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브랜드의 물건을 많이 사면 회원 등급이 오릅니다. 등급이 높아질수록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지는데요, 기부에도 그런 등급이 있습니다. 기부 등급 또한 기부 금액에 따라 형성되고 있었습니다. 대체 어느 단체에서 이런 등급을 매기고 있는 건지, 알아보았습니다.

고액기부자 모임
아너 소사이어티

기부 금액에 따라 등급을 매기는 곳은 ‘아너 소사이어티’로 사랑의 열매가 한국의 낮은 개인 기부액 비율(30%)를 미국(80%)이나 세계 평균(69.5%) 수준으로 올리기 위해 창설한 단체입니다. 일반 기부단체와 다른 점은 고액의 기부자만 정회원으로 등록되는 ‘사회 지도자들의 모임’이라는 점입니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세계 공동모금회의 ‘토크빌 소사이어티’를 롤 모델로 삼고 있습니다. 특성화 클럽 운영과 지역 아너 클럽 등 다양한 관리체계를 구축한 아너 소사이어티는 대한민국 최초이자 최고의 고액기부 프로그램으로 발전하고자 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사회 저명인사들을 회원으로 두고 있습니다.

누가 가입했을까

2019년 11월 기준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수는 2193명입니다. 이 중에는 익명회원 235명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기부한 누적 약정금액은 총 2434억 원으로 회원 1명 평균 1.1억 원을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부하는 사회 지도부 집단을 자처하는 만큼 아너 소사이어티 구성원은 기업인이 47.4%로 가장 많았습니다. 전문직은 14%, 자영업자는 6.7%로 나타났죠. 법인/단체 인원이 3.0%, 공무원 1.6%, 스포츠인 1%, 방송/연예인이 1%로 나타났습니다. 익명 등 기타 직종 종사자는 25.3%를 차지했습니다. 여기에는 경비원, 학생, 군인 등 다양한 직종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1호 회원은 유닉스코리아 남한봉 회장이지만, 아너 소사이어티가 본격적으로 홍보된 건 2009년 첫 연예인 가입자로 현영이 가입하면서부터입니다. 남자 연예인은 2014년 김보성이 최초 가입자입니다. 소녀시대 윤아는 2010년부터 기부해 2013년 이미 정회원에 해당했지만, 조용히 기부하고 싶다며 등록을 고사하다 2015년에 정회원으로 가입했습니다.

이런 연예인들의 가입은 일종의 홍보효과로 기부를 독려하는 역할을 합니다. 실제로 연예인들의 참여가 지속되자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은 빠르게 급증했습니다. 2015년 기준 7년 동안 아너 소사이어티는 100배 성장했습니다. 아너소사이어티에만 1억 원 이상을 기부해야 등록되는 까다로운 조건에서도 수천 명이 정회원으로 등극했습니다.

기부에도 등급이 있다

일반 기부도 가능하지만,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될 수 있는 건 1억 원부터입니다. 또는 1억을 5년 동안 기부하게다고 하면 정회원이 될 수 있죠. 그래서 회원은 크게 3가지로 정회원, 약정 회원, 특별회원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정회원은 1억 원 이상을 한 번에 기부하거나 기부 누적액이 1억 원 이상을 말합니다.

약정 회원은 1년에 20%씩 5년간 기부하겠다고 약정한 이들입니다. 아직 1억 원 이상 기부하지 않았지만, 약정을 함으로써 정회원이 되는 경우입니다. 또 특별회원이 있는데요, 특별회원은 가족 및 제3자가 1억 원 이상을 기부하고 그 가족 및 제3자 대표자를 추대한 경우를 뜻합니다. 때문에 이미 사망한 고인이 가족, 기업의 추대로 회원이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개인 투자자지만 기업가, 연예인 등 수십, 수백억 대 자산가들은 1억 원 이상의 금액을 기부하곤 합니다. 아너소사이어티에서는 이들을 기부 액수에 따라 그린, 블루, 퍼플, 오렌지, 레드로 등급을 나누고 있습니다. 레드 회원은 10억 원 이상 기부한 아너 소사이어티 최고 회원으로 기부금 사용처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레드 등급으로는 배달의 민족 김봉진 대표(71억), 쏘카 김지만 대표(10억), 애터미 이혜정 총단장(10억), 고 최우석 전 중앙일보 주필(유산 10억 5000만 원)로 알려졌습니다.

상위 등급의 기부자는 정부 유공자 훈포장을 추천받거나 기부자 개인 영상 제작, 명예의 전당 내 VIP 존 설치 등의 예우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외 전체 회원에게 적용되는 서비스로 연 1회 전국 총회가 있습니다. 회원들은 이곳에서 모임의 경과보고, 사업 보고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 사랑의 열매 행사, 정부 및 주요 공공기관의 행사에 초청됩니다.

2015년까지 폭발적으로 성장한 아너 소사이어티지만, 이후 성장률은 이전만 못한 상황입니다. 이는 2015년 기부금의 9~23%를 세금으로 내게 개정한 세법 개정안의 여파로 분석됩니다. 관계자들은 이를 두고 “기부를 많이 할수록 세금이 늘면 누가 기부를 하나”라고 항의했지만, 기재부는 “세금보다 더 큰 기부는 없다”라는 입장입니다. 이후 다소 개정되었지만, 더 많은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