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1년 넘게 지속되면서 경기 침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지난해 코로나19로 사라진 일자리만 46만 개에 이르는데요. 현재 대한민국은 외환위기 이후 가장 큰 경기 침체에 빠져 있죠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오히려 매출이 급성장하고 있는 업계도 있습니다올해 1분기 최대 성장을 기록했다는 이 기업은 어디일까요?

역대 최대 실적 올린
교촌 치킨


코로나19의 확산이 오히려 큰 호재로 작용한 기업이 있습니다바로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인데요교촌에프앤비는 지난해 전체 매출 4476억 원을 기록했습니다이는 전년 대비 18% 상승한 수치였죠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집에 있는 사람들이 늘어나며 배달 수요가 늘어난 것이 매출 상승의 큰 원인으로 예상됩니다.

2021년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계속되면서 교촌에프앤비의 매출 상승세는 계속되고 있습니다지난 5월 공시한 교촌에프앤비의 1분기 매출액은 1239억 원이었는데요이는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었습니다.

전체적으로 호황인
치킨 업계


교촌에프앤비의 매출이 상승세로 접어들면서 주가 역시 꾸준하게 오르고 있습니다특히 하반기에는 일본 올림픽 개막과 대체 공휴일 지정 등의 호재가 겹치면서 교촌에프앤비의 하반기 실적 역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분석이 많죠.

교촌에프앤비뿐 아니라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는 전체적으로 매출 상승 중입니다. Bhc는 지난해 4400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bbq 역시 지난해 매출 3256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보다 32.1% 매출이 상승했죠치킨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배달 음식 많이 찾고 있으며치킨은 그중에서도 가장 많이 찾는 음식이기 때문에 치킨 수요가 앞으로도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외출 제한으로
온라인 쇼핑 매출 증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쇼핑 업계도 호황을 누리고 있습니다특히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마켓컬리의 성장이 눈에 띄는데요지난 3마켓컬리는 2020년 매출 9523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보다 매출이 123.5% 증가했다고 전했습니다마켓컬리의 매출은 유통 대기업의 온라인 쇼핑 매출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마켓컬리 뿐 아니라 전체적으로 온라인 쇼핑몰 매출이 증가하고 있습니다특히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가 시행되며 온라인 쇼핑몰 주문량은 더 늘어났는데요외부 활동 축소오프라인 마트 단축 운영 등으로 생필품을 미리 사두려는 소비자들이 몰렸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 이후
극장 대신 넷플릭스

극장 업계는 사회적 거리 두기 시행으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업계 중 하나입니다지난해 극장을 방문한 관객 수는 역대 최저 수준이었는데요반면에 집에서 영화를 볼 수 있는 OTT 시장이 크게 성장했습니다그만큼 OTT 서비스도 다양해지고 있습니다넷플릭스왓챠웨이브티빙 등 수많은 OTT 서비스들이 서로 경쟁하고 있죠.


2021년 한국의 OTT 시장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됩니다스태티스타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한국의 OTT 시장 규모는 약 3조 3000억 원 규모입니다. OTT 이용률 역시 2020 66.3%를 기록했는데요이미 전 국민의 60% 이상이 OTT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