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재를 판매하는 기업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생산하는 제품이 얼마나 잘 팔리는가?’입니다. 보통 성공한 히트 상품들은 한 기업의 운명을 바꾸어 놓기도 하죠히트 상품으로 인해 기업 이름이 바뀐 사례도 있으며어려운 역경이 닥칠 때도 기업이 무너지지 않게 만들어주는 버팀목이 되어주기도 했습니다그렇다면 기업의 운명을 바꾸는 히트 상품들은 무엇이 있을까요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최초의 인스턴트 라면에서
유튜버가 사랑하는 라면까지


우리나라의 최초의 인스턴트 라면이 삼양식품에서 만든 삼양라면이라는 것은 많은 사람이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삼양라면이야말로 잘 만든 히트 상품이 기업의 운명을 바꾼 대표적인 사례이기도 합니다삼양라면을 만든 삼양식품은 원래는 라면을 만드는 식품회사가 아니었고 식용유를 만드는 회사였는데요당시 사명은 삼양공업이었습니다. 1960년대 전후 혼란을 겪으며 굶주리던 국민을 본 전중윤 회장이 일본에서 라면 기술을 배워와 최초의 인스턴트 라면인 삼양라면을 출시한 것이 삼양식품의 시작이었습니다.

쌀 한 톨고기 한 점 먹기 어려웠던 당시 고기 육수의 맛을 느낄 수 있던 삼양라면은 큰 인기를 끌었고 식용유를 만들던 삼양공업은 삼양식품으로 변화하게 됐습니다이후 1980년대가 될 때까지 굳건한 점유율 1위 라면이기도 했습니다하지만 1980년대 우지 파동과 더불어 경쟁사인 농심이 신라면안성탕면짜파게티 등을 내세워 라면 시장의 점유율을 확대하게 되면서 라면 업계 점유율이 4위까지 추락한 삼양식품은 오랜 기간 어려움을 겪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삼양식품의 불닭볶음면이 해외 유튜버 등에 의해 큰 인기를 끌면서 삼양식품의 매출이 다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해외 수출 효자상품이 되기도 했는데요지난해 삼양식품의 매출이 전년 대비 35.8% 늘어난 3,703억 원을 기록했는데이중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57%를 기록하며 국내 매출보다 더 많아질 정도였습니다잘 만든 불닭볶음면이 삼양식품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이죠.

제품명이 기업명이 된 ‘미원’


잘 만든 제품이 회사의 이름이 된 사례도 있습니다우리나라의 대표 조미료로 불리는 미원의 경우 과거 일본의 조미료인 아지노모토를 베껴 만든 제품인데요국내에서는 조미료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상징이 되기도 했습니다. 1950년대에는 일제강점기 때부터 사용해오던 일본의 조미료아지노모토를 대체하기 위해 공무원 출신인 임대홍 대상그룹 창립자는 일본에 건너가 조미료 기술을 배워오는데요.

우리나라에 돌아와 아지노모토와 비슷한 포장지의 미원을 출시하게 됩니다이후 미원은 조미료의 상징이 됐죠창립 당시 동아화성공업이었던 사명은 1962년 ㈜미원으로 변경되기도 했습니다당시 경쟁업체였던 제일제당의 백설에서는 미원을 잡기 위해 미풍을 내놨지만미원의 아성을 이기지는 못했습니다.

이후 백설에서 1975년에 출시한 다시다가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조미료 시장을 점령하기 시작했습니다. 다시다는 소고기맛과 멸치맛 등 다양한 맛을 감칠맛을 제공하며 조미료 시장 점유율 1위까지 치솟았는데요. 미원은 다시다에 밀려 현재 점유율 2위입니다. 미원을 생산하던 미원은 여러 회사를 인수 합병해 현재는 대상그룹으로 성장했는데요. 이후 식품 브랜드인 청정원을 만들어내는 데 미원이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있습니다.

전 세계 유튜브 조회수 1위

어린이를 위한 콘텐츠를 제작하는 브랜드인 핑크퐁 역시 잘 만든 콘텐츠 하나로 큰 성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핑크퐁이라는 브랜드를 제작한 스마트스터디는 최근 주식시장에서도 거론되고 있는데그들이 제작한 아기상어 영상이 유튜브 전 세계 유튜브 조회수 1위를 기록했기 때문입니다핑크퐁은 북미권에서 구전으로 전해지는 리듬(챈트)을 활용해 곡을 편곡과 가사를 넣고 애니메이션까지 만들었는데요한번 들으면 강렬하게 기억에 남는 중독성 때문에 전 세계적인 유행이 되기도 했습니다.



특히 지난해에 72억 조회수에 달하는 Luis Fonsi의 Despasito를 누르고 단일 영상 조회수 1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이후 3개월 만에 10억 조회수가 늘어나며 현재 아기상어의 조회수는 82억 회에 달하는 상황입니다이처럼 유튜브 조회수 1위 콘텐츠를 제작한 스마트스터디는 많은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기도 했는데요스마트스터디가 미국 나스닥에 상장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면서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제품 하나로 글로벌 기업


이처럼 잘 만든 상품이 기업을 먹여 살리는 사례는 해외에도 있는데요대표적인 상품 중 하나는 에너지 드링크인 레드불입니다. 2020년 기준 시가총액 22조 원에 달하는 레드불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에너지 드링크인데요. 2019년 한 해에만 75억 캔이 팔려나가기도 했죠레드불의 창업주 디트리히 마테시츠는 오스트리아에서도 부자 순위 1위에 달할 정도입니다.

또 전 세계인이 마신다는 음료 코카콜라 역시 기업을 먹여살린 상품이기도 합니다사실 코카콜라는 처음에 소화제로 만들어진 것인데요소화제로써 콜라는 인기를 끌지 못했습니다이를 본 약제상인 에이서 캔들러는 콜라의 제조 및 판매의 모든 권리를 사들였는데요이후 공모전을 열어 독특한 모양의 콜라병을 제작하고 소화제가 아닌 음료로 콜라를 판매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이후 코카콜라는 엄청난 성공을 이루며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음료가 됐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