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화제의 드라마였던 <비밀의 숲>을 기억하시나요? 조승우, 배두나 주연이라는 초호화 캐스팅에 방영 전부터 화제가 되었지만, 막상 방영 후 <비밀의 숲> 최대의 수혜자로 평가받는 배우는 따로 있었습니다. 바로 배우 유재명입니다. 유재명은 비밀의 숲에서 검사장에서 청와대 민정수석까지 간 야망가, 이창준을 맡았습니다. 카리스마 넘치면서도 때로는 부드럽고 유한 매력을 뽐내는 연기력 외에도 화제가 된 것이 있는데요. 오늘은 배우 유재명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부산대 공돌이,
연극에 빠지다

<그게 아닌데>

<미시시피씨의 결혼>, <트라우마>

20살의 유재명은 교사의 꿈에 부푼 생명공학과 신입생이었습니다. 학기 초 가입할만한 동아리를 찾던 중 우연히 연극동아리에서 하던 리허설을 참관하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연극배우의 꿈을 갖게 됩니다. 한국영화의 메카인 부산에 터를 잡은 유재명은 최근까지도 연극 무대에 종종 얼굴을 비추며 연극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죠.

<바람>

부산에서 활동하면서 찍은 영화가 바로 <바람>입니다. ‘<친구> 현실 버전 영화’, ‘가장 현실적인 일진 영화’라고 불리며 뒤늦게 재평가된 영화이기도 하죠. 유재명은 <바람>에서 주인공 ‘짱구’의 과외선생님과 담임선생님 1인 2역을 맡았습니다. 둘 다 짧게 지나가는 역할이었지만 현실적인 교사 연기로 신 스틸러로 이름을 날렸습니다.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
<황제를 위하여>, <청연>

<바람>을 찍은 유재명은 더 큰 꿈을 안고 서울로 상경합니다. 이때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 <남쪽으로 튀어>, <동창생> 등에서 단역으로 활동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갔습니다. 하지만 예상보다 무명 생활이 길어지자 유재명은 부산으로 돌아갈 생각까지 하게 되었는데요. 이때 운명처럼 만난 작품이 바로 드라마 <응답하라 1988>입니다.

인기의 시작,
동룡이 아부지

<응답하라 1988>

유재명은 <응답하라 1988>에서 쌍문동 5인방 중 한 명인 ‘동룡이’의 아버지이자 쌍문고등학교의 학주, 류재명을 맡았습니다. 쌍문고등학교의 호랑이 선생님 역할을 훌륭히 소화하면서 동룡이와의 환장 케미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죠. 특히 부모들끼리 고스톱을 치는 에피소드에서는 일명 ‘쌍문동 사짜’로 활약해 큰 웃음을 안겨주었습니다.

<응답하라 1988 비하인드>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를 제작한 신원호 PD는 <바람>을 보고 유재명을 꼭 캐스팅하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었죠. 오디션 현장에서도 유재명이 대사를 읽자마자 ‘이 사람이다’란 생각에 두 번 생각하지 않고 캐스팅했다고 합니다. 신원호 PD의 예상대로 유재명은 유쾌하면서도 모든 학교에 한 명쯤은 있을 법한 선생님을 완벽하게 소화했죠.

<욱씨남정기>

<질투의 화신>

<응답하라 1988>로 인지도를 올린 유재명은 2016년 무려 3편의 드라마에 출연했습니다. <욱씨남정기>에서는 화장품 회사의 CEO로, <질투의 화신>에서는 성공한 앵커 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을 보여주기도 했는데요. 특히 <질투의 화신>에서는 SBC의 앵커 계성숙에게 적극적으로 대시하는 엄기대로 등장해 ‘스윗남’의 면모로 여심을 홀리기도 했습니다.

전 국민 창크나이트 앓이
돌아와요 검사장님

<비밀의 숲 2>

<비밀의 숲>

2017년, 드라마 <비밀의 숲>이 공개되었습니다. 조승우와 배두나 두 주연의 연기도 모두 소중했지만, 단연 돋보였던 것은 검사장 이창준 역을 맡은 유재명이었습니다. 악역인 듯 아닌 듯, 카리스마 넘치면서도 무언가 비밀을 품고 있는 캐릭터였죠. 기존의 수더분하면서도 코믹한 연기가 주특기였던 유재명으로서는 파격적인 변신이었습니다.

<비밀의 숲>

이창준은 검사답게 뛰어난 언변과 통찰력, 주인공 황시목보다 몇 수를 앞서가는 처세술을 보여주는 인물입니다. 검사장으로써 고압적인 태도를 고수하고, 약간의 틈도 보여주지 않죠. 하지만 아내인 이연재에게는 한없이 다정하며 아내를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버릴 수 있는 로맨티스트이기도 합니다. 말썽만 부리는 후배들을 뒤에서 알게 모르게 살뜰히 챙겨주는 면모를 보여주죠. 이런 양면적인 매력이 시청자들의 사랑을 샀는데요.

<비밀의 숲>

이창준의 매력이 정점을 찍은 것은 드라마의 모든 진실이 드러난 마지막 화였습니다. ‘선배님? 듣기 참 좋네’라는 조용한 읊조린 대사는 이창준의 민낯이 전부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린 대사로도 꼽히죠. 이창준은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에게 화두를 던지며 깊은 인상을 남기며 유재명의 다시 없을 인생 캐릭터로 떠올랐습니다.

<비밀의 숲>

하지만 화제가 된 것은 유재명의 훌륭한 연기력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극중 이창준은 자신의 지위에 맞게 세련된 슈트만을 입고 나오는데, 생각도 못 한 의외의 슈트핏이 화제가 된 것입니다. 실제로 유재명은 183cm의 장신에 두툼한 상체에 우월한 기럭지로 제작진들이 꼽은 ‘실물 깡패’ 배우이기도 했습니다. <비밀의 숲>에서 유재명의 남다른 피지컬이 제대로 드러난 것이죠.

<자백>

<라이프>

<비밀의 숲>으로 주연급 배우로 성장한 유재명은 이듬해 드라마 <라이프>에서는 흉부외과 교수 주경문으로 출연했는데요. 병원 내 권력에 밀려나 조용히 의료활동에만 매진하는 사명감 있는 의사로 나왔습니다. 2019년에는 드라마 <자백>의 열혈 형사, 기춘호 역으로 출연했습니다. 한 번 물면 절대 놓지 않아 ‘악어’라고 불리는 베테랑 형사죠.

<이태원 클라쓰>

<소리도 없이>

작년에는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와 영화 <소리도 없이>의 주연으로 활약했습니다.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장가의 회장이자 극중 최고의 악역인 장대희로 등장했습니다. <소리도 없이>에서는 근면 성실한 시체수습업자 창복으로 출연해 열연을 펼쳤습니다.

<킹메이커>

<빈센조>

유재명은 올해 드라마 <빈센조>에서 대쪽같은 성정을 가졌지만 가난한 변호사, 홍유찬을 맡았는데요. 딸인 홍차영과 가까워질래야 가까워질 수 없는 안타까운 캐릭터였지만 아쉽게도 드라마 초반부 교통사고로 퇴장해 시청자들을 슬프게 했습니다. 이 밖에도 유재명은 현재 올 하반기 방영될 드라마 <홈타운>의 주연으로 캐스팅되었는데요. 동시에 주연을 맡은 영화 <킹메이커>도 개봉될 예정이라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