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북한의 현실을 너무나 잘 담아내 큰 화제가 되었죠. 드라마 속 주연을 제외한 인상 깊었던 인물을 뽑으라면 단이 엄마, 고명은을 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엄청난 부를 자랑하며 등장한 고명은은 평양 제일백화점 사장입니다. 극중 그녀 소유의 백화점은 엄청난 고급스러움을 자랑하는데요. 그렇다면 북한에도 이 같은 백화점이 존재할까요? 이번에는 드라마 속 평양제일백화점의 현실판, 대성백화점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대성백화점의 시초

북한 평양에 위치해 있는 대성백화점은 1980년대에 설립되었습니다. 당시 백화점은 오직 외화로만 물건을 살 수 있는 외화 전용 백화점이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외화를 가지고 있었던 북한 주민들이나 북한에 있는 외국인들만이 백화점을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2019년 대성백화점이 김정은의 생일을 맞이하여 새 단장했습니다. 기존의 외화 전용 백화점에서 현대식 백화점으로 탈바꿈한 것인데요. 외국산 물건의 수입을 제재하고 있는 북한이지만, 대성백화점에서만큼은 다양한 외국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현대식 백화점으로 탈바꿈

대성백화점은 지하 1층, 지상 5층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지하에는 목욕탕과 수영장 등의 편의시설, 1층은 슈퍼마켓, 2-3층은 생활제품을 판매하는 상점 그리고 4층과 5층은 식당과 오락실입니다. 1층 슈퍼마켓에서는 다양한 식자재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영지버섯처럼 일반 시중에서는 만나보기 힘든 귀한 식품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수를 셀 수 없이 다양한 종류의 과자도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닭알과자, 쵸콜레트 과자, 참깨 과자 그리고 새우 튀기 등 어떤 과자일지 상상이 가지만, 한국과 이름이 다른 과자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독일의 토블론 초콜릿과 같은 해외 수입식품들도 번듯하게 자리 잡고 있습니다.

2-3층에 위치한 상점에서는 의류, 가전제품뿐 아니라 갖가지 명품도 판매합니다. 네덜란드 필립스, 일본의 타이거, 독일의 마이바움 그리고 오메가와 롤렉스까지 진열되어 있습니다. 명품 중 인기가 가장 많은 브랜드는 샤넬로, 가방과 화장품까지 전부 샤넬로 구매해 가는 이들까지 있습니다.

이곳에서 쇼핑을 즐긴 사람들은 4-5층의 식당으로 가 배를 채울 수 있습니다. 식당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팔고 있습니다. 식당의 간판이 영어로 적혀있기도 한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이곳에는 오락실도 위치해 있는데요. 사람들에게 휴식과 동시에 취미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합니다.

결제는 북한 돈과 외화를 동시에

그렇다면 대성백화점의 결제는 어떻게 이루어질까요? 외화 전용 백화점이었던 과거와는 달리, 현재 이곳에서는 북한 돈으로도 계산이 가능합니다. 일반 상점에서는 외화가 아닌, 북한 돈으로 가격을 책정해 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외화를 가지고 있는 외국인이나 주민들은 유로나 달러로 계산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4-5층에 위치해 있는 서양식당에서는 달러로 값을 지불해야 하는 곳도 있습니다. 외화를 많이 벌어들이기 위해 설립된 백화점이므로 그들의 외화 소비를 막지 않습니다.

북한 언론 및 김정은 위원장의 반응

재오픈한 대성백화점에 쏟아지는 관심은 엄청났습니다. 북한의 각종 매체들은 ‘인민들의 요구와 구미, 기호에 맞게 할 수 있는 종합적이며 다기능화된 현대판 백화점’이라며 저마다의 극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렇다면 대성백화점을 본 김정은의 반응은 어떨까요?

북한의 노동 신문에 따르면 대성백화점을 직접 둘러 본 김정은 위원장은 “상품 진열방법과 형식이 다양하고 눈맛이 있으며 봉사 환경과 규모, 상품들의 질과 가지 수에 있어서도 높은 수준’이라 말하여 ‘날로 높아가는 우리 인민들의 지향과 요구를 원만히 충족시킬 수 있게 질 좋은 생활필수품들과 대중 소비품들을 충분히 마련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북한 최고 지도자인 김정은 국방 위원회 위원장의 생일에 들려온 소식, 대성백화점의 재 오픈이었습니다. 바로 작년에 오픈하여 이제 1년이 좀 넘은 상황이지만, 들려오는 소식에 의하면 백화점을 이용하는 주민들은 극소수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북한의 대성백화점이 주민들을 위해 어떤 행보를 나아갈지 기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