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는 지난 7월 말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모두 1만 5198채로 집계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지난 2000년 이후 가장 적은 규모인데요. 특히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지역의 미분양이 가장 적었습니다. 서울의 미분양 물량은 전체 59채로 사실상 아파트 미분양 물량은 없죠. 하지만 서울과는 달리 공급과잉된 아파트로 미분양 고민을 하고 있는 지역들이 있습니다. 어디일까요?

브랜드 아파트까지…
대구

아파트가 부족한 수도권과는 달리 대구, 대전 등 지방에서는 오히려 공급 과잉으로 미분양되는 아파트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대구에서 미분양 아파트 문제가 많은데요. 최근 진행된 ‘힐스테이트 대구역 퍼스트’ 무순위 청약이 166가구 모집에서 69건 밖에 접수되지 않았습니다. ‘힐스테이트 대구역 퍼스트’는 지난달 진행된 1순위 청약에서도 207가구 모집에 196건이 접수됐죠.

심지어 대구에서 학군이 좋은 것으로 유명한 수성구에서도 아파트 미달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지난달 청약을 시작한 더샵 수성오클레어는 특별공급 부분에서 미달이 나고, 일반 분양 계약 취소분이 발생하면서 무순위 청약을 시작했는데요. 무순위 청약 역시 151가구 모집에서 78건의 접수만 진행됐습니다.

미분양 관리지역 된
창원

미분양 관리지역은 미분양 주택수가 500가구 이상인 지역 중에서 규모가 늘었거나 미분양 물량 증가, 미분양 우려 등의 조건을 충족하는 지역에게 지정됩니다. 창원시는 2016년 10월부터 꾸준히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되어왔는데요. 창원시는 작년 월영마린애시앙 분양이 정상적으로 마무리되며 미분양 관리지역에서 해제됐습니다. 그런데 올해 6월 해제된 지 3개월 만에 창원시는 또다시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됐죠.

올해 꾸준히 미분양 가구가 줄고 있던 창원시는 지난 4월 말 806가구로 미분양 가구가 다시 늘어났습니다. 이에 대해 창원시는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와 진해구 남문지구 리젠시빌란트 더웰을 원인으로 보고 있는데요. 현재 잔여 가구를 모집하고 있는 두 아파트의 미분양 물량은 지난 5월 기준으로 210가구, 280가구였습니다.

투자자들 몰리는
아산

아산 역시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곳입니다. 지난 6월 미분양 물량이 638가구로 전월 대비 434가구가 증가하며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선정됐는데요. 그럼에도 아파트 분양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달에만 한라 비발디 스마트밸리 998세대, 아산테크노밸리 6차 822세대가 분양됐죠.

미분양 물량도 외지 투자자들에 의해 빠르게 사라지고 있습니다. 현재 비규제지역인 아산은 2년 후 매도 시 양도소득세 중과가 없고, 다주택자도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있는데요. 게다가 건설사들이 미분양 물량에 대해 중도금대출을 무이자로 지원하는 등 파격적인 혜택을 걸기 때문에 많은 투자자들이 아산을 찾고 있습니다. 아산의 한 아파트를 매수한 A 씨는 “계약금 10%만 내고 신축 아파트를 살 기회가 흔치 않다”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