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이 두산의 상징이던 서울 동대문 내 두산타워를 8000억 원에 처분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처분 예정일은 9월 28일이며 이번 처분은 두산그룹의 기업 위기에 따른 ‘3조원 자구안’에 따른 것인데요. 한편, 두산타워 매각에도 불구하고 담보설정액과 세금을 제외한 실제 매각대금이 약 6000억 원 차이가 나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두산그룹의 두산타워 실제 매각대금 및 두산그룹의 현재 채권 이행 상황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위기의 두산그룹

두산그룹은 재정난 악화로 올해 초 채권단으로부터 3조6000억 원을 지원받았습니다. 두산의 결정적인 위기는 자회사 두산건설로부터 시작됩니다. 두산건설은 2009년 일산 두산위브더제니스 사업에 착공했으나 대규모 미분양 사태로 매년 적자를 기록해왔습니다. 이에 두산그룹은 두산건설을 두산중공업에 흡수합병시키고 10년간 약 2조 원의 지원사격에 나섰지만 매년 쌓이는 적자를 메꾸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두산그룹의 핵심사업인 두산중공업 역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탈석탄 정책의 추진으로 2017년 개별 부문 매출액이 전년 대비 매출액 7.4%, 영업이익 부분 33.8%가 감소했는데요. 이처럼 두산중공업은 재무상태 악화와 두산건설에 무리한 지원을 이어가다가 결국 이자조차 내기 어려운 상황이 됐습니다. 결국 두산그룹은 정부에 유동성 지원을 요청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에 3조6000억 원 규모를 요청한 것입니다.

두산그룹은 채권 발행 조건으로 3조원 규모의 자구안 마련을 걸었고 주요 계열사들을 매각하기 시작합니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는 우수한 제품과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공급하고 가스터빈, 해상풍력, 수소사업 등 국내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는데요. 향후 자구안 마련 이후에도 탈원전·탈석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의 재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두산그룹, 3조원 마련 ‘진땀’

두산타워의 매각이 8000억 원이라지만 두산이 손에 쥐는 금액은 담보설정액 4000억 원과 기타 재무 비용 및 세금 등을 제외하면 2000억 원 수준입니다.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는 결국 두산그룹이 두산타워를 매각하더라도 두산그룹의 3조원 자구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한참 부족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물론 두산그룹은 두산타워 매각 이전 및 이후에도 자산을 매각해왔고, 할 예정입니다.

먼저, 두산중공업은 지난 7월 강원도 홍천군 서면의 대중제 27홀 골프장인 클럽모우CC를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에 1850억원에 매각했습다. 이후 지난 8월 신한금융지주에 벤처캐피털 네오플럭스를 730억 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바로 다음달인 9월에는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두산솔루스 지분 18.5%, 대주주 보유지분 34.88%를 각각 2382억 원, 4604억 원에 매각했으며 소시어스-웰투시 컨소시엄에 모트롤사업부를 4530억 원에 매각했습니다.

이처럼 두산은 두산타워 매각 전 총 1조4000억 원 가량을 확보한 상태였습니다. 두산타워 매각으로 실제 약 1조6000억 원을 마련한 것이죠.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된 것도 이 때문입니다.두산 관계자는 세금 등을 고려하지 않은 2조2000억 원을 확보했다 밝혔기 때문입니다. 세금이나 재무 비용 등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죠.

두산의 상징 두산타워

네티즌들에게는 위에 언급한 세금 문제 이외에도 두산그룹이 부동산 전문 투자업체인 마스턴투자운용에 두산타워를 매각한 것 자체가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두산타워는 두산그룹의 상징이라고 불리기도 했는데요. 두산그룹의 두산타워 매각 뒤에는 두산그룹의 현 재무상태가 그만큼 심각하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곧 주식시장에도 타격이 커지기 때문입니다.

두산타워(DOOTA)는 2007년 모기업인 두산그룹에서 분할돼 세워진 회사로 1998년 서울 동대문에 세워진 건물입니다. 두산타워는 지상 34층, 지하 7층으로 그 규모가 크며 매년 100만이 넘는 해외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입니다. 다양한 디자인의 의류는 물론 명품점, 푸드코트까지 모여있어 쇼핑을 위한 최적의 장소라고 불립니다.

한편, 두산타워는 오는 28일 매각될 예정이지만 두산그룹은 매각 후 재임차를 통해 계속 사용할 예정입니다. 일각에서는 두산타워 매각 자체가 두산그룹의 3조원 규모 지구안 이행에 탄력을 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 전문가는 “순수 매각 총액을 따져본다면 두산그룹의 3조 자구안을 달성 여부를 판단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두산그룹은 1조30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상자를 결정했으며 두산 대주주 일가는 책임경영 차원으로 5700억 원 규모의 두산퓨얼셀 주식을 무상으로 내놓은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