 하는 키오스크가 아닌 계산까지 고객이 한 번에 할 수 있는 무인점포도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업계에 따르면 국내 편의점 4사의 전국 점포 중 약 1000개가 무인점포로 운영되고 있는데요최저임금 상승과 함께 무인점포 편의점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 확산


최저임금 인상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의 확산도 키오스크 성장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코로나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많은 매장들이 비대면 결제를 도입했는데요이런 과정에서 키오스크를 이용하는 매장이 많아졌습니다.

2006 600억 대였던 국내 키오스크 시장 규모는 2020 3500억 원까지 성장했습니다올해에만 약 3만 대 이상이 판매된 것으로 집계되는데요키오스크 시장 규모가 커지자 삼성전자, CJ 올리브 네트웍스 같은 대기업들도 키오스크 제작에 뛰어들었습니다업계 관계자는 키오스크 시장은 앞으로 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며코로나19 상황이 완화될 경우 더 상황이 좋아질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