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영화<랑종>의 개봉이 일주일 앞으로 성큼 다가왔습니다지난 5일에는 이미 GV 시사회가 개최되어 뜨거운 관심을 받았었는데요행사에 참여한 이동진 평론가가 <랑종>을 보고 몸져눕겠다라는 평가를 남겨 이목을 끌었습니다시사회 관람객들도 모두 하나같이 무시무시하다’, ‘나홍진 감독 말대로 <곡성>은 가족 코미디에 불과했다라는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오늘은 <랑종>의 시사회 후기와 <랑종>과 유사한 영화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나는 말렸다’
뛰는 자 위에 나는 자


나홍진 감독은 이미 우리나라에 유독 잔인한 영화를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 감독입니다연쇄살인범 유영철을 소재로 한 영화 <추격자>가 장편 데뷔작인 것도 남다른데그 이후로 영화 <황해>, <곡성등을 찍었으니 할 말은 다 한 셈이죠특히 <곡성>에서 그런 잔혹함과 기괴함이 정점을 찍었다고 볼 수 있는데요.

15세 관람가 등급을 받았음에도동물 사체 묘사좀비엑소시즘 등 호러나 고어 장르에 익숙한 사람들도 진이 빠지게 하는 장면은 물론이고아직 국내에는 대중적이지 않은 오컬트라는 소재를 제대로 변주해 오싹함을 더하기도 했죠. 1차 편집본을 본 임필성 감독은 무서워서 잠을 못 잤다라고 질색했고잔인함으로 뒤지지 않는 <마더>를 찍은 봉준호 감독은 급체를 했다고 하죠.


동료 감독들의 반응과는 반대로나홍진 감독은 이쯤은 아무것도 아니라는 듯 ‘<곡성>은 가족 코미디 영화다라는 말을 꾸준히 해왔습니다하지만 뛰는 자 위에는 언제나 나는 자가 있다던가요그런 나홍진 감독이 너무 무섭다’, ‘제발 이 장면은 빼자라며 애걸복걸하게 만든 감독이 있습니다바로 공포 영화 매니아들에게는 이미 유명한 <셔터>의 감독 반종 피산다나쿤이죠.

태국호러 + 한국호러
= 세계관 최강자


나홍진 감독은 <랑종>의 시나리오 원안을 집필하고 제작을 맡고반종 피산다나쿤에게 연출 전반을 모두 일임했습니다하지만 반종 감독이 찍은 편집본을 보고 지나치게 수위가 높은 장면들에 대해서는 난색을 표하기도 했습니다결국 반종 감독과 여러 차례 언쟁을 벌인 후에야 일부 장면을 삭제할 수 있었고겨우 청소년 관람불가 판정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랑종>의 시사회 반응은 그야말로 폭발적이었습니다공포 영화에는 이골이 난 영화 기자부터 공포 영화 매니아까지 너무 무섭다라는 후기를 남겼죠후기에 따르면 <랑종>에는 그간 영화계에서 금기시되었던 아동학대동물 학대존속살해식인성폭행 등 트리거 요소들이 다수 있다고 합니다.

<랑종> 이전에
우리가 있었다


<랑종>처럼 금기를 깨 개봉 전부터 크게 화제가 되었던 영화들이 있습니다이런 영화들을 미리 보고 가면 <랑종>을 보는데 조금이라도 덜 놀랄 수 있지 않을까요가장 먼저 추천하는 영화로는 <살인마 잭의 집>이 있습니다. <도그빌>, <님포매니악> 등 관객들을 한계까지 몰아붙이는 영화로 이미 유명한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이 야심 차게 만든 영화죠아동 살해시체 전시신체 훼손 등 잔인한 묘사 때문에 칸 국제영화제에 처음 소개되었을 때 100명이 넘는 관객들이 상영 도중 극장을 나가버린 일화로도 유명합니다.

2009년 개봉한 영화 <마터스 천국을 보는 눈>도 엄청난 문제작으로 평가받았습니다일부 평론가 사이에서는 금기를 깬 21세기 최고의 문제작이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지만너무 잔인한 묘사로 질타를 받기도 했습니다심지어 심의에 관대한 것으로 유명한 프랑스에서는 ‘18+’ 등급을 받기도 했는데요이는 프랑스 장르 영화로는 최초였습니다. ‘18+’은 사실상 극장 상영을 금지하는 등급이어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탄탄한 매니아층을 갖고 있는 아리 에스터 감독의 <미드 소마>도 처음 국내에 개봉되었을 때 큰 충격을 안겨주었습니다잔인함 자체를 두고 보면 앞선 두 영화보다 덜한 편이지만밝고 화려한 꽃밭을 배경이 그 앞에서 벌어지는 참극과 비교되면서 어딘가 뒤틀린 기괴함이 두 배로 다가오는 영화라 잔인한 걸 잘 보는 호러 매니아들 사이에서도 보기 불편한 영화로 손 꼽히는 작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