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 혁명 시대영화도 그런 시대의 흐름을 피해갈 수 없습니다더 정교해진 CG와 제작 기술로 현실과 구분하기도 힘든 영화 장면들이 연출되는 건 이제 놀라운 일이 아닌데요그럼에도 오히려 CG 없이 소품이나 연습만으로 촬영이 진행된 장면도 있습니다오늘은 당연히 CG인 줄 알았지만 알고 보니 실제 촬영 장면이었던 영화 속 명장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호두 까는 다람쥐
<찰리와 초콜릿 공장>

2005년 개봉한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은 팀 버튼 감독의 작품답게 환상적인 세계관과 독특한 소품들이 대거 등장하는 작품입니다특히 윌리 웡카의 공장에서 가장 처음 만나는 초콜릿 방은 극장 내 관객들에게 엄청난 임팩트를 줬는데요원작 소설을 그대로 구현한 초콜릿 폭포는 그야말로 장관이었죠이 초콜릿 폭포는 모두 실제 초콜릿을 녹여서 만든 세트로약 78만 L의 초콜릿이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CG인 줄 알았지만 각고의 노력 끝에 실제로 촬영한 장면이 또 있습니다바로 윌리 웡카 공장에서 호두를 까던 다람쥐 무리인데요일일이 호두를 감별해가며 분류하는 다람쥐 무리가 매우 인상적이었죠사실 이 다람쥐들은 모두 훈련된 진짜 다람쥐였으며각 다람쥐마다 2천 번 이상의 반복 훈련을 통해 호두 알맹이를 상자에 넣는 장면을 완성시킬 수 있었죠.

카메라에 찍힌 ‘찐 놀람’
<스파이더맨>

원조 스파이더맨’ 토비 맥과이어가 처음 등장하는 2002년 영화 <스파이더맨>는 아직까지 스파이더맨 단독 영화 중 부동의 흥행 수익 1위를 달리는 히어로 영화계의 명작입니다그 유명한 거꾸로 키스신부터 큰 힘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라는 다양한 명대사와 명장면이 쏟아진 작품이기도 하죠.

그중 딱 한 번 보기만 해도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긴 장면이 있었는데요바로 거미에 물린 피터가 학교 급식실에서 미끄러지는 메리 제인을 잡아주며 떨어지는 음식들까지 쟁반 위에 그대로 받아내는 장면입니다스파이더맨의 힘이 제대로 발현되기 전이라 음식을 전부 받아낸 장본인인 피터와 곁에서 지켜보던 메리도 놀란 반응을 보였죠사실 특수 장치를 사용해 찍은 것 같은 이 장면은 사실 156번에 걸쳐 찍은 장면으로피터 역의 토비 맥과이어의 놀란 반응은 연기가 아닌 진짜 리액션이라고 합니다.

놀란이 놀란했다
<인터스텔라> & <인셉션>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평소 영화계에서 CG를 기피하는 것으로 유명하죠더 리얼한 장면을 위해 다소 위험하더라도 어떻게든 실제 촬영을 추구하죠스페이스 SF 영화 <인터스텔라>도 예외는 아니었는데요특히 영화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 로봇 타스와 케이스가 깊은 인상을 주었습니다자유자재로 움직여 마치 CG 같던 타스와 케이스는 사실 실제로 사람이 뒤에 붙어서 실제로 조종하며 찍은 것이라고 합니다.

CG 하면 <인셉션>을 빼놓을 수 없죠시공간이라는 개념이 뒤틀리는 꿈속의 세계를 다룬 영화이니 만큼 다양한 촬영 기법이 사용되었는데요대표적인 게 바로 기울어지는 공간들입니다아리아드네의 인셉션 속 폭발 장면이나 땅이 90도로 접히는 장면 모두 실제로 촬영한 장면인데요또한 호텔 복도가 천천히 돌아가던 장면도 CG가 아닌실제로 세트를 돌린 것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