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제는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SF 영화를 쉽게 볼 수 있습니다한국에서도 승리호라는 SF 영화가 나오기도 했죠하지만 우주영화를 정말 우주에서 촬영한다면 어떨까요최근 헐리우드에서 우주정거장을 로케이션으로하는 영화를 기획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실제로 우주선을 타고 우주정거장으로 가 촬영할 영화의 주인공은 누구일까요?

우주로 떠나는
톰 크루즈

그동안 기상천외한 액션 장면들을 직접 소화했던 톰 크루즈가 결국 우주 촬영까지 도전합니다. 2020 5월 미국의 매체에서는 톰 크루즈가 영화 촬영을 위해 더그 라이먼 감독과 2021년 10월 우주선에 탑승할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톰 크루즈는 앨론 머스크가 운영하는 스페이스 X와 나사와 함께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액션 영화에 출연 예정이었는데요. CG가 아닌 실제 우주를 배경으로 촬영을 진행하게 됐습니다. 미국 항공 우주국장 짐 브라이드스틴은 2020 5월 자신의 SNS에 영화배우 톰 크루즈가 우주정거장에서 영화를 함께 작업하게 돼 흥분된다라는 글을 남겼는데요톰 크루즈는 3번의 우주 왕복선 임무를 수행한 베테랑 우주인이 이끄는 우주선에 탑승할 예정입니다실제 국제 우주정거장 공식 발표 문서에는 톰 크루즈가 타게 될 우주선의 이름도 공개됐죠.

이륙하는 비행기에도
매달려..

톰 크루즈는 그동안 위험한 스턴트 액션들을 모두 직접 소화해 화제가 됐습니다. 2015년 개봉한 <미션 임파서블 : 로그네이션>에서는 날아가는 비행기에 매달리는 장면을 직접 소화해 화제가 됐는데요공개된 촬영 장면에서 톰 크루즈는 와이어 한 줄만 몸에 감고 이륙 중인 비행기에 그대로 매달려 있습니다. 영화의 스턴트를 담당한 웨이드 이스트우드는 이 장면을 두고 작은 결함이라도 있었다면 그는 죽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톰 크루즈 역시 해당 장면을 두고 내 평생 가장 위험한 액션이라서 전날 잠이 오질 않았다라고 털어놨죠.

영화를 위해
숨참기 연습까지

영화 <미션 임파서블 : 로그네이션>에서 톰 크루즈는 극한의 수중 촬영도 진행했습니다물속에서 6분 넘게 숨을 참은 건데요톰 크루즈는 물속에서 6분에서 6 30초 정도 숨을 참고 촬영을 진행했다라고 말했습니다이 장면을 위해 프리다이빙 전문가와 오랫동안 숨참기 연습을 해왔다고 전했죠.  그 외에도 톰 크루즈는 헬리콥터 추격전을 위해 헬리콥터 자격증을 직접 따기도 하고, 160km 속도로 날고 있는 헬리콥터에 매달린 줄을 타고 오르기도 했습니다미션 임파서블 2를 함께 작업한 오우삼 감독은 톰 크루즈의 스턴트 장면을 보며 그가 잘못될까 봐 카메라를 쳐다보지도 못했다고 하죠.

러시아도
우주에서 영화 찍는다

한편톰 크루즈의 우주정거장 촬영 소식이 전해지자 러시아에서도 우주영화 촬영에 도전했습니다지난 5월 러시아 연방우주국은 올해 10월 배우와 감독 2명을 국제우주정거장에 보내 영화를 촬영하겠다고 선언했는데요러시아는 배우 율리야 페레실드와 감독 클림 시펜코가 우주로 갈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감독과 배우들은 6월부터 무중력 비행을 포함한 우주여행 훈련을 받기 시작했습니다이들은 브조프라는 제목의 영화를 촬영합니다러시아의 한 매체는 이 영화가 너무 아프지만 지구로 즉시 돌아갈 수 없는 우주 비행사를 수술해야 하는 한 여성 외과의사의 임무에 관한 이야기라고 밝혔죠러시아에서는 영화의 훈련 과정과 제작 과정도 함께 촬영해 방영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