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연, 지연, 혈연 중 최고는 학연이라던가요. 배우들에게도 예외는 아닙니다. 명배우들을 일 년에도 몇 명씩이나 배출하는 한국예술종합학교가 대표적인데요. 최근에는 박소담, 김고은, 안은진 등을 배출한 한예종 10학번이 화제가 되기도 했었죠. 그런데 10학번 이전에 한예종 연극원 1기이기도 한 전설의 94학번이 있었다는 것을 알고 계시나요? 오늘은 한예종의 원조 전설, 94학번의 놀라운 라인업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94학번 비주얼 담당
장동건

<7년의 밤>

<마지막 승부>, <패자부활전>

많은 사람들이 모르지만, 배우 장동건도 명문 한예종 출신의 배우입니다. 비록 중간에 자퇴했지만, 그럼에도 그 한예종에 입학한 것만으로도 대단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한예종 시절 ‘꽃사슴’이라는 별명까지 얻을 정도로 출중한 미모로 이미 유명세를 날렸었습니다. 오죽하면 수업 중 자신에게 꽂히는 시선들이 부담스러워서 자퇴까지 할 정도였죠.

<창궐>

한편, 2020년 주진모의 성매매 사건에 장동건이 연루되면서 여론의 질타를 받기도 했는데요. 주진모의 카카오톡이 유출되면서 아내인 고소영에 대한 저질스러운 평가와 성매매 정황이 있는 문자에 팬들은 엄청난 배신감을 느껴야 했습니다. 이 때문에 장동건은 2019년 이후 별다른 연기 활동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잘 다니던 대학 자퇴까지
이선균

<연인들>

<파스타>, <하얀거탑>

이선균은 원래 배우의 길은 생각도 하지 않았던 평범한 대학생이었습니다. 그러다 대학교 1학년 때 우연히 들어간 연극 동아리에서 연기에 대한 애정이 생겨 과감하게 대학에 자퇴하고 한예종 연극원 1기에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입학 면접을 볼 당시의 일화도 전설급인데요. 면접을 제대로 못 본 이선균은 나가면서 혼잣말처럼 욕을 내뱉었는데, 이걸 들은 심사 교수가 이를 통해 이선균의 열정을 엿보고 뽑았다고 합니다.

<우리 선희>

<끝까지 간다>, <기생충>

이선균은 2019년 영화 <기생충>의 주역 중 한 명이기도 하죠. 올해는 영화 <킹메이커 : 선거판의 여우>와 <킬링 로맨스>, <사일런스> 등의 주연작이 대거 개봉할 예정입니다. 특히 <킬링 로맨스>에서는 이하늬와 함께 연기합을 맞출 계획이라 팬들의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원조 ‘왕의 남자’
오만석

<신돈>

연극 <이>, 뮤지컬 <헤드윅>

한예종 94학번인 배우 오만석은 앞의 두 배우에 비해 그렇게 인지도가 높은 편은 아니지만, 사실 오만석은 이미 연극계에서는 이미 이름을 날린 배우입니다. 대표작으로는 영화 <왕의 남자>의 원작인 연극 <이>와 명작 뮤지컬 <헤드윅>이 있는데요. <이>에는 ‘공길’로, <헤드윅>에서는 주인공인 ‘헤드윅’을 맡았습니다.

<오월의 청춘>

<사랑의 불시착>

오만석은 최근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도 출연했었는데요. 바로 현빈이 맡은 리정혁과 적대 관계인 조철강이었죠. 잔인하고 난폭한 성격으로 악역 연기를 제대로 선보였죠. 오만석은 드라마 <오월의 청춘>에 캐스팅되어 오는 5월 시청자들을 찾아올 예정입니다. <오월의 청춘>은 5월 광주 민주화 운동을 다룬 드라마로 화제가 된 드라마이기도 하죠.

데뷔 10년만의 전성기
문정희

<쏜다>

<강적>, <바람의 전설>

지금은 어엿한 한국 연예계의 대표적인 중견 배우지만, 사실 문정희가 두각을 드러낸 지는 10년을 겨우 넘겼습니다. 문정희는 한예종 연극원 1기로 입학해 1998년 연극배우로 데뷔했습니다. 이후 영화 <바람의 전설>과 <하류인생>을 통해 자신의 연기력을 증명해냈지만, 안타깝게도 흥행에는 실패했습니다.

<리미트>

<숨바꼭질>, <연가시>

연기파 배우로 이름을 날리기는 했지만, 정작 대표작이 없어 골머리를 앓았던 문정희는 2012년, 드디어 영화 <연가시>로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대세 배우로 거듭났습니다. 한편 문정희는 올해 범죄 스릴러 영화 <리미트>에 이정현과 함께 투톱 주연으로 활약할 예정입니다.

<기생충>의 충숙언니
장혜진

<밀양>, <우리들>

무명 배우에서 이제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명품 조연으로 거듭난 배우, 장혜진도 한예종 94학번 출신입니다. 하지만 장혜진은 한예종을 졸업한 후 오랜 무명 생활에 지쳐 연기를 접기도 했습니다. 그러다 연기를 접은 지 9년이 지난 시점에서 이창동 감독에게 직접 연락이 와 그의 영화에 캐스팅되었습니다. 바로 영화 <밀양>이었죠. 비록 단역이었지만, 장혜진에게는 다시금 연기에 대한 열정에 불을 지피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애비규환>

<기생충>

그리고 영화 <기생충>을 통해 본격적으로 유명 배우의 길을 걷게 되죠. 장혜진은 올해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의 조연으로 출연하는데요. <내겐 너무 소중한 너>는 청각장애와 시각장애를 가진 아이 은혜를 만난 주변 어른들이 서서히 변화해가는 감동 스토리 영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