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엑시트>는 조정석과 윤아가 출연한 재난 액션 영화입니다이 영화는 개봉하기 전까지 흔한 코미디 영화처럼 알려져 기대치가 높지 않은 작품이었는데요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액션코미디메시지를 모두 잡은 수작이었습니다개봉 당일부터 관객 50만 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엑시트>는 최종 관객 939만 명을 기록하며 큰 성공을 거뒀죠재미와 메시지를 모두 잡은 영화 <엑시트>. 비하인드 스토리가 궁금합니다.

완벽한 액션 보여준
조정석

영화 <엑시트>에서 조정석은 대학시절 클라이밍 동아리 에이스였지만 졸업 후 직장을 구하지 못하고 있는 백수 용남을 연기했는데요실제로 영화 초반에 용남이 동네 놀이터에서 철봉에 매달려 몸을 단련하는 장면이 나오기도 합니다.

조정석은 이 철봉 장면을 대역 없이 직접 연기했는데요특히 철봉에 매달려 공중으로 계단을 오르는 장면도 직접 소화했다고 합니다이에 대해 조정석은 작품 시작하기 전에도 워낙 운동하고 몸 쓰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까 영화적으로 부합이 잘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전했죠.

하지만 모든 액션 장면을 완벽하게 소화한 조정석도 두려워했던 장면이 있었습니다윤아와 함께 10M 높이에서 뛰어내리는 장면이었는데요그는 옆에 윤아 씨도 있고 하니까 무서운 티를 안 내야 했다못 내겠더라라고 밝히기도 했죠.

놀라움의 연속
윤아

영화 <엑시트>는 액션과 메시지 등이 인상적이라는 평이 많았지만 그만큼 배우들의 연기도 호평이 많았습니다특히 윤아는 코미디와 액션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했는데요조정석도 윤아의 연기에 대해 놀라움의 연속이었다연기를 진짜 잘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윤아는 영화 <엑시트연기 중에서도 달리는 장면 때문에 힘들었다고 전했는데요달리는 장면이 너무 많아 나중에는 뛰고 싶어도 뛸 수 없는 몸 상태였죠당시 상황에 대해 윤아는 다시 찍고 싶은데 다시 뛸 수가 없어서 답답하더라짜증 나고 속상해서 울었다라고 털어놨죠조정석은 답답해 눈물 흘리는 윤아를 보고 대단하다고 느꼈다며 최고의 파트너였다고 극찬했습니다.

실제 사용 가능한
SOS 구조신호

한편영화 <엑시트>를 본 관객이라면 잊을 수 없는 장면이 있습니다구조 신호인 따따따따아 따아 따아따따따를 외치는 장면인데요실제 저 구조신호는 실제 구조 현상에서 사용되는 모스 신호입니다두드리는 소리나 스마트폰 플래쉬를 이용해 SOS 신호를 보낼 수 있죠. 재난 전문가들은 옥상에 대피한 주인공 가족들이 노래방 기계 마이크를 들고 구조 신호를 외치는 것도 좋은 SOS 방법이라고 전했습니다재난이 닥쳤을 때 함께 노래를 부르면 동지애가 생기고 침착해지기 때문에 탈출에 큰 도움이 된다는 것입니다이처럼 영화 <엑시트>는 재난 상황에서 실제로 활용 가능한 대처법들을 많이 알려준 영화로도 유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