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지원자로 붐볐던 성형외과, 피부과의 인기가 시들해질 전망입니다. 의사도 돈 벌기 힘들다는 요즘, 새로운 전공이 뜨고 있기 때문인데요. 의료 트렌드 변화로 의대생들 사이에서 블루오션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앞길 탄탄한 대학병원 의사도 한 번쯤 고민하게 한다는 이 전공이 무엇인지, 함께 알아보시죠. 

한때는 기피과, 요즘은 인기과

최근 뜨는 과는 직업환경의학과입니다. 직업환경의학은 특수한 직업 및 환경의 영향에 의해 야기될 수 있는 신체적, 정신적 질환을 진단, 예방, 치료하는 임상의학입니다. 과거 탄광 노동자가 많았던 시절, 탄광부 진폐증의 역학조사 및 환자 진료를 위해 창설된 ‘직업병 클리닉’이 그 모체입니다.

직업환경의학과 전공의는 업무 수행을 위해 ‘특수건강검진’을 시행하는데요. 이는 일반 건강검진과 달리 근로 환경에서의 건강 여부를 판단하기 위함입니다. 수은중독, 이황화탄소 중독, 진폐증, 소음으로 인한 청각 상실 등의 치명적인 질병이 발생하기 전 파악하게 되죠. 하지만  요즘은 야근과 감정노동까지 직업병과 검사 영역을 넓히는 추세입니다.

이름이 낯설 만큼 직업환경의학과는 이전까지 그리 각광받지 못한 전공이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의 수요가 크게 늘면서 몸값이 치솟았죠. 한 수도권 종합병원장은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의 몸값이 상위권이라며 1.5억 원에서 2억 원 수준이 기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전공의가 부족해 몸값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변화한 의료 트렌드

전공의 수가 부족해진 이유는 의료 트렌드 변화 때문입니다. 웰빙 열풍 이후 건강에 대한 의식이 높아지며, 건강검진에 대한 수요가 부쩍 늘었습니다. 특히 1000만 원은 물로 2000만 원을 호가하는 고가의 건강검진 상품이 크게 늘었습니다. 500만 원 상당의 1박 2일 건강검진 상품은 수개월 전에 예약을 잡아야 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죠. 

대한종합건강관리학회가 추계한 검진 시장 규모는 5조 원에 달합니다. 이렇게 검진 시장 규모가 급상승한 데는 양적으로 크게 성장한 검진기관의 역할이 컸습니다. 종합 건강검진을 진행하는 검진기관은 민간의 영역으로 꾸준히 그 수를 늘려왔습니다. 2013년 이미 3000여 곳이 운영됐으며 수도권에서만 매년 100여 곳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한동안 알짜 상품으로 인기를 끈 건강검진이었지만, 최근 그 성장이 한계에 부딪혔다는 의견이 제시됐습니다. 때문에 새로운 시장이 필요했는데요. 이때 주목받은 것이 바로 특수건강검진입니다. 야근과 감정노동에 대한 인식이 ‘직업병’으로 바뀌며 기존 병원뿐만 아니라 일반 건강검진 업체까지 특수건강검진에 뛰어든 것이죠. 

시장 왜곡 논란까지

특수건강검진은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만 진행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는 그동안 기피과로 여겨져왔죠. 수요가 급증한데 반해 의사가 적은 만큼 몸값이 치솟은 건 자연한 일입니다. 다만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의 한 교수는 직업환경의학과가 호황임을 인정하면서도 지속성에 대해서는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각종 민간 건강검진 업체와 중대형 병원이 대거 뛰어들며 다소 몸값이 높게 측정되었다는 것인데요. 심지어 인력 확보가 어려운 지방 중소병원은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를 초빙하기 위해 추가 인센티브까지 제안하고 있어 시장 왜곡이 있다는 것입니다.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의 몸값이 급등하자 일각에서는 특수건강검진 규정을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죠. 실제로 이미 정부는 야간 특수건강진단에 한해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만 가능하다는 규정을 완화한 상황입니다. 지방 특유의 전문의 인력 부족을 고려한 조치인데요. 직업환경의학회는 이미 전문의 몸값이 한계에 이르렀다며 매년 30명 이상 전문의가 배출되는 만큼 조만간 안정을 찾을 것이란 입장입니다. 

 

또 다른 인기과는?

그렇다면 최근 인기를 끄는 과는 어떤 곳이 있을까요? 2019년 전공의 모집 지원 현황에 따르면 가장 인기 있는 과는 정형외과로 나타났습니다. 무려 173.7%의 지원율을 선보였죠. 2위는 재활의학과(162.7%)로 3위 성형외과(162.5%)를 근소한 차이로 제쳤습니다. 4위는 이비인후과(150%), 5위는 피부과(147.8%)였죠. 직업환경의학과는 108.6%에 불과했지만 지원율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었습니다. 

 

정형외과는 최근 도수치료로 크게 각광받는 인기학과입니다. 또 신체기능 저하된 환자를 치료하는 재활의학과는 요양원과 고령층의 증가로 수요가 늘고 있죠. 저출산 고령화가 지속되며 인기학과 또한 고령층을 겨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