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한 기업이 입사지원서 제출에 5~6만 원의 원서비를 내라고 하면 어떤 일이 생길까요? 실제 이 같은 방식으로 쏠쏠한 수입을 거두는 업종이 있습니다. 바로 대학교입니다, 대학교 진학이 일반화된 대한민국 학생들은 매년 대학교에 단순히 지원서를 넣는 것만으로도 수십만 원을 지출하고 있습니다. 너무 비싸다는 지적이 계속되자 정부는 입시전형료 수입을 공개하도록 했는데요, 의외의 대학교가 입시전형료 수입 1위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가장 아까운 비용 원서비

원서비는 대학생 입장에서 정말 아쉬운 비용입니다. 단순히 지원하는데 드는 비용인데다 그 금액도 만만치 않으니까요. 만약 불합격하더라도 돌려받을 수 없는, 말 그대로 희망에 버리는 돈인 셈입니다. 때문에 대학교가 ‘학생의 희망을 볼모로 장사한다’라는 비난이 일기도 했죠.

하지만 대학교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입학생을 평가하는 데 외주를 주는데도 비용이 들어가고, 교직원을 활용하면 그만큼의 추가 인건비가 든다는 것이죠. 한 대학교 입학팀장은 원서비 산정 기준에 대해 “전형 단계가 복잡하고 지원자가 많을수록 비싸질 수밖에 없다”라고 답했습니다.

실제로 학생부, 자기소개서, 추천서 3개만을 검토하는 국내 고교생의 원서비는 다른 원서비보다 저렴한 5~7만 원 사이에 형성되어 있었습니다. 반면 많은 서류를 검토해야 하는 국제계열 특기자 전형은 원서비가 10만 원 중반에 형성되어 있었죠. 그는 “서류를 일일이 들여다보고 평가단의 의견을 종합해야 하는 등 과정이 더 많다”라고 밝혔습니다.

대학교의 해명에 반발하는 이들은 “서류 심사나 필기고사도 어차피 교직원 근무시간에 이뤄지는 것”이라며 고액의 원서비를 받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실제 재외국민 전형의 경우 사립대학교의 원서비는 평균 15만 원이었지만, 서울대학교 등 국립대학교의 해당 전형 원서비는 절반 수준으로 집계되었습니다.

이름 높은 SKY
원서 수익은 낮았다

이처럼 대학교 원서비에 대한 논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대한민국 최상위권 대학교에서 빠지지 않는 SKY의 원서 수익은 많은 사람들의 예상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 고등학생은 최상위권 대학인만큼 당연히 지원자 수가 적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SKY 대학교 중 지원자 수가 가장 많은 대학교는 연세대였지만 대학교 전체 순위에서는 10위에 불과했습니다. 고려대는 이어 22위, 서울대는 39위에 랭크되었죠.

다만 이들 세 대학교 원서 총 수익에서는 지원자 수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했습니다. 연세대학교는 6만 2443명으로 지원자 10위였지만 총 수익 41억 1566만 원으로 5위에 랭크되었습니다. 3만 7095명이 지원해 22위에 랭크된 고려대학교는 총 수익 33억 7661만 원으로 수익금 랭킹 10위로 껑충 뛰었습니다.

서울대학교는 2만 7154명이 지원해 39위였지만, 총 수익은 13억 455만 원으로 수익금 순위 35위에 올랐습니다. 지원자 순위에 비해 수익금 순위가 높은 이유는 지원자당 원서비가 평균인 4만 2290보다 높기 때문입니다. 지원자당 원서비는 고려대 9만 1026원, 연세대 6만 5911원, 서울대 4만 8043원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장 많이 번 대학교

그렇다면 가장 많이 번 대학은 어디일까요? 2019년 기준 원서료 수익이 가장 높은 대학교는 경희대학교로 나타났습니다. 경희대학교는 2019년에만 64억 1071만 원의 원서료 수익을 얻어 1위를 차지했습니다. 경희대학교는 인당 원서비도 6만 6972원으로 평균보다 높은 데다 지원 인원도 9만 5722명으로 대학교 중 2번째로 많았습니다.


다음으로 중앙대학교가 57억 8211만 원으로 2위, 성균관 대학교가 50억 5441만 원으로 3위를 차지했습니다. 중앙대학교는 지원자가 10만 2584명으로 가장 많았지만 인당 원서료가 5만 6365원 수준으로 낮아 2위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가장 원서료 수익이 낮은 대학교는 인천 가톨릭 대학교였습니다. 총 21명이 지원해 84만 원의 수익을 냈습니다.

이 같은 대학교 원서비 수익에 분개한 손주은 메가스터디그룹 회장은 “정시 전형료는 0원이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는데요, 대학교 측은 “전형료가 비싸다는 것에만 집중할 게 아니라, 얼마나 섬세하게 학생을 심사하고 있는지에도 주목해달라”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