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부의 상징이라 불리던 차가 있습니다. 바로 현대차의 그랜저입니다. 과거엔 현대차를 대표하던 고급 세단으로 회장님들의 차로도 많이 애용됐었는데요. 최근에는 그랜저보다 상위 등급 차량이 출시되면서 그랜저는 준대형 세단으로 격하되기도 했죠.

하지만 여전히 그랜저의 가격은 평범한 직장인들이 구매하기엔 부담스러운 수준인데요. 이런 이유 때문일까요? 최근에는 ‘그 돈으로 그랜저를 살바엔 조금 더 보태서 수입차 사겠다’라는 말도 나오고 있습니다. 과연 정말일까요? 오늘은 그랜저 가격으로 살 수 있는 수입차는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더 뉴 그랜저 실구매가,
3,500~4,700만 원

현대자동차 공식 이미지

현대 자동차의 프리미엄 세단 더 뉴 그랜저는 6세대 페이스리프트 모델입니다. 풀체인지가 아님에도 외관은 예전의 모습을 보기 어려울 정도로 바뀌었죠. 판매 가격은 LPi를 제외하고 3,000만 원 초반대에서 4천만 원 중반대에 형성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자동차 실구매가는 옵션에 취득세 그리고 부대비용을 더해야 합니다. 여기에 각종 할인을 받으면 또 그만큼 금액이 할인되기에 딱 정해서 얼마라고 말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다만 자동차 전문 매체에 따르면 그랜저의 최저 실구매가는 취득세, 부대비용 포함하여 최저 3,540만 원, 최고 4,700만 원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랜저 가격으로
살 수 있는 수입차

더 뉴 그랜저 가격을 두고 최근 가장 많이 비교되는 수입차는 다름 아닌 폭스바겐의 아테온입니다. 아테온은 디젤 단일 모델, 2개 트림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각각 5,225만 원, 5,718만 원이죠. 하지만 수입차 특유의 파이낸스 프로그램이나 할인을 적용받을 경우 1,150~1,260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아테온 최저 트림은 4,360만 원대로 그랜저 최고 트림보다 300만 원 이상 저렴해집니다. 최고 트림도 그랜저 최고 트림과 비교해 고작 60만 원밖에 차이 나지 않습니다. 독일 차로 시작한 김에 독일 3사 벤츠, BMW, 아우디에서 살 수 있는 차량도 알아볼까요?

그랜저는 세단입니다. 그랜저 실구매가로 살 수 있는 벤츠 세단은 C200입니다. C200 가솔린 2.0의 가격은 5,070만 원이죠. 벤츠 공식 할인 496만 원을 적용하면 판매 가격은 4574만 원까지 내려갑니다. 하지만 취득세 319만 원에 부대비용 4만 원을 더하면 약 4,897만 원입니다. 딜러 할인이 얼마나 적용되는지가 관건이겠군요. 다만 옵션은 그랜저보다 많이 아쉽습니다.

BMW 중에는 어떤 모델을 살 수 있을까요? 그랜저 풀옵션 대신 살 수 있는 BMW 모델은 320d이었습니다. 출고가는 5,000만 원대에 형성되어 ‘1000만 원 프로모션’ 받아 더 뉴 그랜저 가격에 구매가 가능했죠. 그러나 최근 3시리즈의 할인 폭은 그에 미치지 못합니다. 당분간은 좀 더 기다려야 하겠네요.

9세대 아우디 A4의 연식변경 모델인 A4 40 TFSI는 판매 가격이 4,705만 원, 5,000만 원입니다. 취득세는 약 299만 원으로 실구매가는 약 5,000만 원이지만, 아우디 파이낸스 서비스를 통해 800만 원가량 할인받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 딜러 할인 최대 200만 원까지 받으면 실구매가는 4,000~4,200만 원대까지 내려가는군요.

비싸진 그랜저,
사실 비싸진 게 아니다?

이처럼 과거 부의 상징이었던 독일 3사 차량만큼 가격이 높아진 그랜저지만, 사실 그랜저는 과거와 비교해 그리 가격 상승률이 높지 않았습니다. 바로 1986년 생산된 그랜저 1세대의 가격이 1,690만 원이었기 때문이죠. 이는 당시 아파트 한 채에 버금가는 가격이었습니다. 1987년 출시한 그랜저 2.4는 무려 2,550만 원, 1989년 출시한 3.0V6는 2,890만 원의 가격을 자랑했죠.

1994년 출시된 2세대 그랜저는 최저 1,850만 원에서 최고 4,380만 원에 판매되었습니다. 이미 90년대에 지금의 가격이 형성되었던 것입니다. 짜장면 값이 1980년대 600원에서 현재 6,000원으로 10배 오르고 소주 가격이 200원에서 9배 상승한 것과 대비됩니다.

사실상 성공한 중년인의 상징이던 그랜저는 세대가 변하는 동안 몸을 낮추어왔습니다. 이는 그랜저 이상의 차를 만들고 그랜저를 2030의 차로 낮추려 한 현대자동차의 전략도 한몫했죠. 다만 최근 가격이 오른 그랜저가 비싸게 느껴지는 이유에 대해 한 전문가는 “FTA 등으로 관세가 낮아졌고 공격적 할인 등으로 수입차가 저렴해졌기 때문”이라며 “물가나 부동산 상승률과 비교해 큰 폭으로 오르지 않은 그랜저를 마냥 비싸다고 평가할 수는 없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