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파이 CF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과자냉동식품’ 등 집콕 소비가 증가하고 있습니다특히 간식으로 가볍게 즐길 수 있고안주로도 즐길 수 있는 과자가 크게 사랑받고 있는데요올해 초 오리온은 지난해 월 매출 기준으로 과자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고 밝히기도 했죠그렇다면 2020년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과자는 무엇일까요?

누적 판매량 27억
‘꼬깔콘’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롯데제과

2020년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은 과자는 롯데제과의 꼬깔콘이었습니다작년 꼬깔콘의 매출액은 626억 원이었는데요. 1983년 출시된 꼬깔콘은 지난해까지 총 27억 봉지를 판매했으며 누적 매출액은 1조 4000억 원을 돌파했습니다꼬깔콘은 출시 첫해부터 30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2000년대에 들어서며 매년 400-500억 대의 매출을 기록하며 꾸준히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뉴스1

현재 국내 과자는 질소 포장으로 불리며 적은 양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데요최근 롯데제과도 꼬깔콘의 양을 줄이겠다고 발표해 논란이 됐습니다꼬깔콘 1500원 제품 기준으로 중량을 72g에서 67g으로 축소하는 것이죠이에 대해 롯데제과 관계자는 이번 가격 인상 결정은 최근 유지와 전란액설탕 등 식품 원부자재 가격의 상승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20년 동안 인기
‘홈런볼’

연합뉴스

두 번째로 많이 팔린 과자는 해태제과에서 생산하는 홈런볼입니다. 1981년 출시된 홈런볼은 부드러운 슈과자 속에 초콜릿 크림이 들어있는 과자인데요. 2020년 전체 매출 618억 원으로 1위인 꼬깔콘과 근소한 차이를 보였습니다홈런볼 역시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꾸준히 매출 상위권을 기록하며 해태제과 매출을 책임지고 있는 장수 제품이죠.

홈런볼 CF
ROOT스포츠 영상 캡처

홈런볼이라는 이름답게 한국 프로야구와도 뗄 수 없는 인연을 가지고 있습니다. 1990년대 중반 해태 타이거즈가 전성기를 누릴 때 해태제과의 과자였던 홈런볼도 구단 인기와 맞물려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했는데요현재 해태제과는 키움 히어로즈의 스폰서로 키움 히어로즈 선수들이 고척 스카이돔에 있는 홈런볼 존에 홈런을 치면 홈런볼 한 상자를 무료로 주는 이벤트를 하고 있습니다.  

농심의 대표 과자
‘새우깡’

손이 가요 손이 가 새우깡에 손이 가요라는 CM송으로 남녀노소 모두 좋아하는 과자 새우깡. 1971년부터 생산되기 시작해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새우깡은 농심을 대표하는 과자로 그동안 과자 매출액 상위권을 놓친 적이 없었는데요. 2020년에는 전체 매출 608억 원으로 과자 매출 3위에 올랐습니다.

특히 지난해에는 가수 비의 깡 열풍으로 새우깡도 덩달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는데요이런 깡 열풍은 농심의 새우깡뿐 아니라 감자깡과 양파깡 등 다른 깡 과자들까지 번져나갔습니다농심의 깡 과자들은 작년에만 누적 매출액 1000억 원을 돌파했습니다이는 1970년 이후 깡 과자 시리즈가 출시된 이래 가장 높은 매출이었죠.

국민 간식
‘초코파이’

뉴스1

매출 상위권인 꼬깔콘과 홈런볼을 뒤쫓고 있는 과자는 오리온 초코파이입니다. 2020년 상반기에만 오리온 초코파이의 매출액은 490억 원이었는데요. 1974년 오리온 초코파이가 출시된 이후 롯데 초코파이크라운 초코파이 등 수많은 초코파이가 등장했지만 아직까지는 초코파이의 원조인 오리온 초코파이가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오리온 초코파이는 한국보다 해외에서 더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특히 오리온은 지난해 중국에서만 1조 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렸는데요오리온은 중국의 대표 브랜드 평가 기관인 Chnbrand가 발표하는 2020년 중국 고객만족 지수(C-CSI)’ 파이 부문에서 4년 연속 1위에 올랐습니다또한 카자흐스탄러시아베트남 등에서는 이미 초코파이가 국민 간식으로 불리며 지난 8월 한국을 방문한 카자흐스탄 대통령 환영 만찬에 초코파이가 올라가 화제가 되기도 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