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첫날부터 전 세계 4위를 기록하며 심상치 않은 조짐을 보였는데요. 9월 19일에는 스위트홈 이후 두 번째로 넷플릭스 전 세계 3위에 올랐으며, 9월 23일에는 역대 최고점인 811점으로 넷플릭스 전 세계 1위를 기록했습니다.

이런 오징어 게임의 흥행을 두고 넷플릭스의 CED인 테드 서랜도스는 “오징어 게임이 역대 최고 흥행 드라마가 될 가능성도 매우 높다”라는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오징어 게임>의 흥행은 주식시장에서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오징어 게임>의 흥행으로 덩달아 주가가 오르는 종목. 어디일까요?

<오징어 게임>
관련주는 어디?

<오징어 게임>의 역대급 흥행으로 소위 <오징어 게임관련 주라고 불리는 종목들이 큰 수혜를 받고 있습니다가장 큰 수혜를 받은 곳은 버킷 스튜디오입니다버킷 스튜디오는 주연 배우 이정재 소속사인 아티스트컴퍼니의 지분 15%를 보유하고 있는 곳인데요추석 직후 이틀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며 시가총액이 1479억 원에서 1922억 원으로 늘어났습니다.

같은 기간 쇼박스도 주식이 급상승했는데요추석 직전 4100원대였던 주식이 추석이 끝난 직후 6200원까지 올랐습니다쇼박스는 전신인 미디어플렉스가 <오징어 게임제작사인 싸이런픽처스에 10억 원을 투자했다는 이유로 <오징어 게임관련주로 묶였습니다쇼박스 역시 시가총액이 3230억 원에서 3918억 원으로 늘었죠.

<오징어 게임>, <D.P>
콘텐츠 주가 상승

<오징어 게임뿐 아니라 <D.P> 제작사도 흥행 효과를 크게 봤습니다넷플릭스에서 공개된 <D.P>가 입소문을 타고 흥행하기 시작하자 <D.P> 제작사인 제이콘텐트리의 주가도 오르기 시작했는데요지난달 30일 제이콘텐트리는 전일 대비 주가가 14% 이상 상승하기도 했습니다. <스위트홈>을 제작한 스튜디오 드래곤 역시 <스위트홈>이 넷플릭스에서 크게 흥행하며 올해 상반기 시가총액 순위 9위까지 올라 화제가 됐죠.

이에 전문가들은 해외 및 국내 OTT 플랫폼들이 국내 이용자 확보 경쟁을 위해 오리지널 콘텐츠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라며 국내 드라마 콘텐츠 업계에서는 글로벌 진출 발판이 마련된 상황이라며 긍정적인 평가를 전했습니다.

OTT 서비스
경쟁 심화되는 중

한국의 영화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들이 OTT 서비스를 통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면서 콘텐츠 관련 기업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습니다넷플릭스는 올해 한국 콘텐츠 산업 투자 금액을 지난해보다 65% 늘렸는데요웨이브와 티빙은 향후 5년간 각각 5조 원, 1조 원의 콘텐츠 투자 계획을 발표했습니다올해 11월에는 디즈니 플러스가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넷플릭스티빙웨이브디즈니 플러스 등 국내에서 OTT 플랫폼 간의 경쟁이 본격화되고, OTT 국내 콘텐츠에 투자를 확대하면서 드라마뿐 아니라 웹툰과 웹소설 관련 주가도 상승하고 있습니다미국의 한 애널리스트는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에 대한 세계 각국의 수요에 따라 한국 영화 및 TV프로그램 제작과 관련된 주식 가격이 2-3년간 더 오를 수 있다라고 예상했는데요.

앞으로도
기대작들 많아

넷플릭스는 올해 10월 한소희 주인공의 <마이네임>을 시작으로 11월에 <지옥>, 12월에는 <고요의 바다등의 작품을 공개할 예정입니다특히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지옥>은 하반기 최고 기대작 중 하나인데요벌써부터 <지옥>과 관련된 종목을 찾는 투자자들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오징어 게임으로 상한가를 친 주식 종목에 대해 누리꾼들은 넷플릭스에서 드라마 하나 대박날때마다 주식 엄청 오르더라” “기생충 아카데미 상 받았을 때도 관련 주식 올랐던 거 같은데 계속 지켜봐야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