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가 난해하거나 묘사와 내용이 충격적인 영화들은 흥행이 쉽지 않습니다. 이런 영화를 선호하는 관객층이 한정적이기 때문인데요.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잔인한 묘사로 극장 개봉도 불투명했던 영화가 2010년 독립영화 최대 흥행작이 되기까지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요?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어떤 영화일까


영화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은 <은밀하게 위대하게>를 연출한 장철수 감독의 데뷔작입니다. <추격자>로 이름을 알린 서영희의 차기작이었는데요. 폐쇄된 섬에 갇힌 여성 김복남 역할을 맡아 연기파 배우로 자리 잡습니다.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은 성적인 학대와 폭력 묘사 등 충격적인 장면이 많아 일본에서도 18세 미만 관람 금지 등급을 받은 작품입니다. 최근에는 흑산도 집단 성폭행 사건으로 재조명됐는데요. 배경뿐 아니라 영화 속 내용이 실제 사건과 흡사해 화제가 됐습니다.

수위 때문에

배급사 못 찾아


훌륭한 작품임에도 영화가 담고 있는 내용과 고어한 묘사 때문에 극장 개봉이 쉽지 않았습니다. 장철수 감독은 영화를 찍고 난 뒤 배급사가 정해지지 않아 속상한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는데요. 반전의 계기가 된 것은 칸 영화제 초청 이후였습니다.

칸 영화제 비평가 주간에 초청된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은 폭발적인 반응을 얻습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장철수 감독은 첫 번째 영화에서 점진적으로 커지는 서스펜스를 만들어내는 뛰어난 재능을 보여줬다”라고 호평했는데요. 실제 칸영화제 상영 중에는 김복남의 복수가 시작되자 손뼉을 치며 좋아하는 관객들도 있었습니다.

일주일 만에

10만 명 동원

칸 영화제에서 호평받으며 간신히 배급사를 찾은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은 전국 30개 상영관에서 최초 개봉합니다. 하지만 관객이 몰리기 시작했고 개봉 일주일 만에 스크린 수를 100개로 늘렸고 관객도 10만 명을 넘어섰죠.

저예산으로 제작되는 독립영화의 흥행은 보통 관객 1만 명을 기준으로 정해집니다. 순 제작비가 7억 원이었던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은 총관객 16만 4천 명을 동원하는데요. 이는 독립영화 기준으로 엄청난 성공이었죠.

연기상 휩쓴

서영희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은 평론가들의 호평과 함께 국내외 각종 영화제에서 많은 상을 수상합니다. 특히 주연을 맡은 주연을 맡은 서영희는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자 연기상, 대한민국영화대상 여우주연상,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영화 부분 최우수상 등 모든 연기상을 휩쓸었죠.

호러 영화 전문 사이트인 ‘블러드 디스거스팅’은 “매혹적이고 신랄한 학살극”이라는 평가와 함께 평점 만점을 매겼는데요. 영화를 본 평론가들 역시 “화끈하고 통쾌하다. 올해의 발견이 될 작품이다” “올해 가장 파워풀한 한국 영화” 등의 호평을 보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