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국내 조 단위 재산가는 많지 않습니다. 대부분 반도체나, IT 기업의 오너들이죠. 삼성의 이건희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 현대차의 정몽구 회장 등 글로벌 기업을 운영하며 조 단위로 재산을 벌어들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글로벌 기업 오너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최근 조 단위 재산가로 등극한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방탄소년단을 키운 방시혁 대표입니다. 그의 재산이 1조가 될 수 있었던 이유를 알아보겠습니다.

한 곡으로만 33억? 억대 저작권료


매일경제, 싸이더스 HQ, 온라인커뮤니티

방시혁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기 전 JYP 소속 작곡가였습니다. 2000년대 초반, 수많은 히트곡을 낳으면서 히트곡 제조기로 불리기 시작했죠. 지오디의 ‘0%’, ‘하늘색 풍선’, 박지윤의 ‘난 사랑에 빠졌죠’, 비의 ‘나쁜 남자’ 등 JYP 소속 가수들의 히트곡을 만들어 냈습니다.

재경일보, MBC

2005년에는 직접 회사를 만들었습니다. 당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방시혁의 작곡 능력을 기반으로 나쁘지 않은 매출을 기록합니다. 에이트, 임정희, 옴므 등의 가수들과 함께 회사를 키워나갔습니다. 그리고 2008년 발매된 백지영의 ‘총 맞은 것처럼’이 회사의 이름처럼 빅히트를 칩니다. 방시혁은 이 곡 하나로만 저작권료 33억을 벌 수 있었죠.

퍼니포스트

정말 많은 히트곡을 만들어낸 방시혁의 저작권료는 총 100억 원으로 추정됩니다. 저작권료는 저작권 보유자의 사망 후 70 년까지 보호된다고 합니다. 그러니 방시혁 재산의 가장 안정적인 수익은 저작권료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매출, 2천억 초과


조선일보

최근 방탄소년단은 한국인 최초로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단독 공연을 개최했습니다. 방탄소년단이 해외로 진출하고 성공을 거두면서 빅히트 또한 더욱 성장하고 있습니다. 2016년 이미 매출은 352억을 기록했으나 매해 성장하여 2017년에는 924억, 2018년에는 2천억을 초과했습니다.

아시아경제

그렇다면 순이익은 어떨까요? 2018년, 빅히트의 영업이익은 641억 원에 달했습니다. 이는 3대 기획사 보다 많은 수익입니다. 같은 해 SM은 608억, JYP 448억, YG 246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기 때문이죠. 방탄소년단을 만들어내면서 무려 30억 원이 투자되었습니다. 그러나 기업의 이익으로 600억 이상을 얻었으니 20배 이상의 결과를 도출해낸 것이죠.

중앙일보

빅히트의 수익의 대부분은 방탄소년단 활동으로 인한 것입니다. 그리고 방탄소년단과 재계약을 성사시켰죠. 앞으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더 많은 이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예계 최대 주식 부자 등극


한국경제, YTN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아직 비상장 주식입니다. 비상장 주식이란 증권시장에 등록되지 않은 주식을 말합니다. 아직 상장 전이기 때문에 장외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비상장 주식인데다, 주식은 변동이 많아 계산이 어렵습니다. 그러나 빅히트가 상장할 경우, 증권가에서 기업가치를 1조 원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방시혁은 이 주식의 절반이 되는 지분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다른 기획사 대표들의 주식과 비교했을 때 가장 많은 주식을 가지고 있죠. 약 2천억 원이 넘는 가치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비지니스포스트

그러나 얼마 전 지분 중 7.82%를 매각했습니다. 그 매각으로 인해 650억 원 수준의 현금을 확보했죠. 지분 중 일부를 매각했음에도 여전히 빅히트의 최대주주는 방시혁입니다. 게다가 방시혁의 혈연관계인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빅히트 주식 25.71%를 취득했습니다. 글로벌 그룹인 방탄소년단과 게임산업 간의 시너지 효과를 노린 것이죠. 그의 계획처럼 방탄소년단 매니저 게임을 출시했고, 곧 해당 게임 어플리케이션은 여러 국가의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 게임 인기 순위 1위를 차지했습니다.

방탄소년단과 빅히트는 앞으로도 더욱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방탄소년단의 해외 투어는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고 전 세계를 누비며 각종 기록을 세우기 있기 때문이죠. 아직 상장 전인 주식이 상장될 이후도 기대되고 있습니다. 작곡가, 기업 대표, 그리고 주식 보유자인 방시혁도 계속해서 조 단위 재산가로서의 명예를 누릴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