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전 국민을 써니~’ 열풍에 가담하게 했던 영화 <써니>를 기억하시나요당시 신인이던 강소라심은경천우희 등 다양한 신인 배우들을 등용한 작품으로, <써니덕에 한동안 복고가 유행을 타기도 했었죠그런 <써니>가 중국에서 리메이크됐다고 합니다지난 2018년 일본에서 리메이크되었던 것에 이어 중국에까지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하는데요오늘은 <써니>의 중국판일본판 리메이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중국판 <써니>,
제목은 <양광저매도>


영화 <양광저매도>는 지난 6월 중국에서 개봉해 대중의 호평을 받으며 좋은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양광저매도>에는 한국인들에게도 친숙한 연예인이 등장해 한때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바로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듀스 101>으로 데뷔한 아이돌 그룹 아이오아이의 주결경이 등장한 것입니다주결경은 <써니>에서 민효린이 분한 얼음공주, ‘정수지에 해당하는 배역을 맡아 화제가 되었습니다.

<써니>의 주인공이었던 임나미는 심은경과 유호정이 분해 관객들과 함께 울고 웃었던 역인데요. <양광저매도>에서는 신인배우 왕모정과 인타오가 맡았습니다두 사람 모두 우리나라에서는 큰 인지도가 없는 배우이지만중견배우인 인타오의 경우 2014년 중국 연예계 미의 여신 Top 10’에 판빙빙의 뒤를 이어 2위를 기록했을 정도로 뛰어난 미모를 자랑하는 배우입니다.

이외에도 써니의 리더이자 의리 있는 춘화’ 역은 <써니>에서는 강소라와 진희경이 맡았었는데요. <양광저매도>에서는 중국의 신인배우 양송청과 우리나라에도 유명한 증려가 맡았습니다특히 증려는 드라마 <의천도룡기 2019> 같은 유명한 드라마로 우리나라에도 이름이 알려진 배우죠.

그렇다면 일본판 <써니>
<써니: 강한 마음, 강한 사랑>


일본에서 리메이크한 <써니 강한 마음강한 사랑>은 2018년에 개봉해 원작 고증에 충실했다는 호평을 받은 작품입니다원작 <써니>와 마찬가지로 일본판에서도 파릇파릇한 신인배우들을 대거 만날 수 있었는데요원작의 정수지를 맡은 배우는 일본의 모델 겸 배우이케다 엘라이자였습니다필리핀계 혼혈이라 이국적인 외모가 더욱 매력적인 배우죠.

주인공 임나미에 해당하는 배역에는 드라마 <파견의 품격>으로 우리나라에서도 팬덤 몰이를 한 시노하라 료코와 대세 신인히로세 스즈가 캐스팅되었습니다특히 히로세 스즈는 <써니>에서 심은경의 접신 욕설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우리나라에서도 호평을 받기도 했죠.

카리스마 넘치던 캐릭터 하춘화에는 이타야 유카와 야마모토 마이카가 낙점되었습니다야마모토 마이카는 벌써 데뷔 10년이 넘은 어엿한 연기파 배우로부드러우면서도 강단 있는 하춘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습니다야마모토 마이카는 올 초 한국에서 개봉한 영화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에 출연해 한국 팬들에게 얼굴을 비춘 적이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