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지만 풍수지리에 대한 관심은 아직도 뜨겁습니다땅을 사거나 집을 지을 때 많은 사람들이 명당을 찾으려고 노력합니다일부 신혼부부들은 신혼집을 풍수지리에 맞춰 인테리어하기도 하는데요기업들도 마찬가지입니다조금이나마 좋은 기운을 받기 위해 풍수지리를 참고하고 있는데요과연 기업들은 풍수지리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을까요?

강남구청역에 있는
‘위지령비’


7호선과 분당선을 모두 지나는 강남구청역 3번 출구에 위치한 더피나클강남은 비싼 걸로 유명한 강남에서도 오피스 최고가를 기록하는 대형 빌딩입니다위치상으로 굉장히 좋아 보이지만 이곳은 풍수지리적으로 기가 강한 곳이라 기업이 들어오기에는 부적합하다는 이야기가 많았습니다실제로 과거 이곳에 위치했던 영동 백화점과 나산 백화점이 모두 도산하여 불운의 터로 불리기도 했죠.

부동산 개발회사인 SK D&D 2011년 이곳에 새로운 업무 빌딩을 지었는데요앞선 백화점들의 불운을 의식했는지 건물 입구 쪽에 위지령비를 세웠습니다건설사가 공사를 하며 지하에서 파낸 암석으로 만든건데요. ‘위지령비에는 삼가 지극히 겸손한 마음으로 고하니 지령이시여부디 하해와 같은 은덕을 베풀어 주소서로 시작하는 글귀가 담겨 있습니다.

금융회사들이
여의도를 떠난다


한국의 월스트리트라고 불리는 여의도는 그만큼 많은 금융회사들이 모여있는 곳입니다하지만 풍수지리적으로는 금융회사와는 맞지 않는 곳이라고 하는데요여의도는 강바람이 세기 때문에 돈이 쌓여야 하는 금융사가 위치하기엔 적합하지 않다는 것입니다실제 삼성증권대신증권미래에셋 등 많은 금융회사들이 여의도에서 강북으로 위치를 옮겼죠.

특히 풍수지리적으로 가장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 금융기업이 있습니다여의도에서 수하동으로 위치를 옮긴 미래에셋입니다현재 미래에셋 빌딩이 있는 땅은 풍수지리적으로 재물의 기운이 집중되어 있는 곳인데실제 조선시대에는 동전을 만들던 주전소가 있었던 장소이기도 합니다실제 미래에셋의 박현주 회장은 풍수지리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하죠.

테헤란로에 있는
‘금두꺼비’ 동상

선릉역 4번 출구로 나와 직진하다 보면 큰 두꺼비 동상이 서있는 빌딩을 보게 됩니다건물 이름도 두꺼비 빌딩인데요풍수지리적으로 조금 더 좋은 장소로 만들기 위해 돈을 상징하는 동물인 금두꺼비 조각상을 세워놓았습니다.


두꺼비는 풍수지리적으로 돈을 상징하는 동물로 매우 유명합니다특히 금두꺼비는 금전을 마구 뱉어낸다는 전설을 갖고 있는데요그 때문에 인테리어 소품이나 식당 개업식 선물로 많은 사람들이 금두꺼비를 선물로 가져가죠.

잠실 롯데타워
괴테상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타워에는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을 쓴 독일의 대문호 괴테의 동상이 있습니다실제 독일 베를린에 있는 괴테상을 3D 스캐닝과 컴퓨터 커팅 기법을 동원해 새롭게 제작했는데요이 동상을 만드는 데만 16억을 들였습니다독일 이외의 국가에서 괴테 동상이 건립된 건 잠실 롯데타워가 처음입니다롯데에서는 왜 거금을 들여가며 괴테 동상을 세웠을까요?


롯데 관계자에 따르면 풍수지리적인 이유보다는 상징적인 이유가 더 크다고 합니다롯데의 창업주 신격호 총괄회장은 과거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여주인공인 샤롯데에서 영감을 받아 롯데라는 사명을 지었습니다샤롯데처럼 사랑받는 기업이 되겠다는 뜻이었죠롯데타워에 괴테 동상을 세운 것은 롯데라는 사명을 지을 때의 초심을 다시 되새기자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