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세종 자이 더 시티’ 청약에서 올해 두 번째 만점 통장이 나왔습니다올해 첫 번째 만점 통장은 서울 서초구 래미안 원베일리였는데요만점 통장이 나온 84경쟁률은 무려 2474  1이었습니다아파트 가격이 오르고 청약까지 어려운 상황에서 젊은 세대들은 이제 도시형 생활주택으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도시형 생활주택은
무엇일까?

도시형 생활주택은 300세대 미만으로 구성된 소형 공동주택을 일컫는 말입니다. 2009 1-2인 가구의 주거 안정을 위해 도입된 주택인데요원룸형과 단지형기숙사형으로 구분되는데 그중에서도 원룸형이 가장 많이 공급된 상태입니다.

도시형 생활주택은 아파트와 달리 청약 장벽이 낮습니다청약통장이 필요 없고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데요청약 경쟁률과 가점이 점점 높아지는 상황에서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수요자들이 아파트를 대체할 주거상품으로 도시형 생활주택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경쟁률이 높아지는
도시형 생활 주택

한국부동산원 청약 홈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공고된 도시형 생활주택은 총 1074가구였습니다그런데 청약을 접수한 건수는 2 1309건으로 평균 19.94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작년에 비해 경쟁률이 2배나 오른 건데요수도권은 경쟁률이 더 높았습니다상반기 807가구 모집에 2만 430명이 몰리며 평균 25.3  1의 경쟁률을 보였죠.
도시형 생활주택은 청약 가점이 낮은 2030대 수요자들에게 인기가 많습니다건축법상 도시지역에만 지을 수 있기 때문에 입지가 좋은 데다가 주택으로 분류되어 아파트처럼 욕조나 발코니 설치 등이 가능한 장점이 있는데요하지만 수도권과 달리 지방에서는 청약 경쟁률이 낮아 미분양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실제 부산에 있는 한 도시형 생활주택은 공급세대가 91가구였지만 접수 건수가 45건에 불과했습니다.
청약 통장을 사용하지 않는 데다가 당첨 후 계약하지 않더라도 특별한 규제가 없어 일단 넣고 보자는 식의 청약이 많아 당첨 후에도 정당 계약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때문에 도시형 생활주택을 생각할 때 경쟁률만 보고 매입 여부를 결정하는 건 위험할 가능성이 높죠.

아파트를 넘어
오피스텔도 인기

아파트값이 계속 오르면서 내 집 마련을 위한 수요자들이 오피스텔에도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최근 오피스텔은 실거주 목적의 아파트 대체재로 인기가 높은데요지난 1월 성남시 고등지구에서 분양한 오피스텔 판교밸리 자이는 평균 64.7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동탄 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로 포스티지’ 역시 평균 82.9.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수요자들이 오피스텔로 몰리자 오피스텔 가격도 점점 올라가고 있습니다강남구 삼성동 롯데캐슬 클라쎄는 현재 9억 원의 매매시세를 기록했는데요작년에 비해 2억 원이 넘게 오른 금액입니다전문가들은 오피스텔이 아파트에 비해 규제가 덜한 편이고 가격이 낮기 때문에 신혼부부를 중심으로 매입 문의가 많다고 전했습니다.

점점 과열되는
아파트 청약 시장

아파트 청약 시장 과열은 점점 심해지고 있습니다지난 2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신림 스카이 아파트의 청약 최고 경쟁률은 246  1이었습니다이곳은 43가구에 불과한 나홀로 아파트였는데요분양가는 약 4 5000만 원에서 5 9900만 원으로 형성되어 있습니다.

서울의 아파트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에 나홀로 단지에도 엄청난 경쟁률이 붙은 건데요실제 2019년 이후 지금까지 서울에서 분양한 단지 중 미분양이 발생한 단지는 서울 광진구 화양동에 있는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뿐이었습니다나홀로 단지나 소규모 단지의 청약도 모두 높은 경쟁률로 청약이 마감됐죠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다들 집 구하느라 고생이 많다” “집 사는 건 포기해야 할 것 같은데” 등이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