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장가 그룹의 장남 장근원을 기억하시나요? 장근원은 재벌 2세 망나니로 주인공 새로이와 각을 세운 인물입니다. 유약한 내면과 요동치는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해 웹툰 캐릭터를 100% 살려냈다는 평가를 받았죠. 이 배우에 대한 인터뷰 요청도 빗발쳤는데요. 그의 남다른 이전 직업이 밝혀져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태원 클라쓰, 안보현

이태원 클라쓰의 장근원, 배우 안보현은 대경대 모델학과 출신입니다. 모델학과를 나왔지만 본래 그의 꿈은 ‘올림픽 복싱 금메달’이었습니다. 중고등학생 시절을 아마추어 복싱 선수로 보내고 부산광역시 대표로 전국 대회 금메달까지 수상한 능력 있는 선수였죠. 그러나 부모님의 반대와 비인기 종목의 한계를 느껴 복싱을 그만두었습니다.

무엇을 할지 고민하던 그는 처음 직업 군인으로 진로를 정했습니다. 하지만 주변의 반대가 거셌습니다. 지인들은 그동안 운동하느냐 고생했고 키가 크니 모델이 어떻겠냐고 추천했죠. 당시 그는 “한 번 해볼까”하는 마음으로 모델학과를 지원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김우빈을 만났죠.

빠르게 데뷔한 모델, 그러나…

고3까지 복싱만 하던 안보현은 옷이 츄리닝밖에 없었습니다. 무대에 올라야 했는데 옷이 없었죠. 그의 상황을 알게 된 김우빈이 옷을 빌려주면서 둘의 인연이 시작됐습니다. 이후 김우빈은 안보현이 입대할 때 유일하게 그를 배웅해 줄 정도로 절친이 됐죠.

모델학과에 입학한 안보현은 전례 없는 데뷔를 합니다. 고작 입학 몇 달 만에 2007년 서울 컬렉션 무대에 오르게 된 것이죠. 학원 다닌 적도 없고 에이전시도 없던 그의 빠른 데뷔는 기대와 부러움을 동시에 샀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모델 생활이지만 5년 만에 그만두게 되었는데요. 운동을 많이, 오래 해왔던 탓에 몸이 점점 커졌기 때문입니다.

어려웠던 배우 데뷔

다행히 그가 모델을 그만 둘 때는 모델 출신 배우가 인기를 끌 때였습니다. 차승원, 조인성, 강동원 등 모델 출신 배우들이 강세를 보였죠. 모델 일이 어려워진 안보현도 배우로 전향했습니다. 연기 학원을 다니며 연기를 배웠죠. 당시 그는 학원비가 없어 아르바이트를 해 학원비를 충당해야 했습니다. 돈 모아서 학원을 한 달 다니고, 다시 돈 모으는 일의 반복이었죠.

그러다 그는 캠코더로 자신의 연기를 찍고 스스로 모니터 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또 기존 배우들의 연기를 따라 하고 흉내 내며 자신만의 색깔을 찾았죠. 착실히 준비한 끝에 2014년 KBS2 골든 크로스를 통해 배우 첫 데뷔를 하게 됩니다. 이후 드라마 최고의 연인, 태양의 후예, 별별 며느리, 숨바꼭질과 영화 히야, 막다른 골목의 추억에 출연해 연기력을 인정받았죠.

안보현은 “태양의 후예 출연하니 부산 친구들 사이에선 거의 송중기급”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친구들이 술자리에서 나를 자랑하려고 영상통화를 걸었는데 그때 건설 현장에서 일하고 있어 분위기가 싸해졌다”라고 밝혔습니다. 얼굴은 알렸지만 수입이 크진 않았던 것이죠.

주연 배우로 떠오르다

여러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자 마침내 그에게도 기회가 왔습니다. 안보현은 2019년 tvN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서 주연급 조연을 맡았습니다. 남매처럼 지내온 성덕미를 짝사랑하는 남은기 역으로 열연해 대중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죠.


특히 2019년 방영한 JTBC ‘이태원 클라쓰’를 통해 주연 배우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주연이 아님에도 매회 화제의 중심에 서 드라마 흥행의 일등공신으로 불렸죠. 한 네티즌은 “얄미운 때는 부들부들 떨리면서도 짝사랑하는 모습 보면 또 나 같아서 불쌍하다”라고 평가했습니다. 안정된 연기 실력을 보인 만큼 팬들은 차기작에서 주연을 맡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죠.

안보현은 배우 활동 외에 개인 유튜브 채널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재 구독자 27.3만 명의 유튜버입니다. 주로 캠핑과 여행, V-log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죠. 방송에서 보여주지 못한 자신만의 매력을 유튜브에서 마음껏 뽐내고 있는데요. 다양한 직업 가졌던 만큼, 풍족한 콘텐츠로 팬들에게 선물 같은 영상을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