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조효진 유튜브

한국은 이제 명실 상부한 뷰티 강국입니다. 로드숍 브랜드부터 한방 성분을 이용한 프리미엄 브랜드까지 한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필수 구매 목록에 뷰티 제품이 반드시 포함되는 것은 물론, 각종 럭셔리 코스메틱 브랜드들은 앞다퉈 한국 뷰티 크리에이터들을 행사에 초청하죠. 특히 한국 뷰티 유튜버들은 메이크업만으로 유명인과 비슷한 얼굴을 만들어내는 ‘커버 메이크업’ 분야에서 유독 강세를 드러내는데요. 테일러 스위프트 커버 메이크업을 선보인 포니의 영상은 조회 수가 2천만에 달하고, 각종 공중파 방송까지 종횡무진하는 이사배의 연예인 커버 메이크업은 구독자들이 가장 기다리는 콘텐츠 중 하나입니다. 

출처 : 포니 유튜브, 이사배 유튜브

이렇게 도저히 따라 할 수 없을 것 같은 전문적인 메이크업 영상도 볼만하지만, 나도 해볼 수 있을 것 같은 영상의 매력도 무시할 수는 없겠죠. 오늘 소개해드릴 뷰티 유튜버는 친근하면서도 확실한 비포 애프터를 선사해 구독자들의 ‘따라 하기’ 욕구를 최대치로 이끌어내는 능력의 소유자입니다. 

조효진의 야매 뷰티


조효진 씨의 뷰티 유튜버로서의 커리어는 ‘야매 뷰티’로 시작됩니다. 완벽한 이목구비와 아기 피부를 가진 연예인도, 정식으로 관련 교육을 받은 메이크업 아티스트도 아닌 평범한 대학생이 화장으로 변신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영상으로 주목을 받았죠. 메이크업뿐 아니라 앞머리 예쁘게 마는 법, 컬러 렌즈 정보, 다이소에서 놓치면 후회하는 화장대 정리함 정보 등 실생활에 유용한 깨알 정보들을 친한 언니가 알려주듯 공유하는 것이 조효진 씨 영상만의 매력입니다. 

출처 : 조효진 유튜브

친근하기만 하고 메이크업 실력이 별로였다면 지금처럼 인기를 끌지는 못했을 겁니다. 조효진 씨의 가장 큰 장기는 바로 확실한 ‘비포 앤 애프터’를 보여주는 것인데요. 다소 어두운 톤의 피부, 평범한 이목구비가 메이크업을 거쳐 화사하고 또렷하게 변신하는 과정을 보고 있노라면 놀라움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입국 심사가 어려운 이유


출처 : 조효진 유튜브

이렇게 비포 애프터가 확실하게 다르다 보니 가끔은 황당한 일도 생깁니다. 조효진 씨는 메이크업 영상 외에도 여행 영상, 일상 영상들을 자주 업로드하는 편인데요. 가족과 함께 놀러 간 광저우의 공항에서 여권 사진과 얼굴이 다르다는 이유로 입국 심사대에서 한참 실랑이를 벌여야 했던 에피소드를 전달해 구독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겨주었죠. 

사람만 조효진 씨의 비포 애프터에 놀라는 게  아닙니다. 몰디브 여행에서 돌아오는 길에는, 인천 공항의 자동 입국 심사 기계가 여권 사진과 조효진 씨의 맨 얼굴을 동일 인물로 인식하지 못했다는데요. 계속해서 ‘선글라스를 벗어주세요’라는 메시지만 송출했다고 합니다. 이에 조효진 씨는 “설마 자동심사까지 배신할 줄 몰랐다”며 여권 사진을 바꿔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죠. 

자꾸 보게 만드는 매력


출처 :조효진 유튜브

기계도 속을만큼 뛰어난 메이크업 실력도 실력이지만, 그녀의 매력은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걸쭉한 부산 사투리, 시도 때도 없이 선보이는 노래와 댄스에 뛰어난 선곡 센스까지 갖춘 조효진 씨는 가족들과의 찰떡 케미까지 보여주는데요. 특히 그녀의 아버지 ‘조파파’님이 막내딸과 스스럼없이 농담을 주고받는 모습은 많은 구독자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습니다. 

영상에 얼굴을 노출하지는 않지만, 조효진 씨 못지않은 댄스 본능의 어머니, 서울에 갈 때마다 자상하게 동생을 돌봐주는 언니와 형부 역시  일상 영상인 ‘조. 있. 그. 브(조효진의 있는 그대로 브이로그)’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들이죠. 화면에 잡힐 때마다 으르렁대지만 사실은 사이가 좋다는 강아지 캐시도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쇼핑몰 CEO


출처 : 조효진 유튜브

한 번 틀면 20~30분이 눈 깜짝할 새 지나가게 만들어 주는 재밌는 영상을 차곡차곡 쌓아온 조효진 씨는 얼마 전 구독자 100만 명을 돌파합니다. 명실 상부한 파워 인플루언서가 된 것이죠. 

출처 : 조효진 유튜브

그러나 그녀의 직업은 ‘대학생’과 ‘뷰티 유튜버’ 이 두 가지로 끝나지 않습니다. 조효진 씨는 온라인 쇼핑몰 ‘횰릭’의 대표이기도 한데요. 친근함이 생명인 그녀의 영상처럼, 과한 콘셉트의 의상보다는 매일매일 입을 수 있는 데일리 룩이 주를 이룹니다. 집순이인 그녀가 영상에 자주 입고 등장하는 파자마 세트도 올라와 있어 많은 사랑을 받는다네요. 

‘취미활동을 하며 쉽게 돈을 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겠지만, 유튜버의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못해도 1~2년 동안 이렇다 할 수익 없이 꾸준히 콘텐츠를 업로드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경쟁이 심해진 지금은 그렇게 한다고 해서 살아남는다는 보장이 있는 것도 아니죠. 조효진 씨는 남들보다 조금 빨랐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콘텐츠를 다양화하려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는 모습이 특히 인상적인데요. 미술, 댄스, 피아노 등을 배우며 자신의 능력을 개발하는 모습도 꾸준히 보여주죠. ‘야매 뷰티’로 시작해 ‘백만 유튜버’가 된 그녀의 다음 행보는 무엇일지 기대하게 되는 이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