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가 김해 시스터즈 결혼식장에 깜짝 등장했습니다. 아이유는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서 김해 시스터즈와 인연을 맺어 축가까지 부른 건데요. 의리 축가였지만 한 매체는 아이유의 축가 가격이 1000~2000만 원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연예인 주 수입원인 행사 비용은 대외비라 밝혔는데요. 대체 연예인 행사비가 어느 정도길래 대외비까지 된 걸까요?

치솟는 트로트 행사비

조선 tv의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미스 트롯’과 ‘미스터 트롯’이 연달아 성공했습니다. 재미와 감동 그리고 흥까지 잡으면서 출연자들은 일약 스타가 됐죠. 그중에서도 트로트 전성기를 열은 송가인의 행사비는 무려 3500만 원까지 뛰었습니다. 

미스 트롯 송가인의 뒤를 이어 미스터 트롯의 top3의 행사비도 빠른 속도로 치솟고 있습니다. 이미 기존 트로트 4대 천왕 몸값을 뛰어넘은 지 오래죠. 임영웅, 영탁, 이찬원의 행사비는 무려 2000만 원까지 올랐습니다. 이는 장윤정, 홍진영의 행사비와 동급이죠. 

반면 기존 4대 천왕인 설운도, 송대관, 태진아, 현철의 행사비는 수년간 1000만 원에 고정되어 있습니다. 진성도 최근 행사비가 1000만 원으로 올랐죠. 1000만 원은 과거 트로트 탑 급 가수나 받을 수 있는 몸값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트로트 인기가 높아지며 대중적 인기를 손에 쥔 신진 트로트 가수들의 몸값이 치솟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3000은 기본, k-pop 행사비

트로트 가수 행사비가 이전보다 높아졌지만 아이돌 행사비는 그보다 높게 책정되어 있습니다. 한 매체는 음원 성적이 좋은 솔로 가수 행사료는 3000~4000만 원, 중견 기획사 걸그룹은 3000만 원 선이라고 밝혔습니다. 같은 중견 기획사라도 보이그룹은 팬덤 규모가 커 행사비도 5000만 원대였습니다.

이는 대형 기획사 인기 걸그룹의 행사료(5000만 원) 수준입니다. 인기 걸그룹은 행사료가 더 높은데요. 한 매체는 마마무 행사료를 4500만 원, 여자친구(걸그룹) 행사료를 6000만 원 이상으로 보도했습니다. 2010년대 초 아이유 행사비는 3400만 원 수준으로 공개됐지만 현재 행사비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통용되는 k-pop 스타 행사비는 어느 정도일까요? 해외 행사가 행사 대부분을 차지하는 방탄소년단(BTS), 블랙핑크 등의 행사비는 수억 원에 달합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전용기로 이동하고 수많은 스태프들과 동행해 걸어 다니는 중견기업 취급을 받고 있습니다.

몸값 책정의 기준은?

들쭉날쭉한 행사비는 무엇을 기준으로 책정될까요? 행사 대행업체 관계자는 모든 행사비의 기준을 ‘인지도’라고 말했습니다. 행사에서 연예인을 초청하는 이유는 사람을 모으기 위해서입니다. 인지도와 인기가 높은 가수일수록 사람이 많이 모이죠. 

인기와 인지도로 연예인의 몸값이 책정되지만, 연예인은 몸이 하나입니다. 찾는 사람은 많은데 하루에 할 수 있는 행사 수량은 제한되어 있죠. 때문에 행사 수요가 많은 시기에는 연예인의 행사비가 일시적으로 더 높게 책정됩니다. 일정이 급박해도 행사비가 평소보다 높게 책정되죠.

다만 대학교 축제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의 사는 다른 행사보다 30% 저렴합니다. 공공기관 세금으로 운영되기 때문이지만, 대학 축제는 ‘대학 축제 섭외 순위’가 ‘행사 섭외 순위’로 이어집니다. 약간 손해를 볼 순 있지만, 장기적으로 더 많은 수익을 얻고자 함입니다. 한 예로 2019년 연세대는 아카라카에서 트와이스, 빈지노, 지코, 레드벨벳, 아이유를 초청했음에도 1억 7000만 원에 무대를 꾸렸습니다. 

연예인의 행사비는 곡 수, 행사 거리, 행사 시간, 행사 시기에 따라 매번 다르게 책정됩니다. 때문에 특정 행사에선 행사비가 높게 책정될 수 있지만 타 행사에선 보다 인지도 없는 연예인보다 행사비를 낮게 받을 수도 있죠. 다만 한 은퇴 아이돌은 연예인 행사비와 실제 연예인의 수입은 연결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