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연예계에서는 한바탕 소동이 일어났습니다국내 최대 연예 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특별 세무조사를 받게 된 것이죠세무조사 결과 SM은 202억 원이라는 엄청난 추징금을 부과 받기도 했는데요. SM에 부과된 어마어마한 추징금에 누리꾼들 역시 놀라는 반응이었습니다. SM의 세무조사 결과가 알려지면서 지금까지 있었던 대형 연예 기획사들의 세무조사 결과가 다시금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오늘은 연예 기획사의 세무조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
 

SM, 202억 추징금 부과

 
지난 2월 실시된 특별 세무조사에서 202억 원이라는 어마어마한 추징금을 부과 받게 됐는데요국세청이 지난해 10월 SM의 탈세 혐의점을 포착하고 조사에 착수했던 것이죠업계에 따르면 SM의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와 법인 간의 거래에서 법인 자금이 유출된 정황이 포착됐고 이에 국세청 조사 4국 조사관들이 세무조사를 한 것입니다.
 
 
사실 SM에 추징금이 부과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지난 2014년에도 세무조사를 받았었죠당시에는 소속 연예인의 해외 진출 관련 수입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는 역외 탈세 혐의를 받았는데요세무조사 결과 102억 원의 추징금이 부과됐습니다. SM 소속 연예인의 팬들은 우려를 표하기도 했는데요. 혹여라도 회사의 탈세가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의 이미지에 악영향을 주지는 않을까 걱정한 것이죠.

 

YG, 추징금 3번에 휘청

SM과 함께 국내 최대 연예 기획사라 평가받는 YG엔터테인먼트는 무려 3차례 세무조사를 받았으며, 3차례의 탈세 혐의를 받기도 했습니다가장 먼저 2008년 한류열풍의 주인공과 같았던 YG는 많은 해외 공연을 했는데요당시 해외 공연으로 인한 수입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았던 것이죠이에 세무조사에 착수했고 YG는 28억 원의 추징금을 부과 받았습니다. 

8년이 지난 2016년 정기 세무조사에서도 YG에는 추징금이 부과됐습니다. 2016년 세무조사에는 사업 확장과 사옥 부지 매입 과정해외 공연 등에서 탈세 혐의를 받았던 것이죠조사 결과 국세청은 약 35억 원의 추징금을 부과했습니다이후 2019년에는 YG의 소속 가수 승리의 버닝썬사태가 발생하면서 대대적인 세무조사가 시작되기도 했는데요.
 

당시에 승리 소유의 한 영업장이 사실은 YG의 전 대표인 양현석이 실소유하고 있다는 의혹이 나오면서 유흥업소를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해 진행한 탈세에 대한 조사도 이뤄졌습니다이외에도 양 전 대표와 승리가 수십억 원 대의 해외 원정도박과 환치기’ 등을 했다는 혐의를 받으며 조사가 진행되기도 했죠. 2019년 9월 YG는 결국 60억 원의 추징금을 부과 받게 됐습니다.

조사관조차 놀랐다는 JYP

sedily

대형 연예 기획사들이 세무조사에서 매번 추징금을 부과 받으며 많은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는데요해외 공연 수익 등에 대해 탈세를 하는 것이 연예계 관행처럼 뿌리내릴 것이라는 우려가 쏟아지기도 했습니다하지만 모든 대형 연예 기획사가 탈세한 것은 아니었는데요지난 2012년 JYP 엔터테인먼트 세무조사 결과는 많은 누리꾼을 놀라게 했습니다

m.net / tvN

당시에는 원더걸스나 미스에이 등 유명 아이돌 가수가 대거 포진한 JYP 역시 해외 공연 등이 많았기 때문에 여론에서는 JYP 역시 탈세 혐의가 포착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견했지만결과는 달랐습니다세무조사 결과, JYP는 1원의 추징금도 받지 않았는데요. JYP는 회사 경영에서 다소 손해를 보더라도 회계 처리나 재무 처리에서 조금의 편법이나 올바르지 않은 방법은 쓰지 않았습니다.
   

이는 JYP의 대표인 박진영의 경영 철학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박진영은 소속 가수들에게도 올바른 생활을 강조하기로 유명하죠이는 단순히 도덕적 잣대를 대기 위한 것이 아니라 응원하는 팬들에게 실망을 주고 싶지 않다는 그의 가치관도 맞닿아 있습니다이런 박진영의 가치관은 회사 경영에도 그대로 적용된 것입니다심지어 JYP를 세무조사했던 조사관이 박진영에게 존경스럽다고 말할 정도였습니다.

세무조사, 상장 기획사의 관례?

사실 업계에서는 주식시장에 상장하는 연예 기획사들에게 세무조사는 통과의례와도 같은 일이라는 인식이 강합니다지금까지 잘 몰라서 혹은 탈세를 위해 잘못된 방식으로 운영해온 회사를 좀 더 투명하게 운영하도록 하는 계기가 되기도 하죠실제로 FNC엔터테인먼트의 경우 지난 2016년 국민 MC 유재석을 영입하면서 주가 조작과 관련해 검찰 조사와 세무조사를 받기도 했었죠이후 FNC는 자체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것들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yna

상황이 이렇다 보니 최근 주식시장에 상장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우려 섞인 여론이 나오기도 하는데요상장 전 소속 가수인 방탄소년단의 멤버들에게 주식 증여를 했던 것 등에 대한 세금 문제를 올바르게 처리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아직 빅히트에 대한 세무조사가 진행되지는 않았지만앞서 언급된 탈세가 빅히트에서는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