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3일 국회에서는 수술실의 CCTV 의무 설치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을 의결했습니다해당 개정안에 따르면 이제 전신마취 등 환자가 의식 없는 상태에서 수술을 할 경우 병원은 반드시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해야 합니다그리고 해당 영상은 의료분쟁이 발생하거나 의료진과 환자가 모두 동의했을 경우만 공개가 가능하죠수술실 CCTV 설치 여부를 두고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고 있는데요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다른 의사가 수술실에?
유령수술 논란

지난 2013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유령 수술’ 논란이 발생했습니다성형수술 상담을 받으러 온 환자에게 수술 방법 등을 설명하며 자신이 수술할 것처럼 얘기하고 실제 수술은 다른 의사가 진행한 건데요환자들이 마취 상태에 들어가면 누가 수술을 하는지 모르기 때문에 성형외과 전문의가 아닌 치과 의사이비인후과 의사 등에게 수술을 맡겼습니다이런 유령 수술로 일부 환자들은 통증이 생기고 얼굴이 무너지는 등의 심각한 부작용에 시달려야 했죠.

 최근에는 인천의 한 척추 병원에서 대리 수술을 하다 적발된 사건도 있었습니다의사가 아닌 병원 직원이 수술을 진행한 건데요인천뿐 아니라 광주 척추병원에서도 의사 대신 간호조무사가 수술을 진행해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수술실 CCTV
반드시 필요하다

유령 수술로 목숨을 잃은 환자도 발생했습니다. 2016년 성형외과에서 안면윤곽 수술을 받던 환자가 사망한 건데요이 병원은 수술을 담당하기로 한 원장은 수술실에서 환자의 뼈만 절개했고 남은 수술은 갓 학교를 졸업한 유령 의사가 진행했습니다.

이런 사건이 계속해서 발생하자 수술실 CCTV의 필요성이 대두되기 시작했습니다그동안 발생한 유령 수술 사건은 대부분 수술실 CCTV를 통해 범죄사실을 밝혀냈기 때문인데요 1 3900명이 참여한 여론조사에서 98%가 수술실 CCTV 설치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대답했습니다환자의 안전과 의료진 간의 폭언폭행 등을 예방할 수 있다는 이유였죠.

의사들이
CCTV 반대하는 이유

수술실 내 CCTV 설치 의무화 법안이 통과된 후 대부분의 의료 단체들은 법안 철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대한병원의사협의회에서는 환자 및 보건 의료 종사자의 인권을 짓밟고정치적인 목적으로 추진하는 CCTV 설치 의무화법은 즉각 폐기돼야 한다라고 밝혔는데요.

대한병원의사협의회에서는 수술실 내 CCTV 설치가 의무화되면 위험도 높은 수술들을 기피하는 현상이 발생할 뿐 아니라부족한 외과계열 지원자들이 더 감소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합니다외과의사들의 이탈이 가속화되면 의료체계의 붕괴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인데요. CCTV로 인해 의료진과 환자가 서로를 불신하게 하고의료진의 사기를 저하시킬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설치한
병원도 있어

최근 대리 수술 사건이 연달아 터지면서 일부 병원에서는 이미 수술실 내 CCTV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CCTV를 설치한 후 환자들과 보호자의료진들은 대부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는데요한 의료계 관계자는 “CCTV를 설치했다는 자체만으로 환자의 불신을 해소하고 신뢰를 회복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수술실 CCTV 설치에 대해 누리꾼들은 대리 수술 근절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네” “환자들은 의료과실이 없더라도 가족이 수술받다가 사망하면 의료사고부터 의심하니까 있으면 의료진한테도 좋을 것 같은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