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개그콘서트가 종영하면서 지상파에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이 모두 사라졌습니다이제 한국에서 볼 수 있는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은 tvN의 코미디빅리그 뿐입니다. 무대를 잃은 코미디언들은 새로운 무대를 찾아야 했고유튜브에 도전하기 시작했습니다그중 가장 큰 반전을 이뤄낸 코미디언들이 있는데요웃찾사 코너를 유튜브로 옮겨온 흔한남매’ 입니다.

‘웃찾사’ 종영 후
유튜브로 진출

흔한남매는 코미디언 장다운, 한으뜸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입니다두 사람은 SBS 13기 공채 개그맨으로 뽑히며 코미디를 시작했는데요웃찾사 코너 흔한남매로 인기몰이를 하던 중 갑자기 웃찾사가 폐지되는 시련을 겪게 됩니다.




방송 무대를 잃은 두 사람은 새로운 무대로 유튜브를 선택합니다웃찾사에서 진행했던 흔한남매 콘셉트를 유튜브에 그대로 가져오는데요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남매의 일상을 소재로 영상을 제작해 엄청난 성공을 거둡니다. 2017 6월 첫 영상을 업로드한 후 약 4년 만에 구독자가 218만 명을 돌파했고영상의 평균 조회수는 100만 이상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흔한남매
수익 변화는?


흔한남매를 포함하여 웃찾사에 출연했던 대부분의 코미디언들은 노력에 비해 적은 출연료를 받아야 했습니다웃찾사 출신의 코미디언 A 씨는 출연 계약서를 2003년 마지막으로 써봤다고 고백했는데요웃찾사 종영 직전 코미디언들의 출연료는 약 30-40만 원이었습니다. 월급으로 따지면 약 160만 원 정도 되는 금액이죠.


하지만 유튜브에 진출 후 흔한남매는 엄청난 수익을 벌어들입니다구독자와 조회수가 쌓이며 수익은 점점 늘어났죠. 2021 6월 현재 흔한남매는 유튜브 조회수 수익으로만 월 9000만 원에서 1 5천만 원 사이를 기록하고 있습니다광고나 협찬 등 부가수익을 추가하면 그 이상인데요. 현재는 ‘흔한 컴퍼니’라는 회사를 직접 차려 운영하고 있습니다.

유튜브
개그맨 전성시대

이제는 피식대학, 꼰대희 등 많은 코미디언들이 유튜브에 진출했고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TV에서 인기를 얻은 후 후 유튜브로 이동하는 게 아니라 유튜브에서 큰 성공을 거둔 후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경우도 많아지기 시작했습니다.



다양한 코미디를 선보이기에는 유튜브가 TV보다 더 좋은 환경입니다방송과는 달리 코미디 내용을 규제하는 사람들이 없기 때문에 코미디언들이 원하는 내용을 그대로 보여줄 수 있죠무엇보다 댓글과 SNS를 통해 관객들과 직접적인 소통도 가능합니다유튜브를 활용하면서 코미디언들이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내고 활동하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졌습니다공개 코미디의 몰락이 오히려 숨겨져 있던 많은 코미디언들을 살린 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