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무대에서 한 번의 기회를 위해 노력하고 꾸준히 연기활동을 하는 무명 배우들이 많습니다. 김윤석, 류승룡, 천우희 등 많은 배우들이 무명배우라는 이름으로 오랜 시간 어려움을 겪었죠. 이들처럼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겪다가 이제는 모두가 인정하는 스타가 된 배우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진짜 조폭인 줄 알았다는
김성균

2012년 윤종빈 감독이 연출한 영화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 전성시대>에서 최형배의 오른팔 박창우 역할로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배우 김성균. 영화 속에서 김성균의 조폭 연기가 너무 리얼해 이 영화를 본 관객들은 김성균의 연기를 보고 진짜 조폭으로 오해할 정도였는데요. 바로 다음 작품인 이웃사람에서는 섬뜩한 살인마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했죠.

김성균은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 전성시대>로 알려지기 전 마산과 삼천포 연극 무대에서 배우로 활동했습니다. 그러다 영화배우라는 꿈을 품고 서울행을 결심했는데요. 그 꿈을 위해서 서울 대학로에서만 7년 동안 연극활동을 했습니다.

김성균은 2006년 연극 ‘순정만화’, ‘라이어’ 등에 출연하면서 영화 오디션에 도전했지만 기회는 쉽게 오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생활고도 점점 심해졌는데요. 김성균은 한 방송에서 “아내가 대구에서 병원을 잡아놓고 출산 준비를 할 때 잘 먹여야 한다고 했는데 편의점 스파게티 외에 먹일 것이 없었다”라며 “망치질 좋아하니까 그렇게 살아야겠다고 결심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범죄와의 전쟁> 이후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에 출연했던 김성균은 드라마 <응답하라 1994>를 통해 국민 배우로 발돋움합니다. 살인범, 범죄자 뿐 아니라 순박한 인물도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음을 알렸죠. 이후 김성균은 <응답하라 1988>, <열혈 사제>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에는 넷플릭스 드라마 <D.P>에서 박범구 역할을 맡아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꿈은 이루어진다”
곽도원

곽도원 역시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 전성시대>를 통해 알려지기 시작했는데요. 그전까지 곽도원은 연극 무대와 영화의 단역으로 활동하며 연기 경력을 쌓아왔습니다. 연극 무대에서 활동하던 당시 곽도원은 엄청난 생활고를 겪었고, 설상가상으로 선배들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극단에서 쫓겨나게 됩니다. 연극 판에 복수하는 방법은 ‘성공’뿐이라고 생각한 곽도원은 영화계로 진출하기로 결심하죠.

영화계로 들어온 곽도원은 2008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마더> 등에 단역으로 출연합니다. 단역 배우 생활을 이어가던 곽도원은 2010년 영화 <황해>에서 나홍진 감독을 만났고, 이때의 인연이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 전성시대>, <곡성>까지 이어지게 되죠. 곽도원은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의 단역 출연을 하던 당시 이병헌, 송강호, 정우성 배우를 보고 언젠가 함께 작품을 하고 싶다는 목표를 세웠었다고 전했는데요. 이후 <남산의 부장들>, <변호인>, <아수라> 등에서 함께 연기하며 꿈을 이루게 됐습니다.

20년 이상 무명이었던
라미란

라미란은 영화에 데뷔하기 전까지 20년 이상 무명시절을 보냈습니다. 결혼 후 음반을 제작하던 남편의 사업 실패로 힘든 시간을 겪기도 했는데요. 한 방송에서 라미란은 “벼룩시장에 나가 안 입는 옷을 들고나가 팔았다. 그 돈으로 반찬을 사 먹었다”라고 말하기도 했죠. 당시 라미란은 영화가 하고 싶어 여러 곳에 프로필을 돌렸고 5년 후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 오디션을 보게 됐습니다.

오디션에 합격한 라미란은 <친절한 금자씨>에서 충격적인 장면을 연기해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연기력에 비해 배우로서의 인지도는 크지 않아 오랜 시간 단역과 조연으로 활동했는데요. 이후 2013년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응답하라 1988>, <덕혜옹주>, <정직한 후보> 등에 출연하며 스타 배우로 올라섰습니다. 특히 <정직한 후보>를 통해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