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디스패치에서 서예지와 김정현의 카톡 내용이 공개되면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김정현은 MBC의 드라마 <시간>에서 시종일관 성의 없고 무뚝뚝한 태도를 보이며 논란을 야기하다 끝내 중도 하차했는데요. 디스패치의 보도 내용을 통해 김정현의 태도 논란 배후에 서예지가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오늘은 서예지가 김정현에게 했던 행동부터 과거 방송에서 드러난 기행들까지, 현실에서도 ‘진짜 사이코 아니냐’라는 논란을 빚고 있는 서예지의 과거 행적들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소녀시대 서현 울린
서예지와 김정현의 연애

지난 2018년 방영된 드라마 <시간>은 소녀시대 서현과 신예 배우 김정현이 주연을 맡은 멜로드라마였습니다. 하지만 드라마 제작 발표회를 기점으로 김정현의 태도가 매우 논란이 되었는데요. 제작발표회 내내 싸늘한 표정과 성의 없는 대답으로 일관하는 한편, 여자 주인공 서현이 팔짱을 시도하자 팔짱을 못 끼도록 몸을 뒤로 빼는 등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김정현이 처음부터 서현에게 싸늘한 태도를 보인 것은 아니었습니다. 드라마 촬영 초반, 김정현과 서현은 꿀 떨어지는 달달함을 보여주었는데요. 당시의 메이킹필름 영상을 확인해보면 다정한 분위기에서 서로 웃으며 이야기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김정현은 서현이 비를 많이 맞자 추워 보인다며 다정히 안아주기도 했는데요. 서현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정현과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찍은 셀카를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랬던 김정현이 180도 돌변해 제작발표회에서 프로답지 못한 모습을 보였던 이유는 당시 그의 여자친구 서예지였습니다. 김정현이 “내 손은 너만 만질 수 있어”라고 하자 서예지는 “딱딱하게 해 뭐든. (스킨십 들어가는 장면이나 대사 등은) 잘 바꾸고. 스킨십 노노”라고 답했습니다. 김정현은 “그럼요. 김딱딱!”이라며 이에 맞장구를 쳤는데요.

실제로 김정현의 강력한 요구로 로맨스가 가미되거나 스킨십이 들어가는 장면들은 드라마에서 모두 제외되었습니다. 당초 멜로로 계획되었던 드라마가 복수극으로 바뀌고 남자 주인공과 여자 주인공의 결혼식 장면에선 팔짱조차 끼지 않아 ‘사회적 거리 두기’ 결혼식이라는 웃지 못할 농담까지 나왔습니다. 모든 여자들에게 ‘딱딱하게’ 굴라는 서예지의 명령 때문에 김정현이 서현과 악수를 하고 물티슈로 자신의 손을 닦아내 그것을 본 서현이 눈물을 흘렸다는 목격담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내로남불 로맨스 찍은 서예지

여기서 주목할 점은 김정현이 드라마 <시간> 촬영장에서 ‘김딱딱씨’가 되었을 무렵, 서예지는 드라마 <무법 변호사>에서 이준기와 함께 촬영한 로맨스 장면들이 방영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김정현에게는 로맨스 드라마를 장르물로 바꿔버릴 정도로 스킨십을 장면을 배제할 것을 요구한 것인데요.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라며 전형적인 내로남불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재조명되는 서예지 과거 발언

이런 논란들과 함께 서예지의 이상한 과거 발언들도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는데요. 서예지는 지난 2017년 출연한 JTBC의 예능 ‘아는 형님’에서 자신의 친언니를 죽일 뻔했던 사연을 밝혔습니다. 서예지의 가족은 당시 토요일마다 등산을 다녔다고 합니다. 산을 내려가던 중, 사고로 서예지의 언니가 낭떠러지로 떨어지자 서예지는 놀라 낭떠러지 근처로 가 “언니 죽었어…?”라고 물었다는데요. 하지만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자 겁에 질려 울고만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다행히 곧 낭떠러지 밑에서 언니의 욕설이 들렸으나 서예지는 언니에게 괜찮냐고 묻는 대신 “왜 욕을 하냐”라고 반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엄마를 불러오라는 언니의 말에 어머니에게 간 서예지는 어머니께 상황의 심각성을 전달하지 않았고 어머니는 대수롭지 않게 “일어나라 그래”라고 반응했다고 합니다. 서예지는 곧바로 언니에게 “엄마가 언니 일어나래”라고 전했고 결국 서예지의 언니는 지나가던 등산객 아저씨에 의해 겨우 구조되었죠.

서예지는 사람의 목숨이 위험했던 사건을, 그것도 자신의 친언니가 위험했던 사건을 방송에서 재미로 이야기한 공감 능력이 결여되어 보이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방송을 본 후 서예지의 언니는 “죽고 싶니?”, “나는 인간관계가 없니?”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네티즌들은 당시에는 재밌는 에피소드였지만 돌이켜보니 소름 돋는다며 “그냥 소시오패스였네”, “진짜 사이코였어?”라고 평했습니다.

학폭, 학력위조, 갑질까지…

서예지에 관한 논란에 김정현과의 열애설은 시작에 불과했는데요. 과거 일각에서 제기되었던 학폭 논란들도 다시 재점화되고 있습니다. 심지어 최근에는 서예지와 함께 일했던 스태프로 추정되는 제보자들까지 나타나 서예지의 학력 위조와 갑질까지 폭로했는데요. 제보자들은 “작은 실수 하나 했다고 면전에 담배 연기를 뿜으며 혼내고 쌍욕을 했다”, “간혹가다 폰 검사를 하며 스태프들이 그만둘 때마다 ‘이 바닥 좁다’ 등 협박성 멘트를 했다”, “귀족들이 다니는 스페인 대학교 나왔다고 자랑해놓고 대학교 나온 적 없다니 허언증인가”라고 주장했습니다.

함께 논란이 됐던 김정현은 현재 자필 사과문을 통해 “자신으로 인해 피해를 받은 모든 관계자와 배우에게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서예지는 열애설을 시작으로 인성 논란까지 걷잡을 수없이 스캔들이 커지고 있지만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은 표명하지 않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미 대중들은 “인성 나쁜 연예인은 방송계 퇴출시키자”, “현실에서도 사이코였네” 등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