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나 드라마에서 독보적인 캐릭터로 대중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겨 연기자가 아닌 다른 직업이 상상조차 가지 않는 배우들이 있습니다하지만 사실 배우로 데뷔하기 전음악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가수 출신 배우들이 있는데요. ‘요즘 애들은 잘 모른다는 그들의 과거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가수 연기자 예능인 삼박자, 임창정

<남부군>

<색즉시공>

<시실리 2km>

<1번가의 기적>

임창정은 노래연기예능 세 분야에서 정상의 위치에 섰던 이른바 트리플 멀티 엔터테이너입니다. 1990년 영화 <남부군>의 조연으로 데뷔한 그는 영화 <색즉시공>, <시실리 2km>, <1번가의 기적등에서 주로 코믹하고 뺀질거리는 역할을 주로 맡아 친근한 이미지로 알려져 있는데요.

그는 배우 데뷔 후 단역조연 역할의 연기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는 와중, 1995년 정규 1집을 발표하며 가수로서도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이후 3집 앨범의 그때 또다시’, ‘결혼해 줘’로 그 해 KBS 가요대상 대상을 포함하여 음악방송 30관왕을 달성하는 엄청난 기록을 세웠죠.

이후 늑대와 함께 춤을’, ‘나의 연인’ 등의 노래로 큰 사랑을 받았으며, 2003 10집 활동을 마친 후 가수 은퇴 선언을 하고 배우 활동에 전념하였습니다하지만 은퇴 이후에도 가수에 대한 미련 때문에 2010년 리메이크 앨범으로 컴백한 이후 흔한 노래’, ‘또다시 사랑’, ‘내가 저지른 사랑’ 등의 노래로 명불허전 임창정이라는 평가를 받았죠.

로코퀸의 반전 과거, 서현진

<또 오해영>

<낭만 닥터 김사부>

<뷰티 인사이드>

2016년 드라마 <또 오해영>의 오해영 역을 열연하며 로코퀸’ 타이틀을 얻게 된 배우 서현진드라마 <낭만 닥터 김사부>, <사랑의 온도>, <뷰티 인사이드> 등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력과 사랑스러움으로 많은 이들의 지지를 받았죠.

연기 활동만 하는 현재로서는 상상이 안 가지만 그녀 역시 가수 출신인데요고등학교 1학년 때 SM 엔터테인먼트에 길거리 캐스팅되어 2001년 그룹 밀크로 데뷔하였죠. SM S.E.S.를 이을 차세대 걸그룹으로 기획한 밀크는 ‘Come To Me’라는 곡으로 데뷔하여 나름대로 성공적인 활동을 이어갔습니다.

<유쾌한 도우미>

<창피해>

하지만 그룹 중 한 멤버가 SM 창립 이해 가장 어려웠던 시기에 독단적으로 그룹을 탈퇴하여 밀크는 해체에 이르게 되었죠이후 서현진은 가수의 꿈을 이어가기 위해 동덕여자대학교 실용음악과에 진학하였으며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이누야샤> OST 등에 참여하였죠본격적으로 연기자로 전향하기 전 소녀시대 데뷔조에도 소속되어 있었으나 그녀는 결국 배우의 길을 선택하였습니다.

연기 위한 걸그룹 탈퇴, 황정음

<지붕 뚫고 하이킥>

<킬미힐미>

<비밀>

배우 황정음은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으로 주목받기 시작하여 <내 마음이 들리니>, <비밀>, <킬미힐미등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에서 활약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습니다눈물 연기 및 코믹 연기를 비롯한 감정 연기를 강점으로 하여 여러 캐릭터들을 소화하였죠.

황정음은 2001 12월 걸그룹 슈가로 데뷔했는데요박수진아유미육혜승과 결성한 그룹으로 귀여운 콘셉트로 꾸준한 인기를 얻었죠. ‘Tell Me Why’, ‘Shine’, ‘Secret’ 등의 노래로 활동하였으며 2004년에는 엠넷 뮤직비디오 페스티벌 시상식에서 최우수 여성그룹상을 수상하였죠하지만 황정음은 연기자의 길을 걷기 위해 2004년 탈퇴를 선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