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잠해지는 듯했던 코로나19가 다시 빠르게 확산세에 접어들었습니다. 13일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무려 1,615명이 집계되었는데요이에 정부에서는 빠르게 사회적 거리 두기를 4단계로 격상하여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하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 방역수칙에는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도 담겨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무엇일까요?

헬스장에서
강남스타일 금지


사회적 거리 두기가 4단계로 격상되면서 헬스장과 GX와 같은 실내체육시설의 음악 선곡에 제한이 생겼습니다음악 속도를 100~120BPM으로 유지해야 한다는 내용인데요현재 BTS의 버터와 다이너마이트는 선곡이 가능하지만 블랙핑크의 ‘How you like that’과 싸이의 ‘강남스타일’은 선곡이 불가능합니다.

음악의 BPM이 코로나 확산과 어떤 연관관계가 있을까요이에 대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숨이 가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음악이 신날수록 고강도 운동을 하게 되기 때문에 고강도 운동을 자제해 비말을 막겠다는 의도죠.

이런 정책에 대해 체육시설 종사자들과 회원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한 헬스장 업주는 대부분의 회원들이 이어폰 꽂고 운동한다라며 이런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며 불만을 표출했습니다반대로 헬스장 트레이너 씨는 단체로 자전거 타는 등 운동은 음악 속도에 맞춰서 하긴 한다라며 러닝머신 속도 제한도 숨 가빠지는 것을 막아어느 정도 효과를 내긴 할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습니다.

러닝머신 속도
6km이상 안돼

사회적 거리 두기가 4단계로 격상되며 헬스장에서는 한 가지 규제가 더 생겼습니다러닝머신 속도를 6km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는 내용인데요역시나 고강도·유산소 운동을 막아 비말 확산을 방지하기 위함입니다.


또한 실내 풋살농구장 등 실내 운동은 시설 내에서 머무는 시간이 2시간으로 제한됩니다탁구장 같은 경우에는 복식경기를 제외하고 탁구대 간격을 2m로 유지해야 하죠또한 수영장 외에 모든 시설의 샤워실 운영이 금지됩니다.

본격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본격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가 시행되면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업종은 자영업자들입니다오후 6시 이후로 3인 이상 모임이 금지됐기 때문인데요한 프랜차이즈 고깃집은 500만 원이었던 매출이 30만 원대까지 떨어졌다고 하죠. 4단계 거리 두기가 적용되는 2주 동안 아예 영업을 포기하는 식당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8일부터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는 중대한 방역 수칙을 위반한 업소에 대해 경고 없이 바로 영업을 중단시키는 제도인데요기존에는 방역수칙을 위반한 업소에 대해 1차 경고 처분이 주어졌지만해당 규칙이 생기면서 이용 인원영업시간제한전자출입 명부 작성 등을 위반할 경우 그 즉시 10일간 영업 중단 조치가 내려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